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스파이가 그렸나?” 코나 풀체인지 디자인 99% 이렇게 나옵니다

1
4892

코나 풀체인지 예상도
거의 다 드러난 디자인
사실상 이렇게 나온다

(예상도 = Youtube ‘하이테크로’님 제작)

지금은 사진이 내려갔지만, 최근 코나 풀체인지는 탁송 중 위장막 일부가 벗겨지는 사고가 발생했었다. 이 때문에 후면부가 훤히 노출됐고, 어떤 디자인으로 출시가 되는지 잠깐 미디어를 통해 전해진 적이 있다. 아무래도 소형 SUV는 판매량이 높고 현대차가 기아 셀토스를 견제하기 위해 출시하는 신차인 만큼 관심도가 높을 수밖에 없을 터, 현대차가 왕의 자리를 탈환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출시가 내년 1분기로 예정되어 있는 만큼, 이제는 예상도를 그리는 유튜버들의 제작 결과물도 퀄리티가 매우 높아졌다. 신차 디자인을 거의 다 맞추는 것으로 유명한 유튜버 ‘하이테크로’가 그려낸 코나 풀체인지 예상도를 살펴보며 이야기를 나눠보자.

박준영 편집장

(예상도 = Youtube ‘하이테크로’님 제작)
(‘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스타리아가 쏘아 올린 작은 공
일자 DRL 코나에도 적용된다

스타리아가 쏘아 올린 작은 공, 아니 큰 공이 현대차 디자인을 싹 다 바꿔놓을 전망이다. 최근 출시한 신형 그랜저가 스타리아 룩으로 나왔는데, 이제는 코나 역시 스타리아와 유사한 디자인 포인트를 가져가는 것으로 확인됐다. 전면부 가늘게 일자로 쭉 이어지는 DRL이 그렇다. 많은 테스트카를 통해 예상도에서 볼 수 있는 모습의 DRL이 탑재되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램프와 그릴 형상 역시 이제는 어느 정도 윤곽이 잡힌 상태다.

구형 코나와 비교하면 상당히 다부진 모습으로 변화했는데, 해상도는 프론트 휀더 부분을 조금 더 강조하여 볼륨감을 더했다. 소형 SUV임에도 당당해 보이는 외모를 자랑하기 때문에 사회 초년생 남성들에게 인기가 많을 전망이다.

(예상도 = Youtube ‘하이테크로’님 제작)
(‘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DRL 느낌과 유사한 한 줄 램프
방향지시등은 범퍼 하단부에 위치

후면부 역시 그랜저와 유사하게 일자로 길게 가로지르는 테일램프가 적용됐다. 현대차가 이런 식으로 패밀리룩을 가져가는 것 자체는 긍정적이지만, 한 세대에 그치고 또 급변하는 방식은 아니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아무래도 수입차 대비 국산차는 풀체인지 때마다 디자인 변화 폭이 매우 크다 보니 생기는 불만 사항이다.

한 가지 걱정되는 부분은 방향지시등이 범퍼 하단부 좌우측에 위치한다는 것이다. 후진등이야 저 위치에 있어도 전혀 상관이 없지만, 방향지시등이 하단부에 있는 것은 우려스러운 부분이다. 요즘 출시되는 많은 현대기아차가 방향지시등을 범퍼 하단부 쪽으로 내리는데, 코나 역시 이를 피해 갈 수 없었다.

(‘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너무 불편하고 위험해”
방향지시등 왜 자꾸 내려갈까?

제조사들은 디자인을 위해 방향지시등을 범퍼 하단부로 내린다지만, 운전자 입장에선 이것이 이만저만 불편한 게 아니다. 한국 소비자들만 그런 게 아니라 방향지시등 문제는 외신에서도 비슷한 이야기가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그나마 코나 풀체인지는 카니발처럼 극단적인 하단부에 위치하는 것이 아니라 나은 편이지만 신형 그랜저와 카니발 같은 경우는 운전 중 불편함을 초래할 정도다.

실제로 “뒤에 따라가면 너무 안 보인다”라는 불만들이 쏟아지는데 정체 상황에서 끼어들기를 해야 하거나, 정상적인 차로 변경을 해야 할 때 방향지시등이 제대로 보이지 않아 위험한 상황에 직면하는 경우들이 존재한다.

일부 유출된 실내
파노라마 디스플레이 적용

실내 사양도 일부 유출됐다. 스티어링 휠은 그랜저에서 포착된 것과 유사한 느낌의 버튼 배열을 가지고 있지만, SUV인만큼 디자인 차별화를 두었고, 계기판과 메인 디스플레이가 하나로 이어진 통합형이 적용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차급을 생각하면 10.25인치가 적용될 가능성이 높지만, 요즘 트렌드가 대형 디스플레이임을 감안하면 12.3인치 탑재도 기대해 볼 만하다.

메인 디스플레이 아래로는 미디어 관련 컨트롤 버튼과 그 아래에는 공조 관련 컨트롤러가 존재하는데, 모두 터치가 아닌 물리버튼 방식이다. 보기에는 터치 타입이 더 고급스럽고 좋아 보일 수 있지만, 실제로 사용하는 데는 버튼이 훨씬 직관적이기 때문에 좋아 보인다.

(‘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무조건 셀토스 잡는다”
소형 SUV 시장 거물의 등장

현대 코나 풀체인지는 현대차에게 상당히 중요한 신차다. 국내에만 판매하는 것이 아닌 수출이 중요한 모델이며, 한국 시장에선 라이벌 기아 셀토스를 무너뜨려야 하는 숙명을 가졌다. 셀토스의 아성이 워낙 강력하기 때문에 이를 쉽게 깨긴 어려울 것. 그래서 코나는 가솔린뿐만 아니라 하이브리드, 전기차로도 출시될 예정이다. 선택지를 확 늘려버렸으니 경쟁력이 훨씬 강화될 것이다.

기아도 셀토스 하이브리드를 준비하고 있지만, 이것이 국내에 출시될지는 미지수다. 셀토스 하이브리드가 출시되는 순간 같은 집안 니로 판매량에 타격을 입을 수 있기 때문이다. 기아 입장에선 셀토스와 니로가 교묘히 겹치는 포지션이기 때문에 상품을 구성하기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내년 상반기 출시 예정인 코나 풀체인지는 셀토스를 잡는 거물이 될 수 있을지 함께 기대해 보자.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0
+1
0
+1
1
+1
0

1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