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회사 다 됐네… 벤츠 신형 E클래스에 탑재되는 ‘경악스러운’ 옵션 사양

0
1599
메르세데스-벤츠 신형 E 클래스 테스트카 / 사진 출처 =
메르세데스-벤츠 신형 E 클래스 테스트카 / 사진 출처 = “Motor Authority”

벤츠 신형 E클래스
인테리어 먼저 공개됐다
실내 카메라가 순정 사양

메르세데스-벤츠는 22일(독일 현지 시각) 신형 E 클래스의 실내를 공개했다. 올 3분기 유럽 시장에서 먼저 출시될 신형 E 클래스는 벤츠의 3세대 MBUX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옵션으로 마련된다. 앞서 전기차 EQS를 통해 선보인 하이퍼 스크린과 비슷한 모습이며 동승석 탑승자를 위한 스크린도 적용되어 더욱 폭넓은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스크린이 대시보드 대부분을 덮게 된 만큼 에어벤트는 양쪽 A 필러의 끝부터 디스플레이 상단으로 이어지는 형태를 갖췄다. 화려한 앰비언트 라이트와 경쟁 차종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기능으로 차별화된 상품성을 자랑하지만 이 중에는 개인정보 보안과 직접적으로 연관될 수 있는 옵션도 존재해 네티즌들의 우려가 이어진다.

이정현 기자

틱톡이 설치된 신형 E 클래스의 동승석 디스플레이 / 사진 출처 =
틱톡이 설치된 신형 E 클래스의 동승석 디스플레이 / 사진 출처 = “메르세데스-벤츠”
신형 E 클래스에 탑재되는 실내 카메라 옵션 / 사진 출처 =
신형 E 클래스에 탑재되는 실내 카메라 옵션 / 사진 출처 = “메르세데스-벤츠”

최신형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차량에 ‘틱톡’ 설치도 가능

신형 E 클래스의 3세대 MBUX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인공지능을 통해 운전자가 자주 사용하는 편의 설정을 학습함으로써 더욱 세세한 개인화가 가능하다. 안드로이드 운영 체제와 통합된 만큼 줌, 웨벡스 등 타사 앱을 설치할 수 있는데, MBUX에서 지원하는 앱 중 중국 숏폼 영상 플랫폼인 ‘틱톡(TikTok)‘도 포함된다.

화상 회의나 영상 촬영 등에 활용할 수 있는 실내 카메라도 옵션으로 제공된다. 아울러 ZYNC 엔터테인먼트 포털은 비디오 스트리밍, 주문형 콘텐츠, 스포츠, 뉴스, 게임 등을 센터패시아 및 동승석 디스플레이로 송출한다. 쉽게 말해 신형 E 클래스 풀옵션 차량을 구매할 경우 스마트폰 없이 틱톡에 접속해 차 안에서 찍은 영상을 업로드할 수 있으며 반대로 다른 유저들이 올린 영상도 볼 수 있게 된다.

신형 E 클래스 인테리어 / 사진 출처 =
신형 E 클래스 인테리어 / 사진 출처 = “메르세데스-벤츠”
신형 E 클래스 앵그리버드 플레이 화면 / 사진 출처 =
신형 E 클래스 앵그리버드 플레이 화면 / 사진 출처 = “메르세데스-벤츠”

운전자 주의력 걱정 없어
새 운영체제 자체 개발 중

또한 신형 E 클래스는 카메라 및 시트에 내장된 센서를 활용해 운전자의 집중도를 판단한다. 동승석 디스플레이에는 이중 조명 제어 기술이 적용돼 운전자 각도에서 디스플레이 영상이 보이지 않도록 할 수 있다. 여기에 실내 카메라는 운전자의 시선을 추적해 운전자가 동승석 화면을 보는지 감시하고 경고할 수도 있다.

아울러 벤츠는 자체 운영체제인 ‘MB.OS’를 개발 중이며 오는 2025년경 신차에 적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MB.OS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뿐만 아니라 레벨 3 자율주행 기능 ‘드라이브 파일럿’을 비롯한 주행 보조 시스템, 전기차 충전까지 차량 소프트웨어 전반을 통합한다. MB.OS는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OTA)가 기본 적용되어 항상 최신 버전의 소프트웨어를 사용할 수 있으며 이는 주행 보조 시스템에도 마찬가지로 적용된다.

중국에서 포착 메르세데스-벤츠 W213 E-클래스 롱 휠베이스 / 사진 출처 =
중국에서 포착 메르세데스-벤츠 W213 E-클래스 롱 휠베이스 / 사진 출처 = “Wikipedia”
메르세데스-벤츠 신형 E 클래스 예상도 / 사진 출처 =
메르세데스-벤츠 신형 E 클래스 예상도 / 사진 출처 = “KOLESA.RU”

사실상 구멍 뚫린 보안
우려 가득한 반응 이어져

한편 신형 E 클래스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틱톡 앱을 지원한다는 점에서 우려 섞인 네티즌 반응을 확인할 수 있었다. 틱톡은 사용자의 IP와 GPS 좌표, 개인 식별 정보, 단말기 정보, 주소록, 문자메시지 등 데이터를 수집하며 중국 정부가 ‘안보상 당국의 정보 수집 활동’ 명목으로 해당 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다. 한 마디로 틱톡 유저의 개인정보가 중국 정부에 언제든 넘겨질 수 있다는 뜻이다.

네티즌들은 “짱츠 아니랄까 봐 틱톡을 순정 사양으로 넣어버렸네”, “삼각별 단 중국차 다 됐다”, “주행 중에 틱톡이 왜 필요한 지부터가 이해 불가다”, “틱톡에 셀카라.. 해킹당하면 답도 없겠네“, “중국에서 셀카 렌즈가 탑재된 E 클래스는 항시 공산당의 감시를 받고 있다고 봐도 무방할 듯”, “저 차 사는 순간 개인정보 다 털리는 거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