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이것도 표절이냐?” 신형 싼타페 디자인 실제로 어떤 차에서 가져왔나 살펴보니

출시를 앞두고 있는 현대 ‘더 뉴 싼타페’의 내, 외관 사진이 공개되었다. 풀체인지가 아닌 페이스리프트임에도 많은 변화를 맞이한 신형 싼타페는 최근 현대차가 밀고 있는 패밀리룩 스타일을 적용하여 조금 더 세련되고 존재감이 더해진 외모를 가지게 되었다.

그런데 신형 싼타페 디자인을 확인한 네티즌들의 반응이 심상치 않다. “다른 어떤 차에서 많이 보던 디자인”이라는 말이 들려오는가 하면 특정 자동차, 심지어 게임에 나오는 캐릭터를 닮았다는 말까지 나오고 있는 수준이다. 신형 싼타페 디자인은 어떤 모티브로 만들어졌고 또 어떤 차에서 영감을 받은 것일까?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현대 더 뉴 싼타페 디자인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박준영 기자

전면부 디자인 변화에
집중한 신형 싼타페
4세대 싼타페인 TM이 2018년 2월 출시되었으니 약 2년 만의 페이스리프트다. 요즘 현대기아 신차들의 모델 변경 주기가 예전보다 빨라졌다고는 하지만 그래도 이제 막 2년이 지난 시점에서 페이스리프트를 진행한다는 소식에 기존에 싼타페를 구매한 차주들은 당황스럽다는 반응을 보일 수밖에 없었다.

현대차는 출시를 앞둔 더 뉴 싼타페의 내, 외관 사진을 지난 3일 공개했으며 요즘 현대차에 두루 적용되고 있는 새로운 패밀리룩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를 적용하여 앞트임을 적용한 그릴과 독특한 형태의 헤드 램프, 주간주행등이 인상적인 디자인으로 변화를 맞이했다.

기존 싼타페 TM과 사진을 나란히 놓고 비교해 보면 어떤 차이가 있는지 더 알아보기 쉽다. 기존 모델도 그릴 사이즈가 이전보다 커지면서 전면부의 절반 이상을 그릴이 차지하고 있었는데 더 뉴 싼타페는 거기에 그릴 사이즈가 더 커져 이제는 헤드램프와 아예 이어지는 스타일을 가지게 되었다.

주간주행등 역시 변화를 맞이해 이제는 T자로 점등되는 모습이며 주간주행등 아래에 위치하던 헤드램프 역시 그릴의 모양에 따라 변화를 맞이했다. 전체적인 전면부 디자인이 완전히 달라짐에 따라 범퍼의 형상도 달라졌으며 전체적으로는 기존 싼타페보다 조금 더 웅장한 느낌을 주기 위해 노력한 모습이다.

후면부 디자인은 변화 포인트가 꽤 소소한 편이다. 안 바뀐 듯 바뀐 테일램프 디자인은 램프 중앙을 가로지르는 포인트가 얇은 줄로 변화하였으며 테일램프의 형상 역시 큰 틀에선 기존과 차이가 없지만 소소한 디자인 변경을 맞이했다.

또한 범퍼 디자인이 변경되었는데 이번에 공개된 싼타페 이미지는 하이브리드이기 때문에 가솔린이나 디젤 모델은 조금 다른 범퍼 디자인이 적용될 수도 있다. 페이스리프트인 만큼 디자인 틀을 완전히 갈아 엎진 않고 주요 포인트들에 소소한 변화를 준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릴 디자인은
사양에 따라 달라진다
더 뉴 싼타페의 변경된 디자인 중 가장 눈여겨볼 부분은 전작보다 더 커진 라디에이터 그릴이다. 테스트카 때부터 두 종류의 그릴이 포착되었었는데 하나는 한국에 공식 보도자료로 배포된 마름모꼴 패턴을 가진 그릴과 해외 공식 사진으로 공개된 육각형 패턴 그릴이 있었다.

왼쪽의 그릴은 캘리그래피 사양에 적용되는 그릴로 알려졌으며 오른쪽의 육각형 그릴은 일반 사양 또는 하이브리드 전용 그릴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그릴 디자인은 어떠한 다른 차량에서 영감을 받은 것은 아니며 최근 현대기아차가 밀고 있는 패밀리룩 디자인의 연장선이라고 해석할 수 있다. 신형 쏘나타부터 시작된 센슈어스 스포티니스 디자인을 적용한 차량들은 모두 그릴이 앞쪽 면적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스타일로 디자인되었으며 앞트임을 이어가는 것은 라이벌인 형제차 기아 쏘렌토, 신형 K5 등에서도 볼 수 있었던 스타일이다.

한번 디자인 컨셉을 잡으면 모델 체인지 전까진 4~5년 정도 이어가는 것을 생각해 본다면 당분간 출시될 현대기아 신차들은 이러한 스타일을 유지할 전망이다.

인테리어는 팰리세이드
스타일로 변화를 맞이했다
새롭게 변화를 맞이한 인테리어는 형님 뻘인 팰리세이드에서 영감을 받았다. 페이스리프트인 만큼 실내 전체를 싹 뜯어고친 게 아닌 기존 레이아웃은 유지하면서 몇 가지 부분에서 변화를 준 모습이다. 전반적인 레이아웃이나 스타일은 비슷하지만 센터패시아 부분이 팰리세이드 스타일처럼 바뀐 것이 특징이다.

메인 디스플레이도 기존 모델보다 크기가 커졌으며 센터패시아의 버튼 배치가 팰리세이드와 유사한 느낌을 준다. 또한 부츠식 기어 레버가 사라지고 요즘 현대차에 자주 적용되는 버튼식 기어 (SWB)가 적용된 것이 주요 변화 포인트다.

12.3인치 풀 LCD 클러스터 계기판이 적용된 것 역시 변경된 사양에 포함되며 디지털 그래픽은 먼저 출시된 신형 아반떼에서 보던 것과 동일한 구성을 가지고 있다. 주행 모드에 따라 그래픽이 변화하며 킬로수 표시나 기본적인 레이아웃 구성은 라이벌인 기아 쏘렌토와도 큰 차이가 없다.

기존에 출시되던 현대기아의 디지털 계기판은 비슷한 레이아웃 구성을 가지면서 사용된 그래픽에서 차이를 두는 정도였기 때문에 신선함은 조금 떨어진다.

“남의 집 망치는 왜…”
“게임 캐릭터가 생각났다”
이번에 공개된 싼타페 페이스리프트 디자인을 확인한 네티즌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신형 쏘렌토와 함께 국산 중형 SUV를 대표하는 싼타페이다 보니 반응 역시 뜨거웠다. 하지만 대부분 디자인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반응을 보여 주목받았다.

T자 모양을 가진 두 줄로 내려오는 주간 주행 등은 “볼보 램프를 세로로 엎어놓은 것 같다”라는 이야기가 나왔으며 앞트임을 진행한 그릴 디자인 때문인지 “검정 고무신 코 가리개 아저씨 같다”,”마스크를 쓰고 있는 듯한 모습이다”라는 반응이 나오기도 했다.

(사진=클리앙 ‘콩쓰v’ 님)

일각에선 리그오브레전드 게임 속에 나오는 탐켄치를 닮았다며 신형 싼타페를 합성한 사진이 올라오기도 했으며 이는 많은 네티즌들에게 공감을 받기도 했다. 쏘나타 때처럼 메기 캐릭터가 등장하기도 했으며 디자이너를 지적하는 반응도 꽤 많았다.

디자인을 보는 관점은 개개인의 시각에 따라 달라질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물론 “이전작보다 훨씬 낫다”라는 반응을 보이는 네티즌들도 있었으나 극소수에 불과한 것이 문제다.

옆집 기아차는 내놓는 차마다 줄줄이 디자인에 대해선 호평을 받으며 승승장구하고 있는데 반해 현대차는 출시될 때마다 디자인 호불호가 심하게 갈려 논란이 되고 있는 요즘이다. 
 
 
일각에선 이를 두고 “기아차와 제네시스 밀어주기를 하는 거 같다”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현대는 언제쯤 안정적인 디자인 틀을 잡을 수 있을까?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