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기가 음침한 곳에서…” 현대차가 직접 공개한 신형 싼타페 사진 본 네티즌들 반응

0
62021

지난 26일 현대차는 중형 SUV ‘더 뉴 싼타페’의 외장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국산 중형 SUV를 대표하는 싼타페인 만큼 티저가 공개되자 곧바로 소비자들의 관심이 집중되었다. 티저 속 이미지를 통해 새로운 싼타페의 전면부 디자인을 확인할 수 있었고 이를 확인한 네티즌들은 다양한 의견을 주고받았다.

신형 싼타페는 풀체인지가 아닌 페이스리프트임에도 불구하고 꽤 많은 부분에서 디자인 변화를 준 것이 특징인데 소비자들의 반응은 크게 엇갈려 주목받았다. 싼타페는 어떤 부분에서 변화를 맞이했을까?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티저 이미지가 공개된 신형 싼타페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박준영 기자

그릴과 램프가
하나로 이어졌다
현대차는 지난 26일 공식 홈페이지의 보도자료를 통해 싼타페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더 뉴 싼타페’의 외장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더 뉴 싼타페는 2018년 2월 출시한 4세대 싼타페의 페이스리프트 모델로, 6월 중 디지털 언박싱 행사를 통해 출시될 예정이다.

이번에 공개된 티저 이미지는 전면부 사진 한 장이며 그랜저 페이스리프트 이후 현대차에서 공통적으로 볼 수 있는 패턴의 그릴과 헤드 램프가 하나로 통합된 스타일을 가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수평적 구조의 그릴과 수직적 구조의 주간 주행등 램프를 대비 시킨 것이 특징이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무단 사용 금지)

티저로 공개된 사진으로 부족하다면 테스트카로 꾸준히 포착되던 위장막 차량 사진과 비교해 보면 된다. 현재 도로에서 포착되는 싼타페 페이스리프트 모델은 두 종류의 그릴이 장착되어 있는데 일정한 패턴을 가진 그릴과 육각형 벌집 형태 스타일 두 가지였다.

이는 가솔린이나 하이브리드 등 사양과 옵션에 따라 차등 적용되는 디자인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테스트카에만 적용되는 사양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티저 이미지와 테스트카 사진을 번갈아가면서 보면 범퍼나 다른 부분들이 어떤 스타일로 나올지 머릿속에 쉽게 그려볼 수 있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무단 사용 금지)

“쏘렌토 큰일 났네” vs
“제네시스 돋보이게 하려는 전략”
아직 전면부 티저 이미지 한 장이 공개된 게 다지만 이를 확인한 네티즌들은 다양한 의견을 주고받았다. 기존 싼타페와 확연히 달라지는 전면부 스타일은 호불호가 많이 갈렸으며 긍정적인 반응보다는 부정적인 반응이 더 많았다.

“전작보다 더 고급스럽고 웅장해 보인다”,”푸조의 눈매가 보인다”,”쏘렌토 판매량이 떨어질 일만 남았다”라는 의견이 있는가 하면 “메기가 음침한 곳에서 쳐다보는 것 같은 느낌”,”제네시스를 돋보이게 하려는 고도의 전략이다”,”뱀눈이가 생각나는 스타일이다”라고 말하는 네티즌들도 있었던 것이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무단 사용 금지)

또한 디자인이 아닌 현대차의 모델 변화 주기를 지적하는 댓글도 꽤 많아 주목받았다. “1년 뒤엔 올 뉴 싼타페 나오겠네”,”아무리 그래도 2년 만에 페이스리프트를 하면 신차 구매한 기존 차주들은 뭐가 되나”,”뭔 놈의 차가 해가 지나면 바로 구형이 되는지”라며 빠른 모델 체인지 주기에 대한 쓴소리를 이어갔다.

실제로 현행 싼타페 TM은 2018년 2월에 출시되었으니 이제 고작 2년밖에 되지 않은 새 차에 가까운 모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풀체인지급 변화를 맞이하는 수준으로 차가 바뀐다고 하니 기존 싼타페를 구매한 차주들 입장에선 충분히 화가 날만한 상황이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무단 사용 금지)

싼타페도 이어지는
테일램프가 적용된다
후면부 티저가 공개되기 전 스파이샷으로 포착된 테스트카를 통해 먼저 디자인을 살펴보자. 주목할만한 변화 포인트가 몇 군데 있었다. 첫 번째는 요즘 출시되는 다른 현대차들처럼 싼타페 역시 가로로 길게 이어지는 테일램프가 적용된다는 것이다.

그간 두터운 위장막으로 윤곽이 잘 드러나지 않았으나 최근 포착된 사진을 보면 후면부 번호판 위로 테일램프 파츠가 보이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범퍼 하단부 스타일도 완전히 바뀌어 방향지시등과 리플렉터의 형상 역시 변화를 맞이하게 된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무단 사용 금지)

또한 브레이크등이 점등되었을 때도 포착이 되었다. 가로로 길게 이어지는 것으로 보아 신형 싼타페의 브레이크등은 점등 시 뒤에서 크게 보면 > ㅡ < 형태일 전망이다. 또한 머플러는 싱글 타입이 적용되며 범퍼에 듀얼 머플러 파츠가 적용되더라도 이는 가짜이며 실제 차량은 수도꼭지가 적용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현재 싼타페 하이브리드는 결국 친환경차 인증을 받지 못해 출시가 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신형 싼타페는 어떤 상품성을 어필할지 주목된다. 가장 최근 들려온 정보를 종합해 보면 신형 싼타페는 2.2 디젤과 8단 습식 듀얼클러치를 장착해 쏘렌토와 동일한 디젤 파워트레인을 갖출 전망이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autopostmedia@naver.com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