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서 출시는 언제?” 볼보 최강 전기차, 결국 이런 근황 전했다

0
21

올해 출시 예상됐던 볼보 EX90
SW 코드의 복잡성 문제로
국내 출시가 연기되었다고

볼보-01

볼보코리아 지난해 진행된 미디어 컨퍼런스에서 2024년 중순에 EX90을 국내에 본격적으로 판매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볼보 본사는 EX90에 적용된 SW 코드의 복잡성으로 인한 기술적 문제로, 해당 문제를 해결한 후 올해 중순 해외에 먼저 출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국내 EX90의 글로벌 출시 일정이 불투명해진 가운데, 해외에서 진행된 EX90의 탑승 테스트가 무사히 마무리되었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EX90은 승차감이 매우 뛰어나 거친 구간을 주행할 때도 흔들림 없는 고요함을 제공했다고 한다.

최초의 소프트웨어 정의형 차량
고속 컴퓨터 칩 2개 탑재했다고

볼보 EX90은 신형 폴스타 3와 동일하게 볼보의 신형 SPA2 전기차 플랫폼을 탑재한 첫 번째 차량으로, 기존 플래그십 SUV XC90의 뒤를 이은 새로운 전기 플래그십 SUV이다. 볼보는 EX90을 볼보가 자체적으로 개발한 첨단 운영체제와 2개의 고속 컴퓨터 칩을 탑재한 ‘최초의 소프트웨어 정의형 차량’이라고 소개했다.

2개의 칩 중 하나는 라이다 스캐너, 5개의 레이더, 8개의 센서 및 12개의 초음파 센서를 사용하는 고급 안전 시스템을 실행하는 데 사용된다고 한다. 이를 통해 EX90은 운전자 지원 시스템을 보다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되었고, 볼보의 제품 매니저 에르기튀르크(Hande Ergiturk)는 ‘EX90은 볼보가 만든 가장 안전한 자동차로, 충돌 사고 0%를 향한 큰 발걸음이다’라고 말했다.

트윈 모터 및 트윈 모터 퍼포먼스
플러스 및 울트라 트림으로 제공

EX90은 트윈 모터 및 트윈 모터 퍼포먼스의 두 가지 파워 트레인으로 제공되며, 플러스 및 울트라 트림이 있고, 트윈 모터 모델은 402마력, 트윈 모터 퍼포먼스 모델은 510마력을 발휘할 수 있다. EX90에 차량에 탑재된 111.0kWh 배터리 팩은 트윈 모터 모델의 경우 한 번 충전으로 약 482km를 제공하며, 두 파워트레인 모두 최대 250kW의 속도로 급속 충전을 위해 400V 전기 아키텍처를 사용했고, 0%에서 80%까지 충전하는 데 약 30분이 소요된다고 한다.

EX90의 조작 버튼은 대부분 대형 터치스크린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탑재되어 있었으며, 깨끗하고 고전적인 스칸디나비아 인테리어 스타일을 자랑했다. EX90에는 브랜드 최신 구글 기반 인포테인먼트 인터페이스를 실행하는 세로형 14.5인치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가 탑재되어 있으며, 대형 유리 루프 덕분에 통풍이 잘 되고 개방감이 있었다고 한다.

토크 벡터링 사용으로
편안함 승차감 제공해

해외에서 진행된 주행 테스트에서 EX90의 내부는 거친 구간을 주행할 때에도 매우 조용했다고 하는데, 브랜드 측은 ‘EX90을 제작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점은 승차감이다’라고 말하며, 코너링 시 필요에 따라 좌우 뒷바퀴에 동력을 분배하기 위해 토크 벡터링을 사용하기 때문에 거친 도로 위를 주행하더라도 편안한 승차감을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EX90에는 반려동물, 애완동물이 자동차 안에 갇히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업계 최고 수준의 새로운 레이더 시스템도 탑재되어 있다고 한다. EX90의 가격은 트림과 옵션에 따라 약 1억 73만 원에서 약 1억 1,300만 원까지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자동차와 관련된 흥미로운 이슈들
제보를 원한다면? 카카오톡 ☞ jebobox1@gmail.com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