휴게소에 등장한 스포티지
충격적인 탑승자들의 행동
외부 쓰레기 버리고 도망가

휴게소에 쓰레기 버리는 남성들 / 사진출처 = “한문철TV”

고속도로를 주행하다가 운전자들이 피곤하거나 장시간 운전으로 지친 몸을 달래기 위해 방문하는 곳이 바로 휴게소다. 휴게소에 방문하면 많은 사람들은 끼니를 때우거나 화장실을 가는 등 개인 정비를 위한 활동을 한다. 하지만 일부 방문객들은 정상적이지 않은 사고를 가지고 행동하는 모습들이 포착되고 있다.

지난 16일 유튜브 ‘한문철TV’에 ‘그렇게 해서 부자 되겠습니까?’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은 빠른 시간 내에 많은 조회수를 기록했고, 이를 본 네티즌들은 “중국을 욕할 게 아니라, 우리 시민의식도 엉망이다”라고 했는데, 그 이유에 대해 알아보자.

글 유재희 기자

휴게소에 쓰레기 버리는 남성들 / 사진출처 = “한문철TV”
휴게소 직원 / 사진출처 = “한문철TV”

비양심적인 방문객
그대로 떠난 범죄자들

영상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3시 정도에 경남 함안휴게소에서, 제보자와 제보자의 딸이 차 안에서 쉬던 중, 스포티지 차량 한 대가 쓰레기통 앞에 정차했다. 차량이 정차한 곳은 지정된 주차구역이 아니었는데, 해당 차량에서 젊은 남성 3명이 차례로 내렸다. 그 이후 남성들은 차 문과 트렁크를 열어 차량에 있던 쓰레기들을 전부 휴게소 쓰레기통에 버리기 시작했다.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그들이 버린 쓰레기는 작은 크기가 아닌 박스와 스티로폼과 같은 큰 쓰레기들을 버리기 시작했다. 하지만 해당 구역은 ‘외부 쓰레기 반입 금지’라고 적혀 있었지만, 남성들은 이를 무시하고 그대로 무단 투기한 것이다. 나머지 쓰레기를 버리던 중 휴게소 직원이 다가왔고 남성들은 버리려던 쓰레기 더미를 들고 다시 차에 탑승했다. 현장을 떠난 차량을 바라보던 휴게소 직원은 그들이 버린 쓰레기를 주워 하염없이 그들을 바라봤다.

휴게소에 쓰레기 버리는 남성들 / 사진출처 = “한문철TV”


네티즌들 역시
비판하고 있었다

블랙박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모두 젊은 남성들에 대해 비판하고 있었다. 한 네티즌은 “저런 사람들 때문에 길가에 쓰레기통이 없어진 것이다”라면서 “뭐든지 간에 적당히 양심적으로 행동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네티즌들은 “가끔 휴게소에서 이러는 사람들이 많은데, 중국을 나무랄 게 아니라 본인들 시민의식 먼저 개선해야 한다”라며 “이런 건 과태료 크게 물려야 한다”라는 의견을 내놓았다. 해당 영상을 제보한 제보자는 “다시는 이런 일이 없기를 바라며, 공익 차원에서 제보했다”라고 전했다.

차박한 사람들이 버린 쓰레기들 / 사진출처 = “경북일보”

휴게소와 캠핑장에서
볼 수 없는 시민의식

한국도로공사는 휴게소 방문객들에 대해 “일부 운전자와 방문객들이 휴게소에 비치된 쓰레기통에 외부에서 사용하던 쓰레기들을 버리는 경우들이 많다”면서 “’이거 정도면 괜찮겠지?’라는 생각으로 많은 사람들이 버리는 쓰레기가 쌓여 처리가 곤란해진다”라고 말했다. 게다가 어떤 방문객들은 카시트와 같은 대형 쓰레기도 버리고 간다면서 이러한 문제에 대해 지적했다.

이와 같은 문제로 캠핑장도 쓰레기로 인해 몸살을 앓고 있다. 캠핑이 유행하면서 많은 사람들이 차박이나 캠핑장을 방문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무단으로 쓰레기를 길가에 버리거나 공중화장실에 쓰레기를 버리는 상황들이 많아지고 있다. 이에 대해 캠핑장 주인과 주변 시민들은 “놀러 와서 무단으로 쓰레기를 버리고 가는 사람들 때문에 동네가 쓰레기장으로 변하고 있다”라고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2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1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