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가성비 전기차
넓은 공간과 준수한 주행거리
심지어 가격도 2천만 원대


많은 전기차들은 최소 4,000만 원에서부터 판매되고 있고, 대부분 전기차들은 중형 SUV 사이즈로만 판매되고 있다. 하지만 소비자들은 현재 판매되고 있는 크기와 성능을 원하지 않는 사람들도 있고, 장거리 주행용이 아니지만, 시내 주행용 작은 차가 필요한 소비자들도 있을 것이다.

가성비를 추구하는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소형차보단 조금 크지만, SUV보단 작은 사이즈를 자랑하는 전기차가 인기다. 이미 입소문을 탄 쉐보레의 전기차는 정부 보조금을 지원받으면, 2천만 원대에 구매가 가능하다는 차량에 대해 알아보자.

유재희 기자


진도에서 사면
2천만 원대 전기차

전기차의 기본 가격은 최소 4,000만 원부터 5,000만 원 선에서 시작된다. 일반 내연기관 차량보다 약 1,000만 원가량 더 비싸고, 이에 대해 소비자들 역시 불만을 느끼고 있다. 이런 소비자들 사이에서 가성비 전기차 ‘볼트 EV’가 주목받고 있다. 볼트 EV의 가격은 단일 트림 하나로 4,430만 원에 판매되고 있고, 별도 옵션인 테크 시스템과 내비게이션 시스템을 추가하면, 4,650만 원에 구매할 수 있다.

앞서 소개한 가격은 정부가 지원하는 전기차 보조금이 적용되지 않은 가격이고, 프리미어 트림에 옵션을 추가하지 않은 가격으로 비교하겠다. 프리미어 트림 4,430만 원에 서울시 보조금 837만 원을 빼면, 3,593만 원이지만, 나주시에서 보조금을 지원받으면 2,780만 원에 볼트 EV를 구매할 수 있다.


부족하지 않은 크기
가성비가 잘 어울려

볼트 EV는 소형차로 분류되고 있지만, 크기를 살펴보면 절대 작지 않은 크기를 가지고 있다. 볼트 EV의 크기는 길이 4,140mm, 너비 1,765mm, 높이 1,595mm, 휠베이스 2,600mm를 가지고 있다. 이는 소형 SUV로 불리는 베뉴보다 훨씬 더 큰 사이즈이고, 성인 남성 3명이 탑승해도 넉넉한 크기다.

게다가 현대차 코나의 휠베이스와 동일한 크기이고, 2열도 눕힐 수 있기 때문에 많은 짐을 싣기에도 유용하다. 시내 주행용으로 고려하자면, 좁은 골목을 다니기 편하고 크기도 3인이 사용하기에 충분하다.


한 번에 400km도
달리는 볼트 EV

볼트 EV에는 66kWh 대용량 배터리가 탑재되어 국내 환경부 인증 주행거리로 414km를 달릴 수 있다. 이는 소형 전기차 중에서는 꽤 준수한 수준으로 복합연비 5.4km/kWh의 연비를 가지고 있고, 도심 주행에서는 6km/kWh, 고속 주행에서는 4.8km/kWh의 연비를 가지고 있다.

또한 전기차 특성상 강력한 모터로 최대 201마력의 힘을 발휘하는데, 이는 캐스퍼와 베뉴보다 훨씬 강한 출력을 가지고 있는 셈이다. 이처럼 지자체마다 다르지만 2,000만 원대에 이만한 가성비 전기차를 찾아보기 어려워 보인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7
+1
7
+1
5
+1
8
+1
10

금주 BEST 인기글

17

  1. 쉐보레 이넘들은 한국시장에서 많이 팔리는 것을 상당히 두려워하는 듯. 현기차한테 무슨 약점을 잡햤는지 절대 시장 점유율은 절대 10%를 넘기지 않게 조절함. 지금 현기차 1년 기다리는데 볼트EV 물량 좀 쏟아내봐라.

  2. 2천만원대 좋아하네.
    말장난하냐?
    출고가 4430만원, 풀옵션 4650만원 뭔데?
    보조금을 왜 니들이 미리 빼고 가격을 말하냐?
    그건 소비자들이 자기지역에서 받을수 이ㅅ는 보조금 계산하는거지. 니들이 깍아주는게 아니잖아? 돈받고 광고때리는 수준하고는 ㅉㅉㅉ
    저거 살바엔 조금 보태서 EV6를 사거나 내년에 국내진출한다는 BYD전기차를 기다리겠다.

  3. 쉐보레 가뜩이나 300만원 올렸죠? 가성비로 타던건데 누가 사죠 가뜩이나 euv는 핸들 쏠림으로 소비자들이 강력 요청하고 있는데 들어주지도 않고 있고?ㅋ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