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물이 미쳤다” 캐딜락 신형 에스컬레이드 비주얼 무려 이 정도

0
44

신형 에스컬레이드 포착
위장막 없이 다니는 모습
전기차 디자인 언어 반영

캐딜락-에스컬레이드
캐딜락 신형 에스컬레이드 / 사진 출처 = ‘CarsCoops’

아메리칸 럭셔리 브랜드 캐딜락의 에스컬레이드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최근 해외 매체를 통해서 포착되었다. 이번 포착된 모델은 일반 모델이 아닌 고성능 버전의 V 모델이다. 다만 디자인 기반을 공유하는 만큼 일반 에스컬레이드에도 비슷한 변화가 예상되고 있다.

신형 에스컬레이드 V는 캐딜락의 전기차 시리즈에서 착안한 듯한 디자인 언어가 반영되어 있다. 이를 통해 신형 모델은 더 미래지향적인 외관 디자인을 지녔고, 실내에도 첨단 사양이 추가되는 등의 변화가 이뤄진다.

캐딜락-에스컬레이드-2
사진 출처 = ‘CarsCoops’
캐딜락-에스컬레이드-3
사진 출처 = ‘motorauthority’

전기차 리릭과 디자인 공유
얇게 디자인된 주간주행등

에스컬레이드는 캐딜락의 풀사이즈 플래그십 SUV이다. 2020년 공개된 풀체인지 모델에 이어 4년 만에 진행되는 페이스리프트이다. 우선 전면부에는 전기차 리릭에서 영감을 받은 듯한 새로운 헤드램프가 돋보인다. 상단에는 주간주행등 램프가 얇게 처리되어 수평으로 배치되었다.

하단에도 분할된 시그니처 주간주행등이 수직으로 자리 잡았다. 헤드램프는 큐브 스타일의 LED 픽셀 램프가 적용되어 조화를 이룬다. 범퍼는 기존보다 디테일을 살린 모습이다. 사다리꼴의 공기흡입구를 배치하고, 프론트 립은 기존보다 각진 라인이 추가되었다. 방향지시등은 상단 주간주행등과 통합되었다.

캐딜락-에스컬레이드-4
사진 출처 = ‘motorauthority’
사진 출처 = ‘motorauthority’

비교적 변화 적은 후면부
테일램프 그래픽 변화된다

후면부의 변화는 비교적 적었다. 테일램프는 리어 글라스 측면에서부터 수직으로 내려오는 기존 형태를 고수했다. 다만 기존보다 일자 라인이 강조되었고, 내부 그래픽도 변화를 거쳤다. 사다리꼴의 그래픽이 적용된 기존과 달리 얇은 수직의 그래픽으로 변경되어 깔끔한 느낌을 낸다.

범퍼 하단에 수평으로 자리한 리플렉터는 더 얇아졌다. 리어 디퓨저는 기존보다 크기를 줄여 내려온 모습이다. 크기가 줄어든 덕분에 리플렉터의 라인과 디퓨저의 끝 선이 이어지며, 하나의 라인처럼 보이게 하는 효과를 만들었다. 후면부 범퍼에도 세부 디자인에 각진 라인을 추가했고, 쿼드 머플러 팁은 동일하게 유지되었다.

사진 출처 = ‘CarsCoops’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IQ 실내

55인치 디스플레이 탑재
물리 버튼 삭제한 실내

휠은 24인치 크기이며, 285/40ZR24 사이즈의 브릿지스톤 아렌자 올시즌 타이어를 장착했다. 파워트레인은 6.2리터 V8 슈퍼차저 엔진을 그대로 유지할 가능성이 높다. 이를 통해 에스컬레이드 V는 최고 출력 682마력과 최대 토크 90.2kgf.m의 성능을 발휘한다. 여기에 10단 자동변속기가 맞물려 사륜구동으로 움직인다.

실내는 전기차인 IQ 모델과 사양을 공유했다. 대시보드 전체를 차지하는 55인치 초대형 디스플레이가 탑재된다. 여기에 새로운 2스포크 스티어링 휠과 센터 콘솔에 11인치 디스플레이가 적용된다. 첨단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물리 버튼을 대거 삭제한 실내 레이아웃을 통해 기존보다 깔끔해진 모습이다. 위장막을 벗은 프로토타입의 주행 모습이 포착된 만큼 신형 모델은 몇 주 안에 미국에서 출시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