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만 좀…” 국내 출시되면 디자인 때문에라도 무조건 잘 팔릴 것 같은 차

0
14929

최근 몇 년 사이에 기존에 시도하지 않았던 새로운 분야에 도전하는 브랜드들이 늘었다. 람보르기니와 애스턴 마틴, 마세라티 등 스포츠카 또는 스포츠 세단을 만들던 브랜드들이 기술력을 바탕으로 슈퍼 SUV에 도전장을 내밀었으며, 롤스로이스와 벤틀리는 호화로움을 특징으로 내세워 럭셔리 SUV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해치백과 SUV를 주로 생산하는 시트로엥 산하 럭셔리 브랜드 ‘DS’은 최근 DS9를 공개해 럭셔리 세단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DS는 DS9를 프리미엄 플래그십 세단으로 정의하고 메르세데스 벤츠 E클래스와 BMW 5시리즈 등과 경쟁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DS의 새로운 도전 ‘DS9’에 대해 한걸음 더 들어가 본다.

오토포스트 디지털 뉴스팀

날렵한 실루엣이
돋보이는 우아한 외관
DS9의 외관 디자인은 DS3와 DS7에 표현되었던 우아한 디자인을 대형 세단에 잘 표현한 모습이다. ‘DS WINGS’라고 불리는 입체적인 다이아몬드 패턴의 육각형 그릴이 중앙을 차지하고 있으며, 럭셔리와 스포티를 모두 표현한 LED 헤드 램프가 양쪽에 위치해있다. 헤드램프 아래쪽에는 크롬 가니쉬가 존재한다.

곡선이 가미된 LED 주간주행등은 전면 디자인을 완성하는 디테일한 요소다. 보닛 중앙에는 그동안 인테리어에 사용되었던 ‘Clous de Paris’ 세이버가 럭셔리를 강조하고 있다. 아래쪽에는 E-텐스 기술을 나타내는 조그마한 엠블럼이 존재한다.

측면은 날렵함과 우아함이 공존하고 있는 모습이다. 루프 라인은 패스트 백에 가까운 형태로 완만하게 내려와 마치 대형 쿠페처럼 날렵한 모습을 표현하고 있다. 헤드램프로부터 테일램프까지 이어지는 캐릭터 라인과 후면 번호판까지 이어져 있는 웨이스트라인이 다른 차에 비해 특히 강조되어 있는 모습이며, 플러시 피팅 도어 핸들을 채택해 측면을 더욱 깔끔하게 만들었다.

또한 C 필러에서 시작된 특이한 형태의 캐릭터 라인은 DS9의 스포티한 면모를 나타내는 중요한 포인트이며, 테일램프에서 연장된 크롬 가니쉬는 고급스러움을 높여주는 디테일한 요소다. 차체 크기는 전장 4,930mm, 전폭 1,850mm, 휠베이스 2,900mm로 경쟁 모델로 지목한 E클래스와 5시리즈보다 작다. 전고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후면은 세단보다는 쿠페에 가까운 면모를 보이고 있다. 테일게이트의 높이가 비교적 낮아 보이며, 가로형 테일램프, 그리고 둘을 잇는 크롬 가니쉬, 범퍼로 내려간 번호판 등 4도어 쿠페 CLS와 유사한 레이아웃을 가지고 있다.

모든 디자인의 특징을 하나의 표현으로 통합되어 있으며, 테일 램프 내부에는 그릴과 동일한 다이아몬드 패턴 디자인이 적용되어 3차원 효과를 나타낸다. 범퍼 하단에는 크롬이 적용된 머플러 등 디테일한 부분까지 우아함을 놓치지 않았다.

프랑스 명품 산업을
자동차에 구현했다
DS9의 인테리어는 정교한 인그레이빙 기법인 끌루드파리 기요쉐 패턴, 펄스티칭 등 명품 제조 노하우를 활용해 만들어졌으며, 프랑스만의 럭셔리 감성을 느낄 수 있다. 나파 가죽과 알칸타라 등 고급 소재를 엄선해 인테리어를 구성했으며, 시트에는 명품 시계의 밴드 디자인이 적용되어 있다.

센터패시아에 위치한 BRM 크로노그래프 시계는 180도 회전이 가능하다고 한다. 시동 여부에 따라서 시계를 감추거나 노출하는 것으로 보인다. 아래쪽에는 마름모 형상으로 된 시동 버튼이 위치해 있다.

센터패시아에는 대형 디스플레이가 적용되었으며, 버튼을 최소화해 깔끔한 모습을 연출하고 있다. 버튼부 역시 다이아몬트 형태로 디자인되어 있으며, 좌측은 공조, 우측은 엔터테인먼트 버튼으로 구성되어 있다. 다만 비상등이 오른쪽 끝에 작게 표시되어 있는 점은 아쉽다. 신속하게 비상등을 작동시키기 위해서는 오랫동안 적응이 필요해 보인다.

센터 콘솔에는 부츠식 전자 변속기와 프랑스 명품 시계의 상징인 ‘Clous de Paris)로 구성된 버튼이 존재한다. 2열 역시 열선, 통풍, 마사지 기능이 탑재되어 편의성을 높였다. 8색 앰비언트 라이트는 인테리어를 전체적으로 돋보이게 한다.

E-텐스 기술이 적용된
강력한 퍼포먼스
DS9는 우선 225마력을 발휘하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파워 트레인을 탑재하고 데뷔한다. 가솔린 터보 엔진은 퓨얼 테크 기술이 적용되었으며, 전기모터는 110마력, 32.65kg.m을 출력을 엔진에 보탠다.

배터리는 11.9kWh 용량이 탑재되어 있으며, EV 모드로 최고 속도 135km/h까지, 최대 주행거리는 50km까지 가능하다. 효율을 높이기 위해 시동을 걸면 항상 EV 모드 상태로 대기하고 있으며, 이후 출발 시 상황에 따라 두 종류의 에너지를 자동으로 제어해 주는 하이브리드 모드로 전환된다.

DS9에는 회생제동 시스템이 포함되어 있어 브레이크를 밟아 감속하거나 제동할 경우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으며, 변속기를 뒤로 당겨 ‘B’모드를 활성화시키면 제동력을 더욱 향상시킬 수 있다. 배터리 충전 시간은 7.4kW 충전기 기준 1시간 30분이 소요된다.

225마력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이외에 250마력, 360마력을 발휘하는 하이브리드 파워 트레인이 추후에 추가될 예정이며, 순수 가솔린 연료만 사용하는 225마력 모델도 추가한다고 한다. 모든 파워 트레인에는 8단 자동 변속기가 탑재되며, 360마력 모델에는 AWD가 제공된다.

명품에 걸맞은
첨단 편의 사양
DS9에는 명품에 걸맞게 다양한 첨단 편의 사양을 탑재해 운전자의 품격을 높여준다. 윈도에는 라미네이팅 처리된 어쿠스틱 글라스는 소음과 진동을 최소화해 정숙성을 높였다. DS9를 위해 특별히 개발된 FOCAL Electra 사운드 시스템은 총 14개의 스피커가 실내 곳곳에 존재하며, 스테인리스로 된 그릴이 고급스러움을 높여준다.

액티브 스캔 서스펜션은 카메라가 전방 도로를 스캔하고 레벨 센서, 가속도계 및 드라이브 트레인 센서가 모든 움직임을 기록하여 각 휠의 댐핑을 조절해 어떤 노면에서도 승차감을 최대한 높여준다.

드라이브 어시스트를 활성화시켜 레벨 2 반자율 주행을 경험할 수 있다. 시판 나라에 따라 최대 180km/h까지 작동 가능하며, 차로 유지, 스티어링 보조, 차간 유지 등을 지원한다. 스톱 엔 고 시스템도 지원하는데 정지한 후 3초 이내에 앞차가 재출발하는 것을 감지하면 자동으로 재출발하며, 이후에는 가속 페달을 밟아 재활성화할 수 있다.

파크 파일럿은 주차를 더욱 편리하게 도와주는 혁신적인 사양이다. 최대 30km/h 속도로 천천히 주행하면서 적당한 주차 공간을 탐색하며, 이후 주차 공간이 탐지되면 Park 버튼을 계속 눌러 자동 주차가 가능하다. 가속, 제동, 조향 모두 지원하며, 버튼에서 손을 떼면 작동을 멈춘다.

나이트 비전은 야간에 매우 유용하다. 전면 그릴에 위치한 적외선 카메라는 최대 100미터 전방에 위치한 보행자, 자전거, 동물을 감지해 디지털 계기판에 띄워주며, 위험 정도에 따라 노란색 혹은 빨간색으로 표시된다. 운전자 주의 모니터링은 앞 유리 상단에 위치한 카메라로 운전자의 눈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졸음 징후가 보이면 경고해 준다.

어댑티브 LED 비전 헤드 램프는 주행 조건과 차량 속도에 맞게 폭과 범위가 조절된다. 주차, 타운 빔, 컨트리 빔, 고속도로 빔, 약천 후 5가지 모드가 있으며, 터닝 헤드램프와 하이빔 보조 기능 또한 포함되어 있다.

스마트 액세스 기능은 현대자동차그룹의 디지털 키 기능과 유사하며, 스마트폰에 키를 등록해 활용할 수 있다. 원격 제어가 가능하며, 최대 5명까지 키를 공유할 수 있다. 네트워크 환경이 좋지 않은 곳이라면 블루투스를 이용해 제어하는 것도 가능하다.

대체로 긍정적인 반응
엠블럼, AS 부분에서 아쉬워해
DS9는 올해 상반기, 중국 출시를 시작으로 전 세계에 시판한다고 한다. 아직 결정된 것은 없지만 프리미엄 수입 세단의 수요가 높은 국내에도 출시될 가능성이 높아 올해 하반기에 DS9를 만나볼 수 있을 전망이다.

DS9를 살펴본 소비자들은 대체로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디자인이 예쁘다’, ‘가격만 좋으면 무조건 산다’, ‘프랑스가 드디어…’, ‘차가 아닌 예술품이다’, ‘국산차가 참고해야 할 디자인’, ‘SUV에는 별로였던 디자인이 세단에서 빛을 발한다’ 등 디자인과 관련된 평가가 대부분이다.

반면 ‘기아처럼 엠블럼이 이미지를 다 깎아먹는다’, ‘차는 좋은데 AS가 걱정된다’, ‘스티어링 휠과 기어봉이 푸조랑 똑같은 점이 아쉽다’등 부정적인 평가 또한 존재한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autopostmedia@naver.com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