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리티지 공들이는 현대차
조르제토 주지아로 초청
포니 쿠페 복원한다

포니 쿠페 / 사진 출처 = “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가 최근 들어 브랜드 유산, 헤리티지 보존에 공들이는 모습이다. 아이오닉 5에 반영된 포니 고유의 디자인 요소와 신형 그랜저에 적용된 1세대 그랜저의 쿼터 글라스, 싱글 스포크 휠 등을 통해 느낄 수 있을 것이다. 글로벌 시장에서 위상이 높아짐에 따라 헤리티지를 소홀히 할 수 없을 터.

최근에는 실물이 사라진 콘셉트카를 복원하겠다고 밝혀 화제를 모으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이탈리아의 유명 디자이너 조르제토 주지아로(Giorgetto Giugiaro)와 협력해 1974년 이탈리아 토리노 모터쇼 선보였던 ‘포니 쿠페 콘셉트’를 원형 그대로 복원하는 프로젝트에 착수했다고 24일 밝혔다.

이정현 기자

조르제토 주지아로(왼쪽 첫 번째) / 사진 출처 = “현대차그룹”
포니 쿠페 / 사진 출처 = “Italdesign”

현대차와 인연 깊은 주지아로
‘드로리안’도 포니 쿠페 기반

조르제토 주지아로는 이탈리아 디자인 스튜디오 ‘GFG 스타일’의 설립자이자 대표다. 그는 포니 포니 쿠페를 시작으로 포니 엑셀, 프레스토, 스텔라, 쏘나타 1, 2세대 등 현대자동차의 굵직한 초창기 모델을 디자인한 것으로 유명하다. 지난 21일 현대차의 공식 초청으로 방한한 주지아로는 남양 연구소에서 디자이너들을 만나고 포니가 생산됐던 울산 공장을 둘러보는 등 현대차와의 협업을 시작했다.

포니 쿠페 콘셉트는 쐐기 형상 전면부와 원형 헤드램프, 종이접기로 재현할 수 있을듯한 기하학적 디자인으로 전 세계 자동차 업계로부터 주목받았다. 주지아로는 영화 ‘백 투 더 퓨처’에 등장하는 ‘드로리안 DMC 12’를 디자인할 당시 포니 쿠페를 기반으로 완성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포니 쿠페 / 사진 출처 = “현대차그룹”
포니 쿠페 인테리어 / 사진 출처 = “현대차그룹”

실물은 유실된 상황
되살릴 때가 됐다

포니 쿠페 콘셉트는 안타깝게도 양산에 이르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유실되기까지 했지만 현재까지도 현대자동차 디자인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지난 7월 공개돼 전 세계 미디어와 고객으로부터 극찬을 받은 고성능 수소 하이브리드 프로토타입 ‘N 비전 74’도 포니 쿠페 콘셉트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됐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헤리티지는 과거의 발자취이자 미래의 가능성을 여는 중요한 자산”이라며 “첫 고유 모델인 포니와 포니 쿠페 콘셉트는 전동화 및 모빌리티 시대에 새로운 도전을 앞둔 현대자동차에 커다란 정신적, 경험적 유산이다”라고 말했다.

현대 N 비전 74 콘셉트 / 사진 출처 = “Wikipedia”
포니 쿠페 / 사진 출처 = “현대차그룹”

내년 봄 공개 예정
“팔면 무조건 산다”

이날 진행된 대담 자리에서 루크 동커볼케 부사장은 “세계적 디자인 거장인 주지아로와 함께 협력하게 돼 기쁘다”며 “이 프로젝트는 역사적 가치 측면뿐 아니라 앞으로 더 많은 교류를 이어 가기 위한 시작이라는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고 소감을 밝혔다. 현대차는 오는 봄 포니 쿠페 콘셉트카의 복원을 마치고 실물을 공개할 계획이다.

네티즌들은 “속도 좀 내면 공중 부양할 것 같이 생겼다”, “단순하면서도 날렵해서 지금 봐도 멋지네”, “판매까지 한다면 사고 싶을 정도로 마음에 든다”, “테슬라 사이버트럭이 저걸 묘하게 닮은 것 같음”, “실물이 유실됐다고? 어쩌다가?” 등의 다양한 반응을 내놓았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