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레이 그래비티 출시
시그니처 기반으로 제작
달라진 부분 살펴보니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김진선’님 제보)

경차가 무엇인가? 사전적 의미로 살펴보면 가벼운 자동차, 현실적으로 따져보면 단순히 가벼운 차가 아닌 경제성을 갖추고 있으면서 누구나 부담 없이 탈 수 있는 자동차라고 할 수 있겠다. 그러나 요즘 경차를 보고 있자면 마냥 그렇지도 않다. 캐스퍼는 옵션을 조금 넣다 보면 아반떼가 보이는 가격에 가까워지며, 레이 역시 공간 활용도가 좋다지만 2천만 원에 가까운 가격을 주고 선뜻 구매하기엔 망설여질 수밖에 없다.

그래서 오늘은 1,815만 원에 판매되는 레이 그래비티를 살펴보려 한다. 최근 기아가 트림에 추가한 모델로, 기존 레이에 몇 가지 특징을 더해 다양한 소비자들의 니즈를 적극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박준영 편집장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김진선’님 제보)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김진선’님 제보)

1,815만 원부터 시작
기아 레이 그래비티 실물

1,720만 원부터 시작하는 기존 최상위 트림 시그니처에서 최근 기아는, 1,815만 원짜리 그래비티를 추가했다. 다른 기아 신차들이 그렇듯이 레이도 그래비티 트림에는 새로운 전용 디자인 요소들이 추가되어 강인한 느낌을 뿜어낸다.

주요 사항으론 다크메탈 색상을 적용한 전면부 가니시 및 후면부 테일게이트 가니시를 적용했다. 실물 사진으로 확인해 보니 기존 레이보다 존재감이 더 강력해졌다. 또한 전후면 스키드 플레이트와 A필러, 루프와 사이드미러에 유광 블랙 컬러 마감을 더했다. 일부 차주들이 랩핑작업을 하는 요소이기도 하다.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김진선’님 제보)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김진선’님 제보)

차박에 최적화된 레이
전용 순정용품도 선보여

여기에 더해 기아는 레이가 차박용으로 많이 쓰이고 있다는 사실을 캐치해 전용 커스터마이징 용품도 함께 선보였다. 기아 비트 360에 현재 해당 전시차가 전시되어 있는데, 실내 공간 활용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사이드 타프를 구매할 수 있다. 그늘막이 더해지면 차박의 완성도를 한층 더 높일 수 있다.

여기에 사이드 프로젝터 스크린, 테이블과 사이드 탈부착식 수납가방, 헤드레스트 멀티 후크, 조수석 테이블, 멀티 커튼이 추가됐다. 이 정도면 차박용품을 별도로 구매할 필요 없이 그대로 떠나기에 전혀 문제없는 구성이다. 순정 액세서리로 마련해 준 점은 차주들 입장에서 매우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겠다.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김진선’님 제보)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김진선’님 제보)

풀옵션 2,015만 원
경차 2,000만 원 시대

다 좋은데 문제는 가격이다. 레이 그래비티는 1,815만 원부터 시작하며, 프로젝션 헤드램프와 LED 리어램프가 추가되는 50만 원짜리 스타일, 후측방 충돌 방지 보조와 안전 하차 경고가 추가되는 30만 원짜리 드라이브 와이즈, 8인치 내비, 무선 업데이트, 후방 모니터, 샤크핀 안테나, 6스피커, 풀 오토 에어컨, 공기 청정 모드가 모두 포함된 120만 원짜리 옵션을 추가하면 풀옵션은 2,015만 원에 달한다.

경차는 부담 없이 가볍게 즐기기에 좋은 차 아니었던가. 아무리 좋더라도 2,015만 원짜리 경차는 망설여지기 마련이다. 같은 신차 기준에선 ‘그 돈으로 조금 더 보태서…’라는 말이 나올 수밖에 없으며, 중고차로 시선을 돌린다면 선택지는 무궁무진하게 늘어난다. 물론 어떤 선택을 할지는 소비자들의 몫이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3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2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