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경기ll아저'님 제보)

신형 코나 300만 원 이상 인상
체인지 앞둔 신차들도 ‘걱정’
앞으로 가격 오를 일만 남았다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경기ll아저’님 제보)

현대 ‘디 올 뉴 코나’가 출시됐다. 디자인에 대한 소비자들의 평은 매우 좋았지만, 부담스러울 정도로 올라버린 가격은 계속해서 언급되고 있다. 이전 모델보다 트림별 최소 300만 원 이상 인상되면서 “소형 SUV를 벗어나버린 가격대”라는 말을 듣고 있는데, 문제는 이런 가격 상승이 코나에서 끝나지 않을 전망이다.

연초부터 파격적인 가격 인상을 실시한 현대차는, 올해 출시할 다른 신차 역시 코나와 비슷한 폭의 가격 인상을 감행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가파르게 올라가는 국산차 가격의 미래는 어떻게 될지 함께 살펴보자. 앞으로 나올 신차의 가격을 맞춰보겠다. 추후 실제 출시 이후 예상이 어느 정도 적중했는지 검증해 볼 예정이다.

박준영 편집장

(사진 = 다나와 자동차)
(사진 = 다나와 자동차)

평균 300만 원 이상 인상
디 올 뉴 코나 가격 살펴보니
하이브리드는 600만 원 인상?

장안의 화제인 ‘디 올 뉴 코나’는 얼마나 가격이 비싸졌을까? 주력으로 판매되는 1.6 가솔린 터보 엔진을 기준으로 살펴보면, 구형은 ‘스마트’, ‘모던’, ‘모던 초이스’, ‘인스퍼레이션’ 4개 트림으로 구성되어 있었으나 신형은 ‘모던’, ‘프리미엄’, ‘인스퍼레이션’으로 정리됐다. 시작 가격은 구형이 2,213만 원이었으나, 신형은 2,537만 원으로 324만 원 인상됐다. 상위 트림인 인스퍼레이션 기준으로 보면 구형은 2,776만 원이었으나, 신형은 3,097만 원으로 이 역시 300만 원 이상 인상됐다.

하이브리드 모델은 가격 인상 폭이 더 크다. ‘스마트’, ‘모던’, ‘모던 초이스’, ‘인스퍼레이션’ 4개 트림이던 구형과는 다르게, 신형은 가솔린 모델과 동일한 ‘모던’, ‘프리미엄’, ‘인스퍼레이션’ 3개 트림으로 정리됐다. 그런데 신형 하이브리드의 시작 가격이 무려 3,119만 원이다. 구형 인스퍼레이션 가격이 3,056만 원이었는데 이보다 시작가격이 더 비싼 것이다. 신형 코나 하이브리드 인스퍼레이션 가격은 무려 3,611만 원으로 가격 인상폭이 거의 600만 원에 달한다.

(사진 = 다나와 자동차)

윗등급 투싼을 뛰어넘어버린 가격
하극상 없던 현대차의 반란

코나의 윗등급 준중형 SUV인 투싼과 가격비교를 해보면 더 충격적인 사실이 드러난다. 투싼 하이브리드의 시작 가격이 3,009만 원인데 코나 하이브리드는 3,119만 원부터 시작한다. 투싼 하이브리드 인스퍼레이션은 3,603만 원, 코나는 3,611만 원이다. 투싼에는 이보다 더 윗등급인 어드벤처가 존재하지만 사실상 두 차의 하이브리드 트림 가격이 동급 기준으론 같거나 오히려 코나가 더 비싼 것이다.

가솔린 모델도 상황은 비슷하다. 하이브리드처럼 가격 역전현상까진 일어나지 않았지만, 두 차의 가격 차이가 거의 없거나 얼마 차이가 나지 않는 수준이다. 크기가 작지만 완전한 신형인 코나를 선택할 것인지, 나온 지 조금 됐지만 급이 높은 투싼을 선택할 것인지 고민을 해야 할 때인 것이다.

300~500만 원 인상
신형 그랜저도 마찬가지

신형 그랜저도 크게 다를 게 없다. 구형과 신형 가격 차이가 꽤 큰데, 구형 가솔린 2.5 모델은 시작 가격이 3,392만 원이었으나 신형은 3,716만 원으로 324만 원 인상됐다. 코나 가솔린 모델과 동일한 인상폭이다. 캘리그래피 트림은 구형이 4,231만 원, 신형이 4,604만 원으로 373만 원 인상됐다.

하이브리드는 구형 시작 가격이 3,787만 원, 신형이 4,233만 원으로 446만 원 인상됐고, 캘리그래피 트림은 구형이 4,606만 원, 신형은 5,121만 원으로 515만 원 인상됐다. 신차 가격이 트림별로 차이는 있지만 최소 300만 원 이상 인상된다고 생각하면 되는 것이다.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 평택ll배추’님 제보)

아반떼 3,000만 원 시대 임박
페이스리프트 모델 가격 예상

이를 바탕으로 페이스리프트 모델 가격을 예상해 보면 다음과 같다. 아반떼는 페이스리프트를 거치며 국산 ‘준중형 세단 3,000만 원 시대’의 문을 열 것이다. 가격 인상폭이 클 것으로 예상되는 하이브리드를 살펴보자. 현재 스마트 트림은 2,346만 원인데, 풀체인지가 아닌 페이스리프트인 만큼 보수적으로 인상폭을 잡아 200만 원을 올리면 2,546만 원부터 시작이다. 모던 트림은 2,579만 원에서 2,779만 원으로, 인스퍼레이션은 2,892만 원에서 3,092만 원이 된다. 만약 풀체인지 된 모델들과 동일한 인상폭을 보인다면 가격이 더 오를 수도 있다.

가장 많이 팔리는 1.6 가솔린 모델은 어떨까. 현재 스마트 트림이 1,866만 원으로 상당한 가성비를 자랑하는데 아무도 아반떼를 깡통으로 사지 않는다. 페이스리프트를 거치면 시작 가격이 2,000만 원을 넘어설 가능성이 높다. 모던 트림은 2,143만 원으로 2,300~2,400만 원대가 될 것이다. 인스퍼레이션은 2,515만 원에서 2,700~2,800만 원 수준으로 책정될 가능성이 높다. 여기에도 옵션을 추가하면 3천만 원에 근접하거나 이를 넘어설 수도 있다.

(사진출처=오토포스트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역대급 예상되는 신형 싼타페
풀옵션 6,000만 원 임박할 수도

올해의 기대주로 불리는 신형 싼타페는 얼마나 오를까? 풀체인지이기 때문에 가격 상승 폭이 꽤 클 것으로 예상된다. 현행 싼타페 기준 2.5 가솔린 터보 모델 2륜 구동 시작 가격은 익스클루시브 트림 5인승이 3,252만 원인데 300만 원을 인상하면 3,500만 원대가 된다. 최상위 트림인 캘리그래피 5인승은 4,007만 원인데 4,000만 원 중반대까지 훌쩍 뛰어넘을 것이다.

하이브리드는 어떨까? 가장 저렴한 2륜 구동 익스클루시브 5인승 모델은 3,539만 원부터 시작하는데 풀체인지 모델은 최소 3,800만 원부터 3,900만 원대가 될 것이다. 캘리그래피는 4,284만 원인데 4,500만 원대 정도가 되지 않을까 싶다. 단순 가격으로 가장 비싼 싼타페는 하이브리드 캘리그래피 7인승 모델인데, 현재 4,717만 원에 판매되고 있으므로 이는 5,000만 원을 훌쩍 넘을 것이다.

현재 해당 사양에 모든 옵션을 추가하면 303만 원이 더해져 딱 5천만 원 정도다. 그러니까 신형 싼타페는 풀옵션이 최소 5천만 원 중반, 말도 안 되는 수준의 가격 인상이 이뤄진다면 거의 6천만 원에 육박하는 수준이 될 수도 있을 것으로 예상해 볼 수 있다. “이 가격이면…”이라는 말이 자연스레 머릿속을 맴돈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1

금주 BEST 인기글

2

  1.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직원 중 근속 퇴직자도 자동차 구매시 25~30% 할인 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고 합니다. 그러면 그 차액은 고스란히 소비자에게 전가되겠죠. 왜 현직 직원도 아닌 퇴직 직원의 복지를 일반 소비자가 떠 안아야 하는지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 신차 구입한지 2년이 지나면 또 중고로 팔고 새차사고 그 차액만큼 또 소비자가 부담하고, 이게 왠 해괴망측인 일인지 모르겠습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