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클래스 씹어먹을 수 있을까?” 칼을 갈고 준비한다는 제네시스 G90 풀체인지 변화 놀랍다

0
16334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제네시스의 플래그십이자 한국을 대표하는 플래그십 세단 G90이 풀체인지를 앞두고 있다. 출시 일정은 아직 정확하게 정해진 것은 없지만 올해 연말 정도로 예상된다고 한다. EQ900과 G90 역시 연말에 출시되었기 때문에 충분히 그럴 가능성이 있다.

출시일이 다가오자 관련 정보가 하나씩 나오고 있으며, 위장막 역시 점차 얇아지고 있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에서는 출시일이 다가오고 있는 G90 풀체인지 관련 정보에 대해 다뤄본다.

이진웅 에디터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전면 모습은
G70과 G80 융합?
위장막이 점차 얇아지면서 디자인 형태도 조금씩 보이기 시작했다. 우선 전면 모습은 현재 제네시스의 디자인 패밀리룩을 따라간다. 그릴 일부가 위장막으로 덮여 있지만 위장막 위에 있는 자국을 살펴보면 G80의 방패형보다는 G70의 다이아몬드에 가까운 형태다. 즉 현행 그릴과 비슷한데, 여기서 조금 더 둥글게 처리되었다고 보면 되겠다.
 
그릴 양옆에는 일자형 램프가 두 줄로 배치되어 있는데, 다른 모델과는 달리 휀더 가까이에서 그릴 가까이까지 길게 뻗어져 있다.. 범퍼 부분에 존재하는 에어 커튼은 기존과 비슷하되 G80처럼 내부에 그물 패턴이 존재한다. 2개의 라이다도 에어 커튼 부위에 위치해 있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패스트백 스타일 미적용
새로운 휠 디자인 적용
G80이 패스트백 스타일을 적용한 것과 달리 G90 풀체인지는 패스트백 스타일이 아닌 정통 세단 스타일을 고수하고 있다. 아무래도 플래그십 모델이다 보니 날렵함보다는 중후함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2열 도어에 쪽창의 면적이 넓어졌으며, C필러에 쿼터 글라스가 추가되었다.

또한 현행 모델과 마찬가지로 플래그 타입 사이드미러가 적용되었으며, G80과 GV80에 존재하는 것과 유사한 디자인의 휠이 장착되어 있다. 그리고 보닛이 상단부 전체를 감싸는 크림쉘 타입이 적용되었다. 그리고 도어에 오토 플러시 도어가 적용된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외관 디자인만 보면
이번 변화가 페이스리프트 같아…
G90의 외관만 보면 뭔가 반대로 된 듯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EQ900에서 G90으로 페이스리프트 될 때는 풀체인지라고 해도 될 정도의 대대적인 외관 디자인 변화를 보여준 반면, 이번에 풀체인지 되는 G90은 페이스리프트라고 봐도 될 정도로 기존 디자인을 다듬은 것에 가깝다.

전면 그릴 디자인은 전작과 거의 동일하고, 에어커튼 형태 자체는 기존과 동일하다. 후면 역시 테일램프가 현행 제네시스 스타일로 변경되는 것 외 번호판이 범퍼에 있다든지, 오각형 머플러가 적용된 부분은 기존과 동일하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실내는 G80 스타일
거대한 파노라마 디스플레이
실내 디자인은 아직 포착되지 않았지만 G80 스타일을 따라갈 것으로 보인다. 이를 기반으로 플래그십 모델답게 실내 곳곳에 나파가죽, 우드그레인 등 고급 소재를 최대한 활용할 가능성이 높다. G80에 있는 시그니처 디자인 셀렉션 옵션을 기본으로 적용하면서 고급 소재 적용 범위를 대폭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대시보드에 장착되는 디스플레이 크기는 14.5인치보다 커질 것으로 예상되며, K8처럼 계기판과 파노라마 형태로 이어진다는 정보가 있다. 또한 해외 플래그십 모델들의 추세에 따라 아날로그 시계를 삭제할 가능성이 높으며, 스피커는 B&O 브랜드로 교체된다는 이야기도 있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후륜 조향 시스템이
이번에 적용된다
현대차는 10년도 더 전에 쏘나타 트랜스폼에 AGCD라는 이름으로 후륜 조향 기능이 적용되긴 했지만 인식이 저조한 탓에 이후 출시된 모델에는 적용되지 않았다.

하지만 자율 주행이 발전하고 있는 요즘, 후륜 조향과 아주 훌륭한 궁합을 나타내고 있어 적용 사례가 다시 늘고 있다. 아우디 A8, Q8, S클래스 등에 후륜 조향 시스템이 적용되어 있으며, G90 풀체인지에도 후륜 조향이 적용된다고 한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후륜 조향은 저속에서는 전륜과 반대 위상으로 조향해 회전 반경을 줄여주는데, 마치 휠베이스를 줄이는 효과가 있다. 그래서 G90처럼 휠베이스가 긴 차가 회전 반경은 소형차 수준으로 줄일 수 있으며, 좁은 공간에서 주차하기 더 유리하다.

고속에서는 전륜과 같은 위상으로 조향해 코너링 안정성과 승차감을 높인다. 이는 반대로 휠베이스를 길게 하는 효과가 있다. 물론 기본 사양이 아닌 선택 품목으로 적용될 가능성이 높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프리뷰 전자제어
에어 서스펜션 적용
G90에는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프리뷰 전자제어 에어 서스펜션이 적용된다고 한다. G80에 적용된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에서 한 단계 더 발전한 형태라고 볼 수 있겠다.

전방의 노면 상황을 읽어 서스펜션을 조절해 주는 것으로 원리상으로는 벤츠의 매직 바디 컨트롤과 유사하다. 해당 서스펜션이 적용됨으로써 더욱 플래그십에 걸맞은 승차감을 제공할 전망이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자율 주행
레벨 3 적용
자율 주행 기능도 레벨 3 수준으로 한 단계 강화된다. 올해 초 현대차가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센서퓨전 2단계 기술이 적용되며, 이를 통해 오토바이 인식 기능과 차로 내 정지 장애물 인식 기능이 추가되며, 차로 변경 시 후방 차량 인식 거리가 늘어나고 근거리 끼어들기 성능도 개선된다.

이를 위해서 전방 카메라와 레이더뿐만 아니라 전면에 라이다 2개가 추가로 장착된다. 물체 인식 범위나 정확도가 월등히 향상되며, 날씨 등 환경에 의한 영향과 오류 가능성을 줄인다. 또한 라이다는 원거리 타깃은 물론 전방과 그 앞에 있는 차량까지 인식해 사고 위험을 더욱 최소화한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엔진 라인업은 유지되거나
3.5 가솔린 터보 단일화 가능성
엔진 라인업은 풀체인지인 만큼 변경될 수 있는데, 만약 변경된다면 3.5 가솔린 터보로 단일화될 가능성이 높다. 2.5 가솔린 터보는 성능적인 부분에서는 기존 3.8 가솔린과 크게 차이 나지는 않지만 4기통 엔진이라 플래그십이라는 이미지에 맞지 않으며, G80과 동급인 이미지를 줄 수 있다. 7시리즈나 S클래스, A8도 6기통 3.0리터 엔진부터 시작한다. 또한 3.5 이상의 고배기량 엔진은 개발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기존 엔진 라인업을 유지할 가능성도 있다. 다만 K9처럼 5.0가솔린은 단종될 가능성이 높다. 또한 하이브리드 라인업은 제네시스 모델에 적용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발표했기 때문에 나올 가능성이 없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autopostmedia@naver.com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