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선 없어서 못 판다고 광고하더니 해외에선 나라 망신시키고 있는 현대차 근황

0
20673

팰리세이드가 미국에서 악취로 인해 곤욕을 치르고 있다는 소식을 한차례 전해드린 적이 있다. 북미의 일부 팰리세이드 실내에서 ‘마늘 냄새’가 발생하면서 차주들의 불만이 폭주하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현대차 관계자는 “해결방안을 모색하겠다”라고 밝혔고 소비자 불만 조사도 진행되면서 문제는 일단락된 것으로 보였다.

그러나 상황이 생각보다 심각하다. 해당 문제를 호소하는 북미 팰리세이드 차주들이 점점 더 많아지고 있다. 차주들이 스스로 해결 방법을 찾아보면서 악취의 원인에 대한 두 가지 가설이 생겨나기도 했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팰리세이드 악취 문제에 대한 두 가지 가설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글 이원섭 에디터

나파 가죽 시트와
밝은 색상 인테리어에서 발생

팰리세이드의 일명 ‘마늘 에디션’ 논란은 북미 자동차 전문 매체 Cars.com에 의해 최초로 보도되었다. 북미 팰리세이드 커뮤니티에서 상당히 많은 차주들이 악취 문제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는 소식이었다. 이와 더불어 “지난 12월에 인수해 우리가 소유하고 있는 팰리세이드에서도 악취가 나기 시작했다”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실내 악취 문제는 대부분 나파 가죽 시트와 밝은 색 인테리어가 조합된 일부 팰리세이드에서 나타났다. 외부 온도가 높을수록 악취가 더 심해진다는 차주들의 증언도 이어졌다. 냄새가 나는 위치에 대해서는 두 가지로 의견이 나뉘었다. “헤드레스트와 시트의 연결부에서 난다”라는 의견과 “시트 내부에서 올라온다”라는 의견이었다.

현대차 기술자도 인정한
팰리세이드의 ‘마늘 냄새’

또 다른 북미 자동차 전문 매체 CarAndDriver.com의 후속 보도도 나왔다. 이들에 따르면 정말 많은 차주들이 해당 문제에 대해 불만을 표하고 있다고 한다. 이들은 차주들마다 악취에 대한 표현이 다르다는 것도 보도했다. ‘마늘 냄새’라고 표현하는 이들이 제일 많았으며 ‘썩은 채소 냄새’, ‘걸레 냄새’, ‘입 냄새’, ‘곰팡이 냄새’ 등 많은 표현이 등장했다.

후속 보도에는 해당 문제를 확인한 현대차 기술자의 반응에 대한 내용도 있었다. 팰리세이드의 악취를 확인한 현대차 기술자는 “정말 심한 냄새가 나는 것 같다”라고 했다고 한다. 원인을 알 수 없는 악취에 대해 많은 차주들이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는 소식도 전해졌다. 현대차 측에서도 원인을 찾지 못하고 있어 차주들이 직접 나선 것으로 보인다.

헤드레스트를 교환했는데
얼마 후 또 악취가 나기 시작했다

팰리세이드 악취 문제가 최초로 보도된 이후 북미 팰리세이드 차주들 사이에서 가장 유명했던 해결 방법은 헤드레스트를 통째로 교환하는 것이었다. 한 차주는 “헤드레스트를 완전히 교환했더니 악취가 사라졌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헤드레스트와 시트의 연결부에서 냄새가 나는 것을 확인하고 헤드레스트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이 판단은 잘못된 것으로 밝혀졌다. 헤드레스트를 교환한 차주의 근황이 전해졌기 때문이다. 그는 “헤드레스트 교환 후 냄새가 사라졌다가 얼마 후 다시 나타나기 시작했다”라고 밝혔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차주들 사이에서는 “헤드레스트가 문제가 아니고 시트가 문제다”라는 이야기가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다.

헤드레스트를 따로 보관했는데
악취가 사라지지 않았다

헤드레스트가 문제가 아닌 것 같다는 이야기는 또 한 번 전해졌다. 또 다른 차주가 야간에 팰리세이드를 주차해놓으면서 헤드레스트를 떼어내 창고 구석에 따로 보관했다. 이후 실내에서 악취가 난다면 시트가 문제일 것이고, 악취가 나지 않는다면 헤드레스트의 문제일 것이라고 생각한 것이다.

그는 “다음 날 아침에 문을 열자 어김없이 악취가 풍겼다”라고 전했다. 결국 헤드레스트가 문제가 아니라 시트 내부에서 악취가 생성된다는 것이 어느 정도 확인된 것이다. 이러한 이야기가 많이 들려오면서 “악취는 시트 내부에서 헤드레스트 장착 구멍을 통해 나온다”라는 것이 기정사실이 되었다.

1. 밝은 색 나파 가죽 시트
생산 과정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

차주들이 스스로 악취 문제 해결을 위해 여러 가지 시도를 하면서 악취의 원인에 대한 다양한 가설들이 등장하기도 했다. 그중에서도 두 가지 가설이 가장 유력하다. 첫 번째는 생산 과정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는 가설이다. 악취 문제에 대한 불만을 터뜨린 차주들은 대부분 밝은 색 나파 가죽 시트가 적용된 팰리세이드의 차주들이었다는 것에 집중한 것이다.

비슷한 종류의 시트에서만 문제가 발생했다는 것은 밝은 색 나파 가죽 시트의 생산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한 것일 수도 있음을 시사해 준다. 시트 내부에서 악취가 발생했을 확률이 높기 때문에 이러한 가설은 충분한 설득력을 가진다. 나파 가죽을 씌우는 과정에서 접착제가 잘못 적용되었거나 물이 들어가서 오랫동안 부패를 일으켰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2. 국내에서는 문제가 없는 듯하니
보관 과정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

두 번째 가설은 보관 과정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는 것이다. 팰리세이드는 국내 울산공장에서 생산되어 북미로 수출된다. 즉, 북미 팰리세이드에서 발생한 악취 문제가 국내 팰리세이드에서도 발생했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국내 팰리세이드 차주들은 관련 문제에 대해 “아무런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다”라고 말하고 있다.

북미 팰리세이드만 문제가 있다는 것은 보관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했을 수도 있음을 시사해 준다. 나파 가죽 시트를 보관하는 곳이 매우 습한 곳이었거나 비 오는 날 보관을 제대로 하지 못한 것일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이 경우 시트 내부에 곰팡이가 생성될 수 있고 날이 더워지면서 곰팡이 냄새가 헤드레스트가 장착되는 구멍을 통해 뿜어져 나왔을 확률이 높다.

요즘 현대차의 행보를 보면
이런 가설이 충분히 나올 만하다

앞서 소개해 드린 두 가지 이야기는 어디까지나 가설일 뿐이고 아직까지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그러나 최근 현대차의 행보를 보면 이러한 가설이 충분히 현실성이 있다고 볼 수도 있겠다. 이미 ‘와이파이 노조’라는 별명으로 불리면서 여러 가지 품질 논란에 휘말리고 있는 공장 근로자들이 있기 때문이다.

특히 북미 팰리세이드에서만 문제가 발생했다는 것을 보면 충분히 의심해 볼 만하다. 비슷한 색상의 나파 가죽 시트에서만 해당 문제가 발생했다는 것도 가설에 설득력을 더해 준다. 많은 차주들이 의심하고 있는 이유다. 어느 쪽이 됐건 위의 가설들이 사실이 된다면 현대차 근로자들은 뼈아픈 비판을 면치 못할 전망이다.

힘겹게 얻어낸 북미 소비자의 신뢰
한순간에 물거품이 될 수도 있다

원인이 어찌 됐건 간에 현대차는 한시라도 빨리 원인을 찾아 해결 방법 모색에 나서야 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가 힘겹게 얻어낸 북미 소비자의 신뢰가 한순간에 물거품이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1986년 북미 시장에 처음으로 진출한 이후 ‘싸구려 차’라는 평가를 오랫동안 받아왔던 현대차이기에 북미 소비자들의 신뢰가 절실하다.

이번 팰리세이드 ‘마늘 에디션’ 논란에 대해 현대차가 어떻게 대처하는지에 따라서 현대차의 미래가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가 안일하게 대처한다면 브랜드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을 것이고, 제대로 잘 대처한다면 전화위복을 이뤄낼 수 있을 것이다. 현대차의 행보에 이목이 집중되는 이유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autopostmedia@naver.com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