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도 못 살 사람 태반.. 2023 상하이 오토쇼에 등장한 억 단위 호화 차량은?

0
888

세계 최대 규모 모터쇼
2023 상하이 오토쇼 개최
부호 사로잡을 억대 모델

상하이 오토쇼

지난 18일부터 오는 27일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2023 상하이 오토쇼’에는 무려 1천여 대의 차량이 전시되고 있다. 4년 만에 중국에서 열린 세계 최대 규모 자동차 축제에 글로벌 완성차 업계는 저마다의 비전을 담은 콘셉트카와 주력 신형 모델을 대동했다.

중국 자동차 시장 특성상 토종 업체들을 중심으로 저가형 전기차가 대거 공개된 반면, 글로벌 주요 업체들은 중국 부호들에 눈도장을 찍기 위해 플래그십 모델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렇다면, 가격만으로 눈을 번쩍 뜨이게 만든 고가 차량에는 어떤 것들이 있었을까?

김현일 기자

마이바흐 첫 순수 전기차
마이바흐 EQS SUV 데뷔

메르세데스-벤츠는 럭셔리 브랜드 마이바흐 최초의 순수 전기 모델인 ‘메르세데스-마이바흐 EQS SUV’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마이바흐 EQS SUV는 기존 모델들처럼 벤츠 제품을 기반으로 제작되며, 전기차에서도 트레이드마크인 촘촘한 세로 그릴, 투 톤 페인트, 22인치 전용 휠 등 고유의 색채를 유지했다.

실내엔 3개의 디스플레이를 하나로 합친 MBUX 하이퍼 스크린이 대시보드를 꽉 채웠고, 뒷좌석에도 11.6인치 풀HD 디스플레이 2개가 각각 탑재된다. 그 외 다양한 시트 기능 등 초호화 사양을 한데 모은 마이바흐 EQS SUV의 예상 가격은 18만 5천 달러(한화 약 2억 4,593만 원)이다.

람보르기니의 신형 플래그십
전기 모터 탑재한 레부엘토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는 상하이 오토쇼에서 아벤타도르 후속 레부엘토실차를 최초 공개했다. 브랜드 창립 60주년을 맞아 지난달 공개된 레부엘토는 새롭게 개발한 V12 엔진과 3개의 전기 모터를 결합하여 최고 1,015마력을 발휘하는 람보르기니 최초의 하이브리드 모델이다.

스테판 윙켈만 람보르기니 CEO는 레부엘토를 공개하며 “수년 동안 중국 시장의 성장세는 강력했다”라며 “레부엘토 공개는 중국 고객에 대한 우리의 강한 의지를 보여줍니다”라고 말했다. 람보르기니 레부엘토는 현재 60만 달러(한화 약 7억 9,764만 원)에 예약을 받고 있으며, 윙켈만 회장은 이미 2년 치 물량의 예약자 명단이 존재한다고 밝힌 바 있다.

중국에서 가장 비싼 양산차
11억 호가하는 홍치 L5

마지막으로 알아볼 차량은 국내 소비자들에겐 생소한 신형 홍치 L5이다. 홍치는 중국 제일자동차 산하 럭셔리 브랜드로, 중국 국가 주석의 의전 차량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홍치 L5는 브랜드 주력 플래그십 대형 세단으로, 중국에서 가장 비싼 양산차라는 타이틀을 갖고 있다.

신형 홍치 L5는 기존 모델과 크게 다르지 않지만, 크롬 그릴이 상하로 좀 더 길어졌고 전시 차량은 투 톤 페인트를 적용해 눈길을 끈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파워트레인은 V8 터보 엔진을 채택한 것으로 전해지며, 예상 가격은 약 600만 위안(한화 약 11억 5,680만 원)이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2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