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현대차 훔치는게 가장 쉬웠어요” 도난 1위 불명예 기록에 모자라 고발까지 당할 위기?

0
2122

외신의 보도에 따르면, 위스콘신주 밀워키시는 최근 들어 차량 절도 사건이 급증하고 있다고 밝혔다. 도난 차량의 대부분이 비중이 놀랍게도 기아 차량인 것으로 밝혀졌다. 외신이 밝히길 기차는 현재 차량 도난 문제에 대한 이슈를 해결하기 위해 현지 경찰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리고 이와 같은 범죄 행위는, 미국 10대들에게 유행으로 번지면서 더욱더 현지에서 운용 중인 오너들에게 불안감을 안겨주고 있다. 마찬가지로 현대차 또한 보안에 취약하여 높은 도난율을 자랑하고 있다.

 권영범 에디터

밀워키 시의원
고발 검토

기아차와 현대차 모두 북미에서 판매되는 모델들에 한해 기본적으로 이모빌라이저 장착이 미흡했다. 이와 같은 통계와 각종 범죄가 잇따르자, 자사 오너들에게 무료로 스티어링 휠 잠금장치를 제공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리고 2022년식부터 전 모델에 이모빌라이저를 기본으로 장착할 것이라고 말했다.

밀워키시 경찰이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의 증가로 인한 문제 중 하나로, 2021년 상반기 중 밀워키시에서 도난당한 차량들 3대중 2대가 기아차나 현대차로, 두 브랜드 차량을 소유하고 있는 오너들에게 특히 위험하다면 경고하였다.

차량 절도 건수의 상승세가 예사롭지 않다. 연간 차량 절도 건수가 2.5배나 가까이 증가했으며, 이중 기아차와 현대차는 6개월 동안 25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밀워키시 경차를 입장을 밝혔다.

밀워키시 의회 의원들도 차량에 이모빌라이저와 같은 도난방지 장치를 설치하지 않은 자동차 회사들을 비난하고 있다. 특히 ‘알더만 칼리프 레이니’ 하의원은 “자동차 회사들이 범죄 증가에 직접적인 책임이 있다”라며 고발 조치를 암시하였다.

뒷유리를 깨면
경보음이 울리지 않아

현재 북미에서 판매된 현대차들의 공통점이 발견되었다. 그건 바로 뒷유리를 파손할 경우 도난경보 알림음이 작동하지 않는다는 것인데, 이를 악용하여 차량을 탈취하는데 일조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범죄의 장면 노출이라 구체적인 방법은 공유되지 않았지만, 스티어링 칼럼 커버를 파손하여 USB 코드가 있는 장치를 통해 간단히 시동을 걸 수 있다고 한다. 2011년~2015년 사이에 생산된 기아차와 현대차에는 텔레매틱스 서비스가 제공되지 않아 이러한 결과를 초례한 것으로 밝혀졌다.

전문가들은 기아차와 현대차 차량 절도 용의자 절반 이상이 16세 이하 청소년이라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고 입장을 냈다. 오죽하면 기아차와 현대차만 노리는 청소년들을 ‘kiaboyz’라고 칭하기까지 하겠는가.

네티즌들의 반응을 잠시 살펴보자면 다음과 같다. “참 상반되네, 한국 청소년들은 문제 푸르나 정신없는데”, “걱정할 필요 없음 자주 털리면 현기차는 안 팔림”, “차가 좋아서 절도범이 훔쳐 간다고 광고하더니만, 그냥 가져가도 되는 차였네”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autopostmedia@naver.com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