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니발 말고 다른 차 사고싶었던 아빠들 자극하는 수입차 출시됐다, 이 가격 실화입니까?

4
79555

카니발은 잊어라, 지프 그랜드체로키 L 출시
수입 대형 SUV 시장의 다크호스 가능할까?

지프의 그랜드 체로키 롱바디 모델이 국내에 출시되었다. 기존 모델에 비해 한층 더 커진 전장을 지닌 그랜드 체로키 롱바디 모델은 기존 모델명 뒤에 L이라는 이름이 추가로 붙게 된다. 지프 역사상 두 번째 7인승 모델의 주인공으로, 국내 시장의 7인승 모델 강자, 카니발과도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하지만 이런 그랜드 체로키 L을 두고 국내 소비자들 사이에선 다소 논란의 여지가 발생하고 있다. 바로 가격 때문인데, 현지 가격에 비해 국내 가격이 다소 높게 책정되었다는 평가다. 또 여러 문제들도 하나 둘 보고되고 있는 상황이라는데, 과연 어떤 상황인 것인지 지금부터 살펴보도록 하자.

김성수 에디터

카니발 하이무리진과 비교해 봐도
크게 꿀리지 않는 크기다

그랜드 체로키 L은 미국의 SUV 제조사인 지프의 후륜구동 기반 준대형 SUV다. 중형 SUV인 체로키의 후속으로 개발되었으며, 기존 체로키를 그래도 판매하는 동시에 그랜드라는 이름을 덧붙여 한 단계 윗급 SUV로 포지셔닝 했다.

그랜드 체로키의 롱바디 모델이 국내에 처음 모습을 드러낸 것은 2021년 1월이었다. 유튜브 생방송을 통해 모습을 처음 공개한 그랜드 체로키 L은 FCA의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FCA 언커넥트 5.0, 무선 애플 카플레이, 안드로이드 오토, 메킨토시 오디오 등의 사양이 적용되었다.

기존 4,820mm에 불과했던 전장도 눈에 띄게 증가했다. 그랜드 체로키 L의 크기 제원은 길이 5,220mm, 넓이 1,975mm, 높이 1,795mm, 휠베이스 3,090mm의 크기를 지니고 있다. 국내 카니발 하이리무진의 길이 5,200mm, 넓이 1,995mm, 높이 2,045mm, 휠베이스 3,090mm와 비교해도 꿀리지 않는 스펙을 보여준다.

지프는 카니발과 같은 미니밴 영역에까지 시장을 넓혀 본격 경쟁을 펼칠 포부를 드러냈다. 제이크 아우만 스텔란티스코리아 사장은 그랜드 체로키 L에 “제품의 외관뿐만 아니라 실내에도 상당한 심혈을 기울였다”, “특히 실내는 승차할 때마다 쇼크에 빠질 정도로 아름답다”라고 말할 정도로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랜드 체로키 L은 국내에 3.6L V6 가솔린 엔진이 탑재된 모델만이 입고되며 3,604cc의 배기량을 지녔다. 8단 자동 변속기가 탑재되며 최고출력 286마력, 최대토크 35.1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7인승 오버랜드와 6인승 써밋 리저브로 운영되며 시작가는 각각 7,980만 원, 8,980만 원이다.

리콜 조치 돌입한 그랜드 체로키 L
가격 차이 역시 크게 논란이다

스텔란티스코리아 사장이 감탄을 하며 큰 자신감을 내비쳤던 그랜드 체로키 L이지만, 벌써부터 이런저런 잡음들이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다. 아직까지 시승 행사도 다 완료되지 않은 시점이지만, 벌써부터 리콜 조치에 돌입하게 된 것이다.

국토부에 따르면 리콜 대상은 2021년 6월 17일~10월 21일 생산된 그랜드 체로키 L 689대로 해당 차량에선 사고 등 충돌 시 에어백이 전개되지 않아 탑승객이 상해를 입을 위험성이 발견됐다. 에어백 제어 장치 소프트웨어 설정 오류 때문이다. 리콜 대상 중 75대는 이미 판매됐고, 614대는 출고 전이다.

가격과 관련해서도 네티즌들 사이에서 논란이 거세다. 그랜드 체로키 L의 국내 시작 가격은 7,980만 원으로 미국 현지 판매가보다 무려 1,400만 원 가량 더 비싸다. 수입차에 적용되는 관세는 8%이지만 가격 상승량은 이를 훨씬 웃돌고 있다.

네티즌들은 너무 큰 가격차이에 벌써부터 불만을 표하고 있다. “외국보다 1,400만 원 비싸게 파는 차”, “이게 그렇게 바가지라던데”, “저렇게 해놓고 또 40% 할인 때리려고 그러나”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그렇다면 과연 수입차가 국내에 입고되며 가격대가 크게 상승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수입차가 국내에 입고되며 기본적으로 부가되는 관세도 포함되지만, 가장 큰 요인은 크게 운송료, 수입사 마진, 딜러 마진이 추가되기 때문이다. 현지에서 생산된 후 국내로 입고되게 된다면, 인기 모델이 아닌 한 하역장에서 출고되기 전까지 오랜 시간이 소요되는 경우가 많다.

그렇게 될 경우 PDI 센터에서는 오랜 시간 하역장에 보관된 모델들의 검사 및 관리가 진행되는데, 이 과정에서 차량은 염분이 강한 해의 영향으로 녹이 슬거나 부식이 되는 등의 문제를 해결하게 된다. 이 외에도 소비자에게 모델을 인수하는 딜러들에게도 수익률을 남겨야 하기 때문에 생각보다 추가되는 요금이 생각보다 많아지게 된다.

현 국내 시장 7인승 MPV의 강자로 꼽히는 카니발의 경쟁상대가 될 것으로 기대되지만, 벌써부터 현지와는 크게 차이 나는 가격대, 시승 행사가 채 끝나기도 발생한 리콜 등의 문제로 그리 쉽게 풀릴 것 같지만은 않다.

그랜드 체로키 L은 이전부터 스마트폰 연동 없이는 작동되지 않는 반쪽짜리 티맵 기능으로도 아쉬움을 남겼었다. 과연 그랜드 체로키 L은 여러 난관을 헤치고 국내 시장을 대표하는 7인승 모델이 될 수 있을까?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autopostmedia@naver.com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0
+1
0
+1
0
+1
1

4

  1. 다른 외제차도 모두 1400만원 이상씩 올려팔지 않는데….무슨 소리하는거야…판매가에 마진을 붙여서 출고되는건데…기사논리라며 그럼 미국과 가격차이 없이 파는 브랜드는 망해야하는거 아니냐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