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반떼만큼 가볍다..? 경량화에 진심이라는 맥라렌이 공개한 역대급 걸작

0
1549

맥라렌 ‘750S’ 공개
720S의 부분변경 모델
역대 최강의 성능 갖췄다

맥라렌
맥라렌 750S 스파이더 / 사진 출처 = ‘NetCarShow’

한때 세계에서 가장 빠른 양산차 ‘F1’을 만들었던 영국의 슈퍼카 제조사 맥라렌이 오랜만에 신차를 선보였다. 맥라렌 오토모티브는 기존의 720S를 잇는 후속 모델이자 브랜드 역사상 가장 강력한 ‘750S’를 26일 공개했다.

720S의 페이스리프트 버전인 만큼 겉으로는 큰 차이를 찾아볼 수 없지만 전체 부품의 30%가 교체됐다. 경량화를 위해 카본 파이버 소재를 아낌없이 사용했으며 맥라렌이 수십 년간 모터스포츠 무대에서 쌓아 온 에어로 다이내믹 노하우 등 핵심 기술력을 총동원했다.

이정현 기자

사진 출처 = ‘NetCarShow’
사진 출처 = ‘NetCarShow’

P1보다 강력한 동력 성능
다운포스에 좀 더 집중했다

750S는 기존 모델과 마찬가지로 4.0L V8 트윈 터보 엔진과 7단 DCT를 탑재했지만 맥라렌 역사상 최강의 모델에 걸맞은 개량을 거쳤다. 최고 출력 750마력, 최대 토크 81.6kg.m를 발휘하는데 이는 맥라렌의 헤일로카 ‘P1’의 737마력, 73.4kg.m를 아득히 넘어서는 수준이다.

강력한 동력 성능을 바탕으로 쿠페와 스파이더 모두 0-100km/h 가속을 2.8초에 끝내며 0-200km/h 가속은 쿠페 7.2초, 스파이더 7.3초 만에 끊는다. 리어 윙의 표면적이 20% 넓어져 최고 속도는 720S 대비 소폭 줄었지만 332km/h로 여전히 빠르다. 새로운 리어 윙은 탄소섬유 소재로 제작되어 이전보다 1.6kg 가벼워졌다.

사진 출처 = ‘NetCarShow’
사진 출처 = ‘NetCarShow’

영혼을 끌어모은 경량화
공차중량이 아반떼 수준

경량화에 집중한 결과 건조 중량을 쿠페 기준 1,277kg까지 끌어내릴 수 있었다. 이는 동급 경쟁 모델보다 193kg 가벼우며 맥라렌 역사상 가장 가벼운 모델이었던 720S(건조 중량 1,283kg)보다도 가벼운 수준이다. 심지어는 준중형 세단인 아반떼(1,270kg)와 맞먹는다.

경량화의 비결은 보다 넓은 범위에 적용된 카본 파이버다. 시트를 받히는 셸의 무게만 720S의 것보다 17.5kg 가벼워졌으며 초경량 단조 휠 4개에서 13.8kg을 추가로 감량했다. 태생적으로 쿠페보다 무거울 수밖에 없는 스파이더는 1,326kg으로 고작 49kg 차이에 불과하다. 스파이더는 하드톱 프레임과 패널, 롤 오버 프로텍션 시스템까지 카본 파이버를 적용해 전체 중량을 줄였을 뿐만 아니라 50km/h로 주행 중에도 지붕을 11초 만에 여닫을 수 있게 됐다.

사진 출처 = ‘NetCarShow’
사진 출처 = ‘NetCarShow’

동급 최고의 시야 확보
P1 닮은 배기음 낸다

인테리어는 일상 주행도 부담스럽지 않도록 탁 트인 시야를 제공한다. 모노 케이지 2 구조로 설계된 쿠페는 C 필러와 B 필러를 모두 투명한 유리로 덮고 후방에 배치해 동급 경쟁 모델 중 독보적인 수준의 시야와 공간감을 확보했다. 여기에 운전석 디스플레이는 주행 중 전방에서 시선 이동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스티어링 칼럼에 탑재되었다.

750S에는 운전자 편의성을 강화하는 맥라렌 컨트롤 런처(McLaren Control Launcher, MCL)이 브랜드 최초로 탑재된다. 자주 사용하는 파워트레인 및 주행 모드 설정을 저장하면 시동을 켜자마자 운전자 취향에 최적화된 세팅이 활성화된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애플 카플레이 등 스마트폰 미러링을 지원하며 새로운 배기 시스템은 P1을 연상하는 사운드를 제공한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0
+1
1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