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E86 국내 공도 출현
두부 배달차로 잘 알려진 AE86은
과연 어떤 차였을지 함께 알아보자

대한민국 고속도로에서 발견된 AE86 /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김문규’님 제보

AE86, 자동차를 좋아하는 매니아들 사이에선 “두부 배달 차”로 유명한 차다. 애니메이션 이니셜 D를 통해 유명해진 이 차는, 1983년에 데뷔하였으며 코롤라 레빈과 스프린트 트레노라는 이름으로 나뉘게 된다.

비록 오래된 일본산 스포츠카이지만, 이니셜 D를 통해 전 세계적으로 엄청난 팬덤을 형성한 AE86, 소문에 의하면 2~3대가량 한국 번호판을 달고 어디선가 숨어 지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국에서도 기를 쓰고 소유하고자 하는 AE86은 과연 어떤 매력을 가졌기에 이토록 열광하는 것일까? 오늘 이 시간은 AE86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고자 한다.

 권영범 에디터

1983년 당시
MPI 엔진을 탑재

도요타는 과거, 1972년 코드네임 TE27부터 트레노란 이름으로 스포츠카를 생산하였다. 당시 스포츠카 상위 차종인 셀리카 1600GT의 2T-G형 1.600cc DOHC 엔진을 얹어, 셀리카 대비 저렴한 가격으로 어필을 하였고, 후에 반응이 좋아 계속하여 후속작을 내놨다.

이후, 2세대 트레노 TE51에는 EFI (Electroinc Fuel Injection) 기술을 투입 및 산화촉매를 이용하여 배출가스 규제를 대응하다가, AE86에 오면서 MPI(Multi Point Injection)으로 바뀌게 되어 연료 효율을 높였다.

이후 3세대 트레노-레빈 시리즈에는 파워 트레인에 대한 개선은 뚜렷하게 없었으나, 점차 타이트해져 가는 배출 가스 규제에 맞추기 위한 작업이 진행되었고, 서스펜션의 기능 향상, 기계식 LSD를 추가로 제공하여 2세대에서 혹평 받았던 주행 성능을 개선시켰다. 참고로 3세대 트레노-레빈 시리즈를 끝으로 도요타의 2GT-C 엔진은 단종되었다.

이후 4세대 트레노-레빈 시리즈를 거치면서 대대적인 개선에 나섰다. 가장 첫 번째로 도드라지는 부분은 바로 엔진이다. EFI 연료 분사 방식에서 MPI로 변경됨과 동시에 야마하제 헤드 블록을 적용하였고, T-VIS라는 가변 흡기 시스템과 4륜 디스크 브레이크 시스템은 시대를 앞서나간 기술이었다.

960kg이라는
가벼운 공차중량

요즘 시선으로 바라보면 AE86의 성능은 볼품없다. 최대 출력 130마력, 최대 토크 15.2kg.m라는 수치는 요즘 준중형 차에서도 흔하게 볼 수 있는 수치다. 그러나 시대를 감안한다면 여전히 훌륭한 수치이며, 960kg이라는 가벼운 무게는 130마력으로도 충분히 경쾌한 주행을 할 수 있었다.

더욱이 당시 나왔던 스포츠카들 대비 저렴한 가격으로, 돈이 없던 공도 레이서 (일명 하시리야)들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차였고 선대 모델이었던 TE 시리즈들의 하체 구조를 계승한 덕분에 튜닝의 노하우나 파츠 또한 풍부했다.

더욱이 많이 팔렸던 차량이었던 만큼, 폐차 자원 또한 풍부했다. 고갯길을 공략하는 이들이 사고가 나면 해체된 AE86을 찾아내서 부품을 사다가 갈아버릴 만큼 저렴함의 끝을 보이기도 했다.

당시에도 AE86은 가벼운 편에 속하는 차였다고 한다. 때문에 튜닝을 거쳐 차의 능력치를 끌어올리면 그만큼 체감되는 향상 폭이 꽤나 컸다고 한다.

리플렉터 라이트와
고정형 라이트

AE86은 트레노 외적으로 코롤라 레빈이라는 차가 존재했다. 레빈은 우리가 흔하게 접할 수 있는 헤드라이트 형식의 전면 마스크를 가지고 있으며 라디에이터 그릴이 존재한다.

워낙에 이니셜 D로 유명해진 스프린터 트레노 대비 중고 가격 또한 저렴하고, 매니아들이 찾는 차역시 트레노인데, 사실 레빈 쪽이 유지 보수와 성능 면에 있어 더 나은 모습을 보여준다.

트레노는 리플렉터블 라이트의 특성상 정비성이 좋지 못하다는 단점을 가지고 있다. 더욱이 라디에이터 그릴이 없다시피하여 냉각 부분에서 레빈에 비해 약한 모습을 보여주고 거기에 라이트를 펼치면 공기저항이 레빈 대비 많이 발생한다.

때문에 확연하게 차이 나는 전면부 디자인은 출시 당시에도 취향에 따라 확고하게 나뉘었다고 할 만큼 디자인에 대한 호불호가 나뉘었다고 한다.

AE86을 표방하지만
실상 겹치는 부분은 없어


AE86은 1987년에 단종되었다. 그리고 난 뒤 시간이 지나 지난 2012년에 도요타에선 86이란 이름의 경량 후륜 구동 스포츠 쿠페를 출시하게 된다.

초기 출고 세팅부터 AE86을 오마주 하기 위해 오버스티어 성향의 세팅으로 이뤄졌으며, 도요타가 86을 출시하면서 내세웠던 슬로건인 “드라이버와 함께 성장한다”라는 컨셉을 그대로 이어받아온 점이 특징이다.

때문에 표면적인 부분에선 AE86의 정신을 그대로 이어온 모델로 평가받고 있지만, 직접적인 연관성은 없기에 매니아층 사이에선 도요타 86을 놓고 AE86의 후속작이나 아니냐에 따른 논쟁이 가끔씩 오가고 있다.

간혹 이렇게 말하는 사람들이 있다. “옛날 차들이야말로 기본에 충실한 차였지”라며 말이다. 과거 안전장비는 고사하고 그저 운전자의 스킬만으로 그 차의 포텐셜이 바뀌는 그런 시절을 말하는 거다. 어찌 보면 이 말은 곧 AE86의 순수한 주행 능력을 두고 하는 말이 아닌가 싶다. 오포토스트 이슈플러스였다.

autopostmedia@naver.com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1
+1
0
+1
0
+1
0

4

  1. 정말 운전을 할 둘 아는 자들이 타는 메유얼 차이다. 지금도 토요타 86. GR 86(2022년형). Supera 2022년형. 미국 유럽 일본 등 한국 빼고 메뉴얼 6단 7단. DCT 오토 7단 등 양쪽 다 나오고 스포츠카 절반이상이 메뉴얼울 택하지. 메뉴얼을 왜 택하는지 모른는 한국 운전자들. 차를 거의 내가 원하는 대로 속도나 방향을 핸들 말고도 물리법칙으로 조정 할 수 있다. 위험한 상황에 급정지.급출발 가능. 오토는 속도 못 줄여 엔진 브레이크. 사이드 브레이크가 자동 이라 운전자 의지와 관계없이.그냥 황천가지. 한국 운전자는 악셀만으로 운전 한다고 하지. 브레이크는 보복 운전용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깜빡이는 사치 전기 들어….ㅋㅋㅋㅋㅋㅋㅋ한국 깜방이 만실이라고 하지ㅋㅋㅋㅋ 운전자 그렇게 하다가 본인이 보행하다가 또다른 니 이웃차에 치일 수도..한국사회의 자화상…..택시도 버스 운전자XXX도 마찬가지. you still see that shit in south korea!!!/영미해외파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