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포착된 요즘 포르쉐보다 자주 보인다는 3억짜리 스포츠카

    0
    3891

    (제보자=남자들의 자동차 ‘김민성’님)

    서울 도산대로에서 푸른 색상이 유독 영롱해 보이는 스포츠카 한 대가 포착되었다. 한때 서울에서 가장 자주 보이는 데일리 스포츠카로 단연 포르쉐가 압도적이었는데, 요즘에는 이 제조사가 만든 자동차도 부쩍 많이 보이기 시작했다.

    사진 속 자동차는 맥라렌 570S 스파이더다. 애스턴마틴, 맥라렌 등 영국 제조사들이 몇 년 전 국내 공식 판매를 시작하면서 서울 도심에서 보이는 횟수도 예전보다 많아졌다. 오늘 오토포스트 국내 포착 플러스는 그중에서도 사진 속 맥라렌 570S 라인업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오토포스트 디지털 뉴스팀

    570S 쿠페
    2015년 처음으로 공개
    맥라렌 570S는 2015년 3월에 처음으로 공개되었다. 맥라렌 스포츠 시리즈의 첫 모델로, 쿠페가 스타트를 알렸다. 얼티미트 시리즈(Ultimate Series), ‘슈퍼 시리즈(Super Series)’ 두 가지로 분류되던 맥라렌 모델 라인업이 570S를 시작으로 세 가지로 분류되기 시작했다.

    뉴욕 오토쇼에서 처음으로 공개된 570S는 다른 맥라렌 모델들처럼 후륜구동 미드십 엔진 구조를 갖추고, 카본 파이버 스트럭처를 적용받았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 3.8리터 V8 트윈터보 가솔린 엔진이 570마력, 61.2kg.m 토크를 발휘한다. 출력 대 무게 비는 434ps/톤, 제로백 3.2초, 0-200km/h 9.5초, 최고 속도는 328km/h를 기록한다.

    외관 디자인은 공기 역학 성능에 최적화되어있다. 650S보다 중후한 이미지를 버린 것도 특징 중 하나다. 웃는 이모티콘처럼 생긴 LED 헤드라이트와 프런트 로(Front low), P1으로부터 파생된 테일라이트와 깔끔하게 디자인된 리어 엔드, 버터 플라이 도어, 굵직한 측면 흡기 디자인으로 정체성을 유지하면서도 새로운 느낌을 내도록 했다.

    C 필러 디자인은 페라리 599 GTB처럼 플라잉 버트레스 디자인이 적용되었다. 사이에 공간이 있는 것이 특징으로, 다운 포스 증가에 도움을 준다. 또한 570S가 사용하는 ‘모노쉘 II’ 섀시는 일상 주행에 적합하도록 설계되어 포르쉐 911과 같은 데일리 스포츠카 성격을 강조한 것도 특징이다.

    570S 쿠페는 카본 세라믹 브레이크를 기본으로 장착하고, 앞 225/35 R19와 뒤 285/35 R20 규격 피렐리 P 제로 코르사 타이어를 신는다. 알루미늄 차체 패널을 사용한 덕에 건조중량은 1,313kg에 불과하다. 맥라렌은 이를 두고 “경쟁 모델보다 150kg 가볍다”라고 강조했었다.

    맥라렌 판매 실적을
    99.3% 성장하게 했다
    570S가 한국에서 많이 보이는 일이 그리 이상한 일은 아니다. 2015년 첫 공개 이후 꼬박 1년 만에 맥라렌 전 세계 실적을 두 배 이상 끌어올려 준 효자 모델이기 때문이다. 2016년 한 해 동안 맥라렌은 총 3,286대를 판매했는데, 이는 2015년 1,654대보다 무려 99.3% 많은 수치다.

    성장 곡선을 그릴 수 있었던 것은 스포츠 시리즈 라인업 신모델 570GT와 570S 덕이었다. 3,286대 중 무려 2,031대가 스포츠 시리즈 모델들이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이 기간 동안 북미 시장 판매는 1,139대, 유럽 시장 996대, 중국 228대 등이었다.

    국내 포착 모델은 스파이더
    2017년에 처음으로 공개됐다
    기사 말머리에서 보았던 푸른빛 맥라렌은 570S 스파이더다. 2017년에 처음으로 공개된 570S 스파이더는 스포츠 시리즈 라인업의 네 번째 모델로 등장했다. 기존 맥라렌 스포츠 시리즈에는 없던 새로운 스타일로 색다른 매력을 가졌다.

    운전석 옆에 있는 버튼을 누르면 자동으로 지붕이 뒤로 젖혀지면서 후방 토너 커버 아래로 숨는다. 570S 쿠페에서는 불가능했던 오픈 에어링을 즐길 수 있다. 하드톱 개폐는 15초 만에 모두 완료되며, 최고 시속 40km/h까지 작동한다.

    지붕이 제거되면 보통 별도로 차체 강화 작업을 하지만 570S 스파이더는 별도로 차체 강화 작업을 거치지 않았다. 맥라렌은 이에 대해 “카본 파이버로 만들어진 ‘모노쉘 II’ 섀시가 차량을 컨버터블로 개발할 때 별다른 강성 저하를 보이지 않았기 때문에 추가 조치가 필요하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리어 덱 디자인은 쿠페 모델과 거의 동일하다. 구멍이 뚫려있던 플라잉 리어 버트레스가 막혔다는 것, 리어 스포일러가 쿠페 모델보다 12mm 높아졌다는 것 정도가 차이다.

    엔진은 쿠페 모델과 동일한 3.8리터 V8 트윈터보 엔진을 장착한다. 570마력, 61.2kg.m 토크를 발휘한다. 스파이더 모델이 되면서 46kg이 증가했지만 제로백은 여전히 쿠페 모델과 동일한 3.2초를 기록한다. 지붕을 닫았을 때 기록 가능한 최고 속도도 328km/h로 쿠페 모델과 동일하다. 지붕을 열면 315km/h로 떨어진다.

    국내에도 출시된 한정판
    570s GT4 레이스카를
    도로 위로 끌어다 놓다
    570S 파생 모델은 스파이더 모델에서 끝나지 않았다. 스포츠 시리즈에서 가장 강력하고 빠른 트랙 친화적인 자동차 ‘600LT’다. 570S GT4 레이스카를 공도에서 탈 수 있도록 만든 자동차다. 2015년 공개된 675LT에 이어 롱 테일 철학으로 개발한 새로운 모델이기도 하다.

    675LT처럼 600LT도 기본 모델보다 강력한 엔진과 가벼운 무게를 가졌고, 에어로 파츠를 추가로 장착한다. 새로운 카본 프런트 스플리터, 리어 디퓨저, 각도 조절이 가능한 리어 윙을 적용받았고, 570S 기본 모델보다 차체가 74mm 더 길다.

    도로 주행이 가능한 자동차이지만 트랙 주행 환경에 맞춰 서스펜션이 튜닝됐다. 또한 단조 알루미늄 더블 위시본 서스펜션, 경량 브레이크 시스템, 피렐리 P 제로 트로페오 R 타이어 등을 통해 트랙 친화적 성격이라는 것을 강조한다.

    실내에는 카본 파이버 레이싱 시트가 위치한다. 이는 맥라렌 P1을 통해 최초로 선보였던 장비 중 하나다. 무게를 더 줄이고 싶다면 맥라렌 세나를 위해 개발된 초경량 카본 파이버 시트를 장착하는 것도 가능하다. 또한 MSO 옵션을 통해 카본 파이버 루프와 벤트가 뚫린 카본 파이버 팬더 등을 장착할 수도 있다. 이 경량 키트를 모두 갖추면 건조중량은 1,247kg이 된다. 570S 쿠페보다 100kg 정도 가볍다.

    3.8리터 V8 트윈터보 엔진은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 600마력, 63.2kg.m 토크를 발휘한다. 출력 대 무게 비는 481ps/톤이다. 다른 롱테일 모델들처럼 한정된 수량만 생산되었고, 영국 시장 가격은 2억 7,000만 원부터 시작한다.

    600LT는 한국 시장에도 지난해 12월 출시되었다. 맥라렌 서울이 들여온 600LT는 영국 시장에서 판매되는 것과 마찬가지로 제로백 2.9초, 0-200km/h 8.2초, 최고 속도 328km/h를 기록한다. 맥라렌 프로덕션 센터 MPC에서 수작업으로 제작되며, 12개월 한정 생산 모델이 들어왔다. 오토포스트 국내 포착 플러스였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