곧 출시 예정인 ‘포드 브롱코 아우터 뱅크스 모델’
최근 포착된 차량은 브롱코가 아닌 ‘브롱코 스포츠’?
어떤 점이 다르고 어떤 특징을 가지고 있는지 살펴보자
국내 소비자들, “제발 국내 정식 출시해주세요”

국내에서 포착된 ‘포드 브롱코 스포츠’ / 네이버 남차카페 ‘김민재’님 제보

포드는 지난해 정통 오프로더 브롱코를 필두로 올해 총 다섯 종류의 새로운 스포츠 SUV를 국내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그중 포드코리아가 올해 선보일 신차 중에서 지난해 7월 북미시장에 출시되어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오프로드 SUV ‘브롱코’가 포함됐다. 국내 출시 소식이 전해진 이후에 국내 소비자들은 판매 가격, 성능, 출시될 트림 등을 예상하면서 기대하는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최근 포착된 차량은 포드 브롱코가 아닌 포드 브롱코 스포츠였다. 기존 브롱코와는 전혀 다른 모델로 아직 국내 출시 계획이 없지만 최근에 국내에서 자주 포착되면서 국내 출시를 예상하는 네티즌들도 있었다. 과연 포드 브롱코 스포츠는 브롱코와는 어떤 다른 점이 있는 것일까? 오늘은 최근 국내 도로에서 포착된 포드 브롱코 스포츠에 대해서 살펴보려고 한다.

정서연 에디터

약 25년만에 부활했다
오프로드 SUV ‘브롱코’

최근 국내 도로에서 포착된 포드 브롱코 스포츠를 살펴보기 전에 먼저 국내 출시 예정인 포드 브롱코에 대해서 살펴보려고 한다. ‘야생마’라는 뜻을 가지고 있는 브롱코는 약 25년 만에 부활하는 포드의 정통 오프로더 SUV 모델이다. 1966년 처음으로 출시된 후 북미 자동차 시장에서 엄청난 인기를 누렸던 1세대 모델 디자인 요소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외관 디자인이 특징이다.

포드 브롱코는 1세대 모델의 평평하고 각진 형태의 브롱코 레터링 그릴과 라운드 헤드램프 등 기존 디자인을 유지하면서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모습으로 다시 출시됐다. 추가로 포드가 자랑하는 4륜 구동 오프로드 주행 기술력과 다양한 아웃도어 활동에 더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각종 안전, 편의 사양이 적용됐다.

북미 시장에서 공개된 이후
현지 인기가 엄청났다

오랜 시간 끝에 부활한 포드 정통 SUV의 인기는 대단했다. 2020년 7월 13일에 북미 현지에서 최초로 공개된 6세대 포드 브롱코는 공개 후 사전 계약을 받은 지 한 달 만에 글로벌 16만 5,000대를 달성했다. 그리고 지금까지 미국에서 사전계약만 23만 대를 기록했다. 11년동안 브롱코가 총 22만 대 팔린 걸 감안하면 굉장히 상대적으로 큰 인기를 끈 것이다. 그리고 올해 포드 브롱코의 국내 출시가 확정된 이후부터 국내 소비자들에게도 큰 관심을 받으면서 성능 및 출시 관련 문의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먼저 국내에 출시될 모델은 스타일과 오프로드 성능 모두를 두루 갖춘 4도어 하드 탑 아우터 뱅크스 모델이 출시된다. 2.7ℓ V6 트윈 터보 차지 엔진과 4×4 시스템 그리고 10단 자동변속기를 장착해 최고출력 314마력, 최대토크 55.3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최대 견인력은 1,587kg이다. 추가로 전자 기계식 사륜구동 시스템도 탑재된다.

국내에 출시되는 모델
‘아우터 뱅크스 모델’

국내 출시 예정인 포드 브롱코 아우터 뱅크스 모델에 대해서 더 살펴보려고 한다. 6세대 브롱코는 스타일만 뛰어난 것이 아니라 오프로더 본연의 성능도 우수하다. 6가지 주행 모드를 지원하는 GOAT 지형 관리 시스템과 최신 오프로드 전용 서스펜션, 트레일 툴박스 등은 다양한 주행 환경에서 최상의 퍼포먼스를 제공한다.

그리고 최근 국내 소비자들이 제일 궁금했던 부분인 판매 가격이 공식적으로 확정됐다. 브롱코 아우터 뱅크스 모델의 판매 가격은 부가세 포함 3.5% 개별소비세 적용 시, 6,900만 원이다. 올해 2분기에 본격 국내 출시될 예정이다. 그렇다면 최근 포착된 포드 브롱코 스포츠는 국내 출시될 브롱코와는 어떤 점이 다른 것일까? 포드 브롱코 스포츠는 국내 출시 예정이 없는 것인지 지금부터 살펴보려고 한다.

“포드 브롱코와는 다릅니다”
브롱코 스포츠 포착됐다

최근 포착된 차량은 포드 브롱코 스포츠였다. 브롱코 스포츠는 차명 때문에 브롱코와 형제 모델로 생각될 수 있지만 차명과 디자인적인 부분만 일부 공유될 뿐 거의 다른 자동차다. 브롱코는 포드 레인저와 플랫폼을 공유하는 정통 SUV이고 브롱코 스포츠는 포스 포커스, 이스케이프 등에 사용하는 전륜구동용 플랫폼 모듈을 공유한다.

브롱코 스포츠의 크기 제원은 길이 4,386mm, 너비 1,887mm, 높이 1,783mm, 휠베이스 2,669mm이다. 포드 브롱코 5인승 4도어의 길이인 4,810mm, 너비 1,928mm, 높이 1,854mm, 휠베이스 2,948mm와 비교해 봤을 때 휠베이스를 제외하고 모두 다 작았다. 그리고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기아 셀토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와 비슷한 크기를 갖췄다.

“심플하지만 단단한 인상”
외관 디자인을 살펴보자

포드 브롱코 스포츠는 크기는 비록 브롱코보다 작지만 외관에서는 브롱코와 똑같이 5도어 타입의 바디에 1세대 브롱코의 디자인 요소를 계승하면서도 현대적인 부분을 많이 감미했다. 직각 위주의 차체 형태와 시원하게 들어간 샤크핀 형태의 C필러에서 작지만 강인한 인상을 많이 받을 수 있다. 루프 색상에 맞춰서 각 필러 부분에도 블랙으로 마무리해서 자동차 상하가 확실하게 대비되는 개방감을 느끼게 해준다.

그리고 후면부 디자인을 살펴보면 수직형 LED 테일라이트와 각각 개폐가 가능한 뒷유리, 테일게이트 중앙에 크게 자리 잡고 있는 포드 브롱코 스포츠 레터링에서 심플하지만 단단하고 강인한 이미지를 준다. 이런 외관 디자인은 레트로 디자인, 정통 오프로더 스타일의 소형 SUV를 원했던 소비자들의 마음을 한 번에 사로잡았다.

실내 디자인을 살펴보자
과연 파워트레인 성능은?

포드 브롱코의 실내 디자인은 화려하지 않으면서도 볼륨감, 입체감을 강하게 살리며 오프로더 컨셉을 잘 맞췄다. 센터패시아 상단에는 8인치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가 적용된다. 인포 시스템은 포드 싱크3가 적용됐고 애플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오토도 지원한다. 변속기, 파킹 브레이크는 전자식으로 적용됐다. 트림에 따라서 앰비언트 라이트도 적용된다. 2열은 차체 크기 대비 넉넉한 공간성과 함께 아웃도어 활동에 어울리는 실용적인 부분들이 디자인적으로 많았다. 트렁크 역시 차량 컨셉에 맞게 활용성을 높이기 위해 실내 내장재 손상을 방지해 줄 고무 마감재가 적용됐다.

포드 브롱코 스포츠의 엔진 라인업은 두 가지다. 먼저 1.5L 에코부스트 터보 가솔린 엔진은 최고출력 181마력, 최대토크 26.3kg.m의 성능을 갖췄고 2.0L 에코부스트 터보 가솔린 엔진은 최고출력 245마력, 최대토크 38kg.m의 성능을 갖췄다. 두 엔진 모두 8단 자동 변속기가 적용되며 브롱코만큼의 사양은 아니지만 후륜 디퍼렌셜 락 시능과 오프로드 드라이브 모드가 포함된 AWD 시스템이 적용됐다.

과연 미국 현지 판매 가격은?
국내 출시될 가능성 있을까?

포드 브롱코 스포츠 기본 베이스 모델의 판매 가격은 2만 7,415달러, 한화로 약 3,300만 원부터 시작된다. 상위트림으로는 빅밴드, 아우터 뱅크스, 배드랜드로 구성됐다. 트림별로 가격을 살펴보면 빅밴드는 2만 8,980달러, 아우터 뱅크스 3만 3,230달러, 배드랜즈 3만 4,090달러다.

현재 브롱코의 현지 판매 가격은 4도어 기준 기본 가격은 3만 4,700달러, 한화로 약 4,000만 원 정도이다. 국내 출시되는 브롱코 아우터 뱅크스 모델의 가격은 6,900만 원이다. 브롱코 스포츠와 비교해봤을 때 브롱코 스포츠가 더 저렴하지만 브롱코 성능과 비교했을 때 전혀 저렴한 가격이 아니라는 평가도 있었다. 최근 포착된 차량도 직수입된 것으로 파악되며 현재 포드는 국내에서 브롱코만 인증을 받은 상황이다.

최근 국내 도로에서 포착된 포드 브롱코 스포츠를 본 네티즌들은 “차가 굉장히 멋있게 생겼다. 뭔가 포드스럽지 않은 외관이다”, “아직까지 출시 계획이 없는 것이라면 이젠 포기해야 하나”, “직수입해서 타고 다니시는 분 부럽다”, “국내 출시되는 브롱코 스포츠 볼 날만 기다립니다”, “포착된 차량 말고 국내 정식 출시된 브롱코 스포츠의 소식을 듣고 싶습니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추가로 “미국에 살았다면 당장 계약했을 듯”, “국내 출시 안 해도 직수해고 싶은 차량 1위”, “세미 오프로드 겸 도심 주행용으로 좋아 보인다”, “정말 너무 사고 싶네요”, “올해 출시 계획에 브롱코 스포츠 왜 없나요..?”, “쌍용이 이렇게 만들면 얼마나 좋을까?”, “스포츠는 브롱코와 다르게 다자인이 임팩트가 없긴 하네”, “랜드로버 초창기 프리랜더 느낌 난다”, “브롱코 스포츠, 제발 국내 출시되길 빕니다”라는 반응을 보인 네티즌들도 있었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10

  1. 브롱코 태스트 주행 해봤습니다
    일단 후드가 직식이라 밖에서 볼때는 차가 커보이고 웅장?해보일진 몰라도 실재 운전석에 앉으면 아랴쪽 시야가 상당히 가려집니다. 이건 오프로드애서도 단점이 되는데요 차 범퍼 전방 3미터 까지는 안보인다 보면되요
    그리고 차체 떨림 문제인데요
    오프로드 차량이라서 좀 유격을 줘서 그런지 몰라도 엔진 떨림이 상당합니다. (예전 쌍용 뉴코란도 디젤 정도의 떨림이 있어요) 신호 대기 하는데도 덜덜거리는데요….휘발유차 맞나 하는 생각도 들고요
    노면 소음은 뭐….. 가장싼 국산차 생각하면 됩니다
    서스펜션도 하드해서 승차감은 기대도 하지 마세요
    한국에서 오프로드를 얼마나 가는지 몰라도 일상 생활에서 쓰기엔 비싼 쓰레기 정도 입니다
    실제로 미국 자동차 포럼에서도 80%이상 온로드 주행 할꺼면 비추입니다(거의 대부분이 해당되지 않을까 싶어요)
    차량 마감재가 그닥 좋진 않아요…. 내 외부 플라스틱으로 마감했는데 마감 퀄리티가 중국차 보는 느낌이었습니다
    2.7에코부스트 엔진이 기본 사양인데 밟는대로 잘나가긴 해요. 다만 연비가….리터당 10키로 정도 였습니다(테스트를 고속도로에서 해서…)…시내주행하면 약 8키로 예상합니다
    좋은건 디자인이 정말 잘빠졌다는 건데요…이때문에 북미에서 출기 초반에 대기도 있었죠.
    하지만 위의 사항들때문에 외면 받기 시작해서 지금은 그닥…인기 없습니다
    딜러쉽가도 고작 한두대 있을까 말까….(인기있어서 그런개 아니란건 알죠?)
    실내 천장은 높은 편이고 뒷좌석 레그룸은 소형 SUV 보다 좁거나 비슷합니다(기아 셀토스보다 좁았어요)
    실 사용까지는 아니지만 테스트 주행 세번…이것저것 느낀 결과 입니다…물론 북미에서 했구요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