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트럭 코리아
순수 전기트럭 출시하겠다 밝혀
과연 순수 전기트럭은 대한민국 트럭커들에게
어떤 매력을 어필할까?

모든 장르의 자동차들을 가리지 않고 전 세계적으로 전동화의 열풍은 멈출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이는 곧 자동차의 트렌드이자 자동차 업계가 앞으로 나아가할 숙명이자 트렌드요 피하지 못할 운명과도 같은 존재가 바로 전기차다.

오늘날의 자동차 시장은 내연기관과 전기차 그 사이 어딘가에 자리 잡고 있다. 이 말은 곧 자동차 시장에서 맞이하는 또 한 번의 과도기에 오른 것이며 글로벌 메이커들을 막론하고 전기차 산업의 스타트업 기업까지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게 우리가 맞이하고 있는 현시대다. 이러는 와중에 볼보 그룹 내에서 독자적으로 움직이는 그들, 볼보 트럭에서 파격적인 소식이 전해졌는데 그 소식은 바로 대형 트럭의 전동화 소식이다. 과연 볼보가 새롭게 선보이는 순수 전기 대형 트럭은 어떤 모습일지 오늘 이 시간 함께 알아보도록 해보자.

 권영범 에디터

척박한 한국 시장에
가장 먼저 들어오리라 다짐한
볼보트럭 코리아

지난 11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하는 어느 한 호텔에서 볼보트럭 코리아는 신년 미디어 간담회를 열었다. 이번 간담회에서 볼보트럭 코리아는 “올해 인증을 위한 시범 차량을 국내에 들여올 예정”이라며 운을 땠는데, 그 시범차량들이 바로 순수 전기트럭 모델들이다.

볼보트럭은 오는 2030년까지 전 세계 사업장에서 판매하는 볼보트럭 차량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019년 대비 50% 감축하고, 오는 2050년까지 배출량을 ‘제로’(0)에 수렴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볼보트럭은 이 말이 허풍이 아니라고 입증하듯이, 이미 2019년 중형 전기트럭을 양산하기 시작했다. 심지어 올해 8월 해외에선 대형 전기트럭 양산과 함께 고객 인도를 시작할 예정이다.

따라서 이번 볼보트럭 코리아의 포부 또한 업계에선 마냥 뜬구름 잡는 소리가 아닌 것으로 보고 있는데, 아무래도 일반 전기차와는 달리 무거운 짐을 한가득 적재하고 다니는 화물차의 특성상 가혹 조건과 견인력, 충전 인프라 구축에 대한 우려의 의견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13,000cc 디젤엔진 기준
모터의 성능이
엔진의 성능을 넘어섰다고 한다

볼보트럭 코리아는 이번 순수 전기트럭의 제원을 설명할 때, 볼보트럭이 제공하는 13,000cc 디젤 엔진을 기준으로, 이미 디젤 엔진의 능력치를 능가하는 퍼포먼스를 내뿜는다고 설명했다.

볼보트럭이 제공하는 13,000cc 급 엔진은 두 가지로 나뉜다. 최대 출력 500마력, 최대 토크 255kg.m를 제공하는 엔진과 최대 출력 540마력, 최대 토크 265kg.m를 제공하는 엔진으로 나뉜다.

배터리의 용량은 최대 540kWh이며, 최대 출력은 약 670마력, 최대 토크는 244.89kg.m라는 강력한 성능을 자랑한다. 최대 토크 영역에선 내연기관 대비 약간 떨어지는 모습을 보이지만, 최대 출력은 볼보트럭에서 제공하는 최상위급 엔진들과 견줘도 손색이 없을 정도의 수준이다.

또한 급속 충전 시 1시간 30분 내 80%까지, 6~12시간가량 충전 시 100%까지 충전할 수 있다는 점도 언급하였고, 볼보 대형 전기트럭 FH, FM, FMX는 12단 변속기가 적용됐다고 한다.

현대차의 수소 전지 화물차
엑시언트와 경쟁할 것으로 보여

현재 상용차 부문 전 세계 어느 제조사에서도 순수 전기트럭 모델을 염두에 두거나 가능성을 열어 긍정적인 메세지를 보내는 곳은 없다. 심지어 같은 국가에서 태어난 스카니아에서도 이러한 코멘트는 없다. 때문에 어느 누구도 시도조차 하지 않은 시장을 개척하여 ‘최초 출시’라는 타이틀을 가져가고자 하는 야망이 눈에 띈다.

볼보트럭 코리아에서 밝히길 “스웨덴 본사에서도 주목하는 주요 트럭 시장이 한국 시장이다”, “한국이 차량 전동화에 대해 정책적으로 깊이 관여하는 점을 고려했다”, “지속가능성 측면에서 대형 트럭의 전동화가 수반되어야 한다는 것은 더 이상 의문의 여지가 없는 사안”등의 입장을 밝히며 적극적인 순수 전기트럭의 긍정적인 방향을 어필하였다.

아울러 볼보트럭 코리아는 대형 전기트럭을 국내에 도입하기 위해 전국 31개소 서비스센터와 물류 거점에 트럭 충전 시설을 구축하고, 정부와 대형 트럭용 공공 급속 충전 시설을 확충할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때문에 현대차가 최근에 출시한 수소 화물차 엑시언트의 출시와 함께 이미 수소 충전소 인프라 구축이 진행 중이다 보니, 볼보트럭 코리아가 제시한 인프라를 구축하는데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이란 우려도 함께 나오고 있다.

최근 독일에서 진행된 테스트 주행에서는 40t급 FH 일렉트릭이 완전 적재 상태에서 평균 시속 80km/h를 유지한 채 343km를 주행했다고 언급하였다. 다만, 대한민국 도로의 특성상 일반 국도가 아닌 고속도로도 오르막길과 내리막길이 고저차가 심하며, 국도는 더더욱 말할 필요가 없을 정도로 고저차가 심하다. 대한민국 도로와 비교했을 때 비교적 많이 평야를 이루는 유럽의 도로 여건과 비교하는 부분은 아직 속단하는 게 아니냐는 전문가들의 시선이 존재한다.

[email protected]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1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