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의 새로운 플래그십 전기 SUV 자리 차지할 GV90
2023년 양산 계획 중, 세븐 및 EV9과 유사한 시기에 출시될 듯

(사진= GV80 CLUB | 무단 사용 금지)

국내 프리미엄 제조사 제네시스에는 현재 GV70과 GV80, 그리고 순수전동화 모델 GV60까지 총 3가지 차급의 SUV가 구성되어 있다. GV60은 준중형, GV70은 중형, GV80은 준대형 급의 크기를 지닌 모델이다.

차종 구성을 보면 과연 대형 SUV 출시가 기대되지 않을 수 없다. 대형 SUV는 그 웅장한 크기를 바탕으로 많은 제조사들 사이에서 플래그십 모델로서의 인상을 각인시키기 충분한 외형을 지닌 차급인데, 제네시스에 역시 대형 SUV 모델이 출시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는 상황이다.

김성수 에디터

G80, GV70과 달리
전용 전기차 모델이 될 전망

제네시스에서 대형 SUV 차급을 출시할 것이라는 소식은 이전부터 종종 언급되곤 했다. 이전 GV80 한 체급 위의 모델을 출시할 것이라는 언급을 직접 밝힌 바는 없지만, GV80보다 더 큰 대형 SUV로 추정되는 GV90의 상표가 등록된 상황이 포착되어 그 소문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지난 2019년 9월, 제네시스의 전동화 모델을 상징하는 신차명이 최초로 상표권 출원을 하였다. 이어서 제네시스는 신규 6종의 신차명을 추가했는데, 지난 1월, 현대차는 새롭게 기존 차명 뒤쪽으로 ‘e’를 붙인 신차명 상표권 출원을 신청하며 전동화 라인업 추진이 가시화되었음을 암시했다.

새롭게 현대차가 등록 신청한 차명은 G70e, G80e, G90e 그리고 GV70e, GV80e, GV90e 등 6종이다. SUV가 인기이다 보니 GV70e, GV80e, GV90e에 대한 소비자의 반응이 쏠리는 것은 당연했다. 첫 출원 이후 시간이 지난 지금 살펴보면, 특정 상표에 해당하는 모델들도 이미 출시 및 개발이 이루어지는 단계다.

G80e는 이미 기존 내연기관 G80에 전기모터를 얹은 전기차로 출시가 진행되었다. GV70e 역시 현재 내연기관 GV70을 기반으로 전동화 모델로서 제작 중인 소식이 전해져 있는 상황이기에, 나머지 차종들 역시 본격적인 출시로 이어질 가능성이 없지 않다.

이렇게 예측만 이어지고 있던 와중에 제네시스 측에서 GV90 상표에 대한 언급을 내놓았다. 제네시스는 새로운 전기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 ‘GV90’를 오는 2023년부터 양산한다는 소식이다.

인상적인 점은 기존 모델들과는 달리 내연기관 모델이 먼저 출시되는 것이 아닌, 전용 전기차 모델로서 출시된다는 점이다. 현대차그룹은 이미 GV90 신차 개발 프로젝트에 착수하여 전장부품 개발 및 공급 방안 등을 논의하고 있다고 한다.

세븐, EV9과 유사한 스펙에
프리미엄 제조사와 경쟁할 전망

GV90은 기존에 없던 제네시스의 대형 SUV라는 점과 더불어 기존 GV80이 차지하고 있던 제네시스의 플래그십 SUV 타이틀을 지닐 모델이라는 특징이 있다. 더군다나 전용 전기차 플랫폼인 E-GMP 플랫폼을 기반으로 제작되어, GV60에 이은 두 번째 전용 전기차가 될 전망이다.

GV90은 현대기아가 개발을 진행 중인 전용 전기 SUV와 부품을 공유하여 개발 효율성을 극대화시킬 전망이다. 최근 LA오토쇼에서 공개된 컨셉카 세븐과 EV9과 더불어 제네시스의 전기 SUV GV90이 같은 기간 동안 제작될 듯하다.

올해 길지 않은 텀을 두고 출시가 되었던 현대차의 아이오닉 5, 기아의 EV6, 제네시스 GV60과 마찬가지로 세븐, EV9, GV90도 출시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스펙은 아직까지 드러난 바가 없지만, 플랫폼을 공유하는 세븐, EV9의 예상 스펙과 크게 차이나진 않을 것 같다.

GV90의 예상 스펙으로는 길이 4,930mm, 넓이 2,055mm, 높이 1,790mm, 휠베이스 3,100mm 수준이다. 파워트레인은 확장된 E-GMP 플랫폼 이중 전기모터가 적용되며, 350kW 급 초급속 충전, 480km 이상의 주행거리, 320마력 이상의 출력을 보여줄 전망이다.

프리미엄 대형 SUV 모델인 만큼 동급의 경쟁 모델이 될 것으로 생각되는 차종도 짚어보자. 현재까지 확인 가능한 대형 전기 SUV로는 벤츠의 EQG다. IAA 모빌리티 2021에서 발표한 컨셉카로, 정통 오프로더 G 클래스를 기반으로 제작된 순수 전기차다.

EQG가 EQS와 동일한 파워트레인을 갖출 것으로 전망된다. EQS 580을 기반으로 예상한 EQG의 스펙은 107.8kWh가 탑재되고, 최고출력 524마력, 최대토크 855Nm, 제로백 4.3초, 1회 충전 시 최대 770km를 지닐 것으로 예상된다.

제네시스의 전기 대형 SUV, GV90에 대한 소식이 전해지자 네티즌들도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제네시스의 새로운 플래그십이 될 SUV 소식에 기대하는 반응들도 많았지만, 기존 현대기아차와 공유하는 플랫폼을 바탕으로 디자인 차이만 나타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이기에 그렇게 좋지만은 않은 반응이 상당하다.

“2023년에나 출시될 모델을 400km 대로 출시하는 건 너무 뒤떨어지는 게 아닌가?”, “결국 GV90도 껍데기만 바꾼 모델이겠네”, ”성능은 크게 달라지는 거 없어도 가격은 1억 훌쩍 넘겠네”라는 반응이 이어졌다. 현재 화제를 모으고 있는 녹 문제와 관련해서도 “신차에 연연하지 말고 기존 모델 품질부터 신경 써라”라는 반응도 이어졌다.

제네시스의 새로운 플래그십 모델이 될 GV90 역시 기대하지 않을 수 없는 모델이다. 현시점에서 살펴본 스펙으로는 다소 아쉬운 면이 없지 않지만, 아직까지 1년 이상 남은 모델이므로 더욱 향상된 성능으로 출시될 가능성도 없지 않다.

우려스러운 부분은 국내에도 출시될 것인지에 관한 요소다. 현대기아차의 대형 SUV 텔루라이드 역시 국내에는 출시되지 않는 것이 현 상황이고, 세븐 및 EV9 역시 미국에서 생산이 이루어질 가능성이 있기에 GV90에 대한 전망은 아직까지 더 지켜보아야 할 점이 많은 상황이다.

[email protected]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