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형 대비 최대 약 6천만 원까지 증가한 신형 G90
벤츠 S클래스 및 BMW 7시리즈도 넘보는 가격

G90 국내 포착 사진 /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국산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의 플래그십 대형 세단, G90이 본격적으로 모습을 공개했다. 신형 플랫폼을 적용한 제네시스의 첫 번째 플래그십 세단이기에 상당한 관심을 모았던 모델이다. 그간 기대를 모았던 G90, 최근 가격 및 상세 사양이 공식 공개됐다.

공개된 G90을 살펴보니 상당 부분의 사양이 탑재되었고, 외관 디자인 역시 상당한 호평을 받고 있지만, 역시나 네티즌들 사이에선 우려를 완전 떨쳐버릴 수 없다는 반응이었다. 바로 이전 세대 모델에 비해서도 큰 폭으로 증가한 가격이 가장 큰 요인이었는데, 과연 G90의 가격 및 사양은 어떻게 구성됐는지 지금부터 살펴보도록 하자.

김성수 에디터

3.5L 가솔린 터보 모델 단일 파워트레인
일반 모델과 롱휠베이스 모델로 구성

지난 14일, 현대차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가 플래그십 대형 세단 G90 풀체인지 모델을 전격 공개했다. 완전변경 4세대 모델로 디자인 철학과 우수한 상품성을 갖췄을 것으로 기대돼, 일찍부터 큰 기대를 모은 모델이다.

G90에는 제네시스가 추구하는 디자인 철학 ‘역동적인 우아함’을 한껏 강조한 멋이 담겼다. 신규 크레스트 그릴과 날렵한 두 줄 램프로 제네시스 엠블럼을 형상화한 전면부, 럭셔리 세단의 인상을 주는 파라볼릭 라인이 G90 풀체인지에 적용된 새로운 특징이다.

공식 공개되기 이전부터 G90 풀체인지 모델의 실물 포착 사진이 여러 번 공개되어 외관 디자인을 여러 번 살펴보았던 일이 있다. 오늘은 공식 공개를 통해 드러나게 된 풀체인지 G90 공식 정보를 바탕으로 살펴보는 시간을 가지려 한다.

신형 풀체인지 G90 모델은 3.5L 가솔린 터보 파워트레인만으로 구성되어 있다. 3.5L 가솔린 터보 일반 모델 및 3.5L 가솔린 터보 롱휠베이스 모델 두 가지로 출시됐다. 롱휠베이스 모델은 세단 대비 190mm 긴 전장을 바탕으로 뒷좌석 도어와 C 필러를 확장해 더욱 여유로운 내부 공간을 확보했다.

제네시스 최초로 48V 일렉트릭 슈퍼 차저 가솔린 터보 엔진이 적용됐고 20인치 전용 휠과 창문을 감싸고 있는 포물선 형태의 라인, B 필러에 크롬 소재를 통해 세단과 더욱 차별화된 디자인을 지니고 있다.

G90의 크기 제원은 일반 모델 길이 5,275mm, 넓이 1,930mm, 높이 1,490mm, 휠베이스 3,180mm, 공차중량 2,025kg~2,155kg이다. 롱휠베이스 모델의 경우 길이 5,465mm, 넓이 1,930mm, 높이 1,490mm, 휠베이스 3,370mm다. 두 모델 모두 4인승 트림과 5인승 트림 두 가지로 구성됐다.

일반 모델은 최고 사양 기준 약 400만 원
롱휠베이스 모델은 약 6천만 원이 상승했다

G90 풀체인지 모델의 공식 스펙도 살펴보자. 먼저 3.5L 가솔린 터보 일반 모델은 구동방식은 FR, AWD를 지원하며, 자동 8단 변속기가 조화된다. 3,470cc의 배기량, 최고출력 380마력, 최대토크 54.0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G90 풀체인지 롱휠베이스 모델은 AWD 구동방식만이 지원되며 마찬가지로 자동 8단 변속기가 조화된다. 3,470cc의 배기량을 지녔으며 최고출력 및 토크 등의 구동 성능은 아직까지 공개되진 않았다.

가장 큰 변화로는 가격을 들 수 있다. 풀체인지 G90의 기본 사양 가격은 8,957만 원이다. 이전 세대 G90의 최저 사양 모델 3.3L 가솔린 터보 모델 8,207만 원과 비교해 보면 약 750만 원이 증가했다. 최고 사양 트림 역시 구형에 비해 큰 폭으로 증가했다.

구형 3.3L 가솔린 터보 G90의 최고 사양 트림 프레스티지의 가격은 1억 1,557만 원이다. 신형 3.5L 가솔린 터보 모델의 최고 사양 트림인 AWD 프레스티지 트림은 1억 1,957만 원으로 400만 원 증가했다. 롱휠베이스 모델의 경우 상위 트림을 선택할 시 가격은 1억 7,457만 원까지 치솟는다.

신형 G90의 가격이 다소 상승하면서, 동급 수입 대형 세단과의 가격 차이도 크게 줄어들었다. 아직까지 G90의 가격이 조금 더 저렴한 편이긴 하지만, 가격대를 감안하고서 G90을 선택할 정도까지의 메리트를 지니고 있다고 보긴 힘들다. 더욱이 롱휠베이스 모델의 경우는 가격 차이가 오히려 없다고도 볼 수 있다.

수입 대형 세단의 대표 주자로는 벤츠 S 클래스와 BMW 7시리즈를 꼽을 수 있다. 현재 두 모델은 모두 각각 파이낸스 할인이 적용 중이기에 G90과의 가격 차이도 더욱 좁혀졌다. S 클래스 3.0L 가솔린 모델은 1억 6,847만 원~1억 8,724만 원, 7시리즈 3.0 가솔린 모델의 경우 가격은 1억 2,316만 원~1억 5,070만 원이다.

구형 대비 가격대가 다소 높아져 네티즌들 사이에서도 다소 아쉬움을 보이는 상황이다. 네티즌들은 “한국사람으로서 G90을 응원하지만 내가 산다면 S클 살 것 같다”, “구형 G90 오너입니다. 만족스럽긴 하지만 1억 중반 가격이라면 수입차로 눈이 가네요”와 같은 반응들이 대부분이었다.

반면 그렇게 큰 의미가 없을 것이라는 반응도 적지 않았다. 어차피 G90의 수요층은 대체로 기업 임원용으로 수요가 어느 정도 고정되어 있기에 국내 시장에서 크게 경쟁력이 뒤처지지도 않을 것이라는 반응이다. 수입 대형 세단을 타기 제약이 있는 고위 공직자들을 겨냥해 내놓은 모델이라는 것이다.

G90 국내 포착 사진 /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일반적으로 대형 세단은 법인 차로 출고되는 비중이 상당하기에 신형 G90이 가격 면에서 다소 아쉬움을 남긴다 하더라도 수요에는 큰 지장이 없을 것으로 생각된다. 다만 이번 신형 G90의 가격 상승은 개인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는 것에는 다소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을 듯하다.

과연 신형 G90은 출시 이후 어떤 반응을 이끌어 낼지 벌써부터 기대가 된다. 과연 신형 G90은 “비슷한 가격대면 수입차 산다”는 인식을 뒤바꿀 수 있을 모델이 될 수 있을까?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0
+1
0
+1
1

3 COMMENTS

  1. 미친딧이죠 국민을 봉으로 생각하는 현기 자동ㅊ내연기관차가 어떻게 벤츠값을 받을려고그래 어이없다 제발 정신차리세요 나는 앞으로 국산차는안사 너무비싸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