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꾸 포착되는 신형 쏘나타…단종 예상되던 ‘N라인’은 이런 느낌

0
2898

쏘나타 F/L 포착
N라인 단종 없이 출시 예정
얼마나 스포티해졌을까?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울산ll히히힛’님 제보)

올해 중형 세단 시장에 큰 충격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되는 쏘나타 페이스리프트의 실체가 점점 드러나고 있다. 기존 DN8이 디자인 호불호가 워낙 심하게 갈렸고, 안타깝게도 호보단 불호라는 반응이 지배적이었기 때문에 그 어느 때보다도 현대차는 외관 디자인에 신경을 많이 쓰는 모습이다. 실제로 페이스리프트임에도 불구하고 풀체인지에 가까운 수준의 변화가 예상된다.

그런 와중에 조용히 단종될 줄 알았던 고성능 N라인 테스트카도 최근 포착이 되고 있어 화제다. 아무래도 가장 관심을 많이 받는 모델은 일반 가솔린과 하이브리드겠지만, 소수의 마니아들에게 선택받는 고성능 N라인도 절대 무시할 순 없는 법. 구형 모델에서도 그나마 평이 좋았던 N라인 모델은 어떤 변화를 맞이할까?

박준영 편집장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하얀북극곰’님 제보)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하얀북극곰’님 제보)

쏘나타 DN8 F/L
N라인 모델도 포착됐다
기존 모델과 완전히 다른 디자인

흔히들 말하는 ‘메기’를 닮은 전면부 디자인 때문에 상당한 곤욕을 치렀던 쏘나타인 만큼, 전면부는 풀체인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큰 변화를 맞이한다. 두터운 위장막이 둘러져 있기 때문에 정확한 디자인을 알 순 없지만, 위장막 너머로 보이는 작은 몇 가지 부분과 희미하게 드러난 윤곽들을 통해 기존 쏘나타와는 완전히 다른 느낌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헤드램프는 DRL과 분리되어 있으며, 최근 현대차가 밀고 있는 일자형 DRL이 적용되는 것으로 보인다. 최신 스타일에 맞추어 램프는 가늘게 디자인이 될 것이며, N라인 모델은 범퍼가 꽤 스포티한 스타일을 갖출 전망이다. 섬네일 사진을 보면 범퍼가 대충 어떤 모양인지 눈치챌 수 있다. 측면부를 보면 휀더 쪽에 디자인 포인트가 하나 추가된 것도 확인이 가능하다.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하얀북극곰’님 제보)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하얀북극곰’님 제보)

스포티한 휠 디자인
후면부도 완전히 바뀐다

전면부뿐만 아니라 후면부 역시 기존 모델과 완전히 다른 차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큰 폭의 디자인 변화를 맞이할 예정이다. N라인인만큼 스포티한 휠 디자인이 눈길을 끄는데, 실제 양산형 모델에 적용되는 휠인 것으로 보인다. 네티즌들의 반응은 좋은 편이다.

궁금증을 유발하는 후면부 디자인은 페이스리프트인 만큼 뒤쪽 휀더나 트렁크 형상 자체를 변화시키는 것은 현실적으로 투자해야 할 부분이 너무 많기 때문에 뒤쪽 디자인만 갈아엎는 수준의 변화를 맞이한다. 테일램프가 일자형 브레이크 등과 가는 픽셀 느낌을 주는 타입으로 변경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기존 모델과 완전히 다른 느낌이다.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울산ll히히힛’님 제보)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하얀북극곰’님 제보)

파워트레인은 2.5 유지
K5와의 경쟁에서 승리할 수 있을까?

쏘나타 N라인 페이스리프트 모델은 기존 2.5 가솔린 터보 엔진을 그대로 유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대출력 290마력, 최대토크 43kg.m을 발휘하기 때문에 사실 출력은 충분하다. 전륜 기반이기 때문에 더 과한 출력을 줘봤자 토크스티어 현상 때문에 의미가 크지 않을 것이다. 차라리 4륜을 추가하는 게 어떨까 싶은 생각도 들지만 전륜구동 특성상 한계를 극복하긴 어려울 전망이다.

그럼에도 쏘나타는 무조건 K5를 꺾어야 하는 중요한 임무를 맡은 신차다. 국민차 타이틀을 내려놓은지 오래이기 때문에 이번에 나오는 신형 모델은 분위기를 반전시킬 수 있을지 지켜보자. K5도 페이스리프트를 준비하고 있기 때문에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이번에도 쏘나타가 승리하지 못한다면 깜깜한 앞날이 펼쳐질 것이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2
+1
0
+1
0
+1
1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