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최대 수혜자? 현대차가 “고마워요 메시!”를 외칠 수밖에 없는 충격 이유

0
1416

최근 종료된 카타르 월드컵
해당 대회의 최고 수혜자는
메시도 아닌 현대차그룹이다?

2022 카타르 월드컵이 아르헨티나와 프랑스의 결승전을 마지막으로 화려한 끝맺음을 맺었다. 각종 신기록과 이변들이 쏟아져 전 세계에서 큰 관심을 받았던 이번 카타르 월드컵. 36년 만의 월드컵에서 트로피를 들어 올린 아르헨티나와 월드컵 우승을 통해 축구 선수로서 달성할 수 있는 모든 커리어를 달성한 메시는 대회가 끝났음에도 여전히 화제의 중심에 서 있는 중이다.

그런데 월드컵 트로피를 들어 올린 메시 못지않게 함박웃음을 짓고 있는 완성차 업체가 있다고 한다. 해당 업체의 정체는 바로 국산 완성차 시장 1위 업체, 현대차그룹이라고 한다. 놀랍게도 국내 완성차 업계에서는 “월드컵의 최대 수혜자는 현대차그룹”이라는 말까지 나오는 중이라고 한다. 월드컵과 자동차, 이 사이에 대체 어떤 연결고리가 존재하길래 현대차그룹이 월드컵의 최대 수혜자가 됐다는 것일까?

조용혁 기자

36년 만에 아르헨티나 우승
진정한 축구의 신 탄생

지난 19일, 카타르의 루사일 스타디움에선 아르헨티나와 프랑스의 2022 카타르 월드컵 결승전이 진행됐다. 두 나라는 해당 경기에서 전반전과 후반전 2대 2, 연장전 3대 3이라는 치열한 접전을 펼쳤으며, 이어진 승부차기에서 4대 2로 아르헨티나가 승리를 거뒀다.

아르헨티나는 해당 경기의 승리를 통해 36년 만의 월드컵 우승이라는 기록을 남겼다. 그뿐만 아니라 아르헨티나 국가대표의 대표 선수, 리오넬 메시는 개인 커리어에 월드컵 우승을 추가, 축구 선수로서 달성할 수 있는 모든 커리어들을 전부 달성하게 됐다. 진정한 축신의 탄생이 19일 카타르에서 이뤄진 것이다.

메시 뒤로 잡혔던 무언가
다름 아닌 현대차였다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던 메시와 아르헨티나 국가대표 선수들. 중계 화면에는 이들 너머로 현대차를 광고하는 전광판이 잡혔다. 국내 완성차 업계에서 “월드컵의 최대 수혜자는 현대차그룹”라는 말이 나온 이유가 여기에 있다. 모두가 주목하는 가장 극적인 순간에 현대차를 광고하는 전광판이 전 세계로 향하는 전파를 탔기 때문이다.

실제로 이번 카타르 월드컵은 전 세계 완성차 업체들 중 현대차그룹의 홍보 효과가 가장 컸던 대회로 평가받고 있다. 현대차의 아이오닉 5, 기아의 EV6가 경기장 전광판에서 축구공을 드리블하는 모습이 시종일관 노출되며 경기장을 방문한 관중은 물론, 중계방송을 시청하던 전 세계 시청자들의 시선을 끌었기 때문이다.

상당한 호재로 작용한
현대차의 카타르 월드컵

지난 2002년, 한ㆍ일 월드컵 때부터 후원을 시작했던 현대차그룹은 2010년부터 올해 2022년까지 12년 동안 약 2,700억 원을 나눠 지급하는 방식을 통해 국제축구연맹(FIFA)와 공식 파트너 계약을 맺고 있다.

심지어 이번 카타르 월드컵에선 한국 국가대표팀의 경기 역시 현대차그룹에게 상당한 호재로 작용했다. 한국 국가대표팀이 11%라는 극악의 확률을 뚫고 12년 만에 조별 예선을 통과, 16강 진출에 성공했기 때문이다. 16강전이었던 브라질과의 경기 중계는 한국 시각을 기준으로 오전 4시라는 야심한 시간에 진행됐음에도 불구, 지상파 3사를 통합해 시청률 20%를 달성하기도 했다.

현대차그룹은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해당 경기에 핵심 차종 광고를 진행했다. 현대차의 준대형 세단, 그랜저와 기아의 준대형 세단, K8 등의 차종들이 해당 경기에서 모습을 비췄고, 그 모습은 경기를 시청하던 국내ㆍ외 소비자들에게 고스란히 노출됐다.

지난 월드컵 때처럼
수조 원의 홍보 효과 예상

현대그룹의 계열사이자 현대차그룹의 광고대행사로 알려진 이노션 측은 “지난 2010년 진행된 2010 남아공 월드컵에선 8조 6,000억 원의 광고 효과가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으며, 직전 월드컵이었던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선 10조 원 이상의 광고 효과가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다”라며 “이번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도 수조 원 이상의 광고 효과가 발생할 것이라 예상된다”라고 설명했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전광판 홍보는 물론 차량 지원, FIFA 박물관 건설 등 대회 운영의 핵심 역할을 담당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지속가능성을 모토로 삼았던 이번 월드컵이 전 세계에서 극찬을 받고 있는 E-GMP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는 현대차그룹의 전기차와 잘 맞아떨어졌다는 평가를 내리고 있다. 현재 현대차그룹과 이노션 측은 이번 월드컵의 광고 효과를 추산하고 있는 중이다.

전 세계에 보여준
현대차그룹의 지속가능성

현대차그룹은 2022 카타르 월드컵을 위한 운영 차량으로 현대차의 차량 중 일반 승용차와 RV 446대, 상용차 170대 등 총 616대를 공식 지원했다. 그중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차량 등 친환경차는 총 236대로 확인됐다.

기아도 월드컵 기간 동안 297대의 이동 수단을 지원, 성공적인 대회 운영에 커다란 기여를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중 80대는 전용 전기차 EV6 GT 등의 친환경차로 알려졌다. 기아가 제공한 차량은 각국 대표 선수들, 대회 운영진, 언론 및 방송인들의 원활한 이동과 물류 운송에 사용됐다.

기아 측은 “이번에 기아가 대회에 지원한 EV6 GT 등의 친환경차는 아직 친환경차가 대중적이지 못한 중동 지역에서 전 세계적인 화두, 지속가능성을 실현한 사례라는 점에서 큰 의의를 갖는다”라고 설명했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