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바로 사지 좀 마세요” 출시하자마자 황당한 결함 터진 스타리아 확인한 네티즌들 반응

0
5127

(사진=스타리아 클럽)

14년 만에 풀체인지 된 스타리아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뜨겁다. 사전계약 첫날부터 이미 약 1만 대 이상이 계약됐으며, 상용차 성격이 짙은 스타리아의 이와 같은 인기는 현대차 입장에서도 매우 고무적인 결과라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최근 이 스타리아에 황당하고도 중대한 결함이 발견돼 화제다. 차 문을 닫으면 발생하는 결함이었는데, 정황을 살펴보자 설계결함임이 드러났다. 현대차도 이를 인정한 상황이다. 이에 일부 소비자는 현대차에 대한 비판과 함께 사전계약의 문제점을 한 번 더 꼬집는 분위기다. 오늘 오토포스트 비하인드 뉴스는 스타리아 결함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정지현 에디터

카니발과 비교해 훨씬 넓다
모빌리티 사업의 방향성 예고
스타리아는 2세대 스타렉스 이후 14년 만의 후속 차량이자 현대차의 첫 MPV다. 넓은 통유리와 함께 동급 모델인 카니발에 비해 훨씬 넓은 실내공간이 특징이다. 높이 1,990mm, 너비 1,995mm, 길이 5,255mm로 기존 카니발과 전폭은 동일하지만, 그보다 더 높고 더 길어 탑승객에게 더 안락함을 선사할 수 있다는 것이 특장점이다.

현대차는 지난달 스타리아를 출시하며 새로운 모빌리티 사업의 방향성을 예고했다. 현대차 측은 “미래 차량은 이동 및 정차 동안에도 다양하게 활용해 고객의 시간 가치를 높이는데 중점을 둬야 한다”라며 “넓은 공간에 다인승 모빌리티를 제공하는 서비스가 확대되고 있는데, 스타리아는 이에 대응하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드 아웃 반영
“우주선 같아”
현대차는 스타리아를 발표할 당시 미래 모빌리티 디자인 테마인 인사이드 아웃을 반영한 것이 특징이라고 발표했다. 존재감 있게 자리 잡은 전면부 대형 그릴과 일자로 이어진 주간주행등, 큼지막한 측면부 글라스와 개성 있는 후면부 디자인이 특징이다.

여기에 스타리아는 벨트라인을 최대한 낮추고 창문 크기를 넓힌 ‘파노라믹 윈도우’를 적용했다. 이에 우주선을 연상시키는 디자인이라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그런데 최근 이 파노라믹 윈도우에 치명적 문제가 생겨 소비자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고 밝혀졌다.

(사진=스타리아 클럽)

2,000대가 출고된 시점에서
2열 파노라믹 윈도우가
깨지는 결함이 발생했다
4월 15일 출시 후 현재까지 약 2,000대가 출고된 스타리아에서 문을 닫을 때 창문이 깨지는 황당한 문제가 발생했다. 현대차에 따르면 스타리아 투어러 모델의 일부 차량에서 후석 슬라이딩 도어를 닫을 때 발생하는 충격으로 2열 파노라믹 윈도우가 손상되는 문제가 나타났다.

업계 관계자는 “스타리아는 스타렉스의 후속작이라서 기본 구조를 스타렉스와 거의 유사하게 만든 것으로 보이는데, 이 구조에서 창을 과도하게 키우다 보니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라고 말했다.

투어러, 라운지, 카고 중
투어러에서 발생한다
스타리아에는 일반 승용 모델인 ‘투어러’, 고급형인 ‘라운지’, 화물 전용인 ‘카고’ 등 세 종류가 있다. 이 중 투어러 모델에서 슬라이딩 도어를 열고 닫으면 그 충격으로 파노라믹 윈도우가 금이 가거나 깨지는 경우가 발생했다.

문제가 된 투어러 모델은 창문을 밀어서 비스듬히 여는 ‘틸팅’ 방식의 파노라믹 윈도우가 기본 사양으로 적용된다. 현재 문제 대상 차량만 수백 대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더욱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사진=스타리아 클럽)

“손상 방지 방안을 강구 중”
“엔진 오일 교환 쿠폰 지급할 것”
그렇다면, 이 소식을 들은 현대차의 반응은 어땠을까? 현대차 역시 2열 파노라믹 윈도우를 비스듬히 열어둔 상태에서 슬라이딩 도어를 닫을 때 유리가 깨지는 현상이 발생했다고 인정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같은 사양의 모델에서 창문 파손 우려가 있어서 손상 방지 방안을 강구하고 있으며 검증이 완료되는 대로 서비스 조치를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문제 차량 보유 고객에게 엔진 오일 교환 쿠폰을 지급하는 등 추가 보상 방안도 계획하고 있다”라며 보상 방침을 밝혔다.

“결함의 흉기차다”
“또 엔진 오일 쿠폰?”
황당한 결함에 대한 소비자의 반응은 어땠을까? 당연히 긍정적일 수만은 없었다. 차량 설계 때 이미 고려했어야 하는 부분임에도 이와 같은 문제가 일어났다는 점, 그리고 테스트조차 안 하고 출시했다는 사실이 드러나자 큰 파문이 인 것이다.

실제로 “결함의 흉기차“라며 연이은 결함에 비판을 더하는 소비자도 더러 있었으며, “아니 또 엔진오일로 무마하냐“라며 추가 보상 방안에 반기를 드는 소비자도 존재했다. 한편, “그래서 신차 나오면 1년 후에 사는 게 정답이다“라며 사전계약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소비자도 있었다.

사전계약의 함정
큰 리스크를 안고 가야 한다
신차에 이러한 결함 문제가 터지자, 일부 소비자는 사전계약의 문제점을 다시 한번 꼬집는 분위기다. 조금 더 빨리 차를 인수할 수 있다는 점 외에는 큰 이점이 없음에도 일부 소비자는 제조사의 ”역대급 판매량 기록“, ”계약자가 몰려 역대급 대기 기간 소요“ 등의 마케팅에 현혹되는 실정이다.

결함이 안 나오면 상관이 없지만, 사실상 각종 신차에서 크고 작은 품질 문제들이 발생하고 있는데, 몇천만 원의 차를 구매하면서 이런 큰 위험을 감안해야 하는 것은 불합리할 수밖에 없다. 더군다나 출시한지 얼마 되지 않은 신차들에선 제조사가 미처 발견하지 못한 품질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이런 문제들은 아직 제대로 된 매뉴얼이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문제가 발생해 서비스센터를 찾아가도 제대로 된 조치를 받을 수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정의선 회장은 선친인 정몽구 명예회장이 늘 강조했던 ‘품질경영’의 정신을 이어받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실제로 취임식에서 정의선 회장은 “우리의 이상을 실현하기 위한 모든 활동은 고객이 중심이 되어야 한다”라며 “고객 행복의 첫걸음은 완벽한 품질을 통해 고객이 본연의 삶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도움을 드리는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런데 최근 불거진 카니발 엔진 오일 누유 현상 그리고 오늘 스타리아 창문 깨짐 현상까지. 품질경영이 우선이라기에는 큰 결함들이 수시로 포착되는 상황이다. 소비자들의 원성도 자자하다. 이제 품질경영의 실현을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줄 때가 아닐까? 오토포스트 비하인드뉴스였다.

autopostmedia@naver.com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