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전략 모델 제네시스 G70 슈팅브레이크 출시
국내 생산인 만큼 국내 출시는 어렵지 않아
주문생산 방식으로 시판 가능성 높다

국내에서 유독 인기가 없는 장르로 스테이션 왜건(이하 왜건)이 있다. 그동안 국내에서 출시된 왜건 대부분이 크게 성공하지 못했다. 그렇다 보니 현재 국내에 시판 중인 왜건 중에서 국산차는 아예 없고, 수입차만 존재한다.

그러다 작년 연말, 제네시스에서 G70 슈팅브레이크를 정식으로 출시했다. 다만 유럽 전략 모델로 개발했으며, 이에 따라 유럽에만 출시한 상태다. 그러다 요즘 들어 한국에도 출시될 수 있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하지만 국내에 출시하더라도 성공하기 힘들 것으로 보고 있다.

글 이진웅 에디터

G70 슈팅브레이크 /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G70 모습 거의 그대로
왜건으로 만들었다

우선 디자인을 살펴보면 G70의 파생모델답게 전체적으로 G70의 모습 그대로 트렁크 공간을 확장한 모습이다. 전면 디자인은 아예 똑같고, 측면을 살펴보면 세단 모델에 뒷부분 루프를 테일게이트 부분까지 확장한 모습이다. 윈도 라인은 아예 동일하고, C 필러도 자세히 보면 세단의 라인이 어느 정도 남아있는 모습이다.

다만 세단 모델을 그대로 뒷부분을 확장한 형태다 보니 왜건에서 볼 수 있는 쿼터 글라스가 G70 슈팅브레이크에서는 볼 수 없다. 후면은 왜건답게 트렁크 리드 대신 테일게이트가 장착되었으며, 테일램프가 테일게이트 안쪽에도 추가되었다. 범퍼 디자인은 세단과 동일하다. 스포츠 패키지를 선택하면 범퍼 디자인과 머플러가 변경된다.

G70 슈팅브레이크 /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이름은 슈팅브레이크지만 원래 슈팅브레이크는 쿠페를 기반으로 만든 왜건에 붙는 이름이다. 하지만 G70은 4도어 쿠페도 아니고 일반적인 세단이어서 G70 왜건이라는 이름을 붙여야 한다. 아무래도 일반 왜건 대비 역동적인 이미지를 강조하기 위해 슈팅 브레이크라는 이름을 붙인 것으로 보인다.

실내 디자인은 세단 모델과 완전히 동일하다. 차이점이라면 왜건이다 보니 2열 시트 뒤쪽과 적재 공간이 막혀 있지 않다는 점이다. 스포츠 패키지를 선택할 경우 세단 모델에 적용되는 스포츠 패키지 내장 사양이 슈팅브레이크에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G70 슈팅브레이크 /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크기는 동일
엔진은 3.3 가솔린이 빠졌다

G70 슈팅브레이크의 크기는 전장 4,685mm, 전폭 1,850mm, 전고 1,400mm, 휠베이스 2,835mm로 세단 모델과 완전히 동일하다. 일반적으로 왜건은 세단 모델보다 전장을 늘리는 것이 일반적인데, G70은 모든 제원이 세단과 일치하다. 그렇기 때문에 탑승했을 때 느낌은 세단과 별반 다르지 않다고 할 수 있다.

엔진은 2.0 가솔린 터보와 2.2 디젤만 출시되었다. V6 3.3 가솔린 터보는 장착되지 않았다. 스펙은 내수용과 동일하다. 세단 모델보다 무겁다 보니 제로백은 약간 느려졌다.

G70 슈팅브레이크 /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작년 여름
출시 가능성이 있다고
밝힌 적 있다

G70 슈팅브레이크 국내 출시 가능성에 대해 꾸준히 거론되고 있다. 먼저 작년 여름, 제네시스 측에서 유럽 출시 예정인 G70 슈팅브레이크를 소비자의 반응에 따라 국내 시장에서 판매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예전에 비하면 왜건에 대한 인식이 그나마 개선된 편인데다 국내 소비자들도 G70 슈팅브레이크 출시를 요구하고 있는 상태다. 수입차 시장을 살펴보면 동급 모델인 V60 크로스 컨트리가 작년 한해 1,810대를 판매했는데, 국산차의 이점을 잘 살린다면 이보다는 더 많은 판매량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G70 슈팅브레이크 /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유럽 생산이면 어렵겠지만
국내에서 생산해 수출한다

해외 전략 모델의 국내 출시가 어려운 이유는 해외에서 생산된 차량을 국내에 역수입하기 위해서는 노조와 협의를 해야 하는데, 노조가 일감이 줄어든다 등 여러 가지 이유로 반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해외 여러 전략 차종들의 국내 출시가 어려운 상황이다. 사실 국내에서 성공 가능성이 있을 거 같으면 역수입이 아닌 그냥 국내에 라인을 새로 증설해 생산하는 것이 훨씬 나은데, 현 상황에서는 라인 증설하기도 어렵다.

하지만 G70 슈팅브레이크는 전부 울산 공장에서 생산해 유럽으로 수출한다. 이미 국내 공장에서 생산하고 있기 때문에 제네시스의 의지만 있다면 국내 출시하는 것은 어렵지 않은 상태다.

성공 가능성은
보장할 수 없다

다만 출시를 한다고 해도 성공 가능성은 보장할 수 없다. 국내에서 왜건은 오랫동안 찬밥 신세를 받고 있으며, 현재는 인기가 많지 않다는 픽업트럭보다도 더 없는 상태다.

유럽에서는 실용성을 중시하는 편인데, 왜건이 세단의 편안함에 실용성을 더했다는 장점 덕분에 인기가 많다. 반면 국내에서는 세단이 어느 정도 성장한 후 왜건이 성장할 새 없이 강력한 대체재인 SUV가 성장하는 바람에 세단과 SUV 사이 애매한 차량으로 평가받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편한 차를 살 소비자는 세단, 실용성을 원하면 SUV를 구입한다. 거기다가 기술 발전으로 SUV도 세단만큼은 아니지만 승차감이 많이 좋아졌으며, SUV는 험로 주행 성능까지 갖췄다.

요즘에는 용도에 따라 SUV보다 더 큰 미니밴, 화물 적재 및 레저에 초점을 맞춘 픽업트럭이라는 대체재가 되기 때문에 굳이 왜건을 구입할 필요가 없는 것이다. 그동안 국내에 출시한 왜건 대부분이 이러한 이유로 실패했다.

왜건에 대한 인식도 문제다. 예전보다 많이 개선되긴 했지만 왜건은 여전히 짐차 이미지가 강한 편이다. 특히 장의차와 디자인이 비슷하다 보니 왜건 자체에 거부감을 느끼는 사람도 꽤 있다.

사실 SUV나 미니밴도 왜건의 한 범주이긴 한데, 특성이 완전히 다르다 보니 오래전에 아예 다른 분류로 완전히 분류되었고, 왜건보다 크기가 커 든든하고 위압감 넘치는 모습을 보이는 데다 측면에서 봤을 때 비율도 왜건보다 잘 잡혀 있다.

주문 생산 방식으로
출시하면 괜찮을 것

만약 G70 슈팅브레이크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주문생산 방식으로 내놓는 것이다. 실제로 수요 적은 차량들은 주문 제작 방식을 채택하는 경우가 많다.

어차피 해외 수출 물량을 생산하고 있으니 그 라인을 그대로 활용하면 되고 설령 흥행에 실패했다 하더라도 주문받은 만큼만 생산하는 것이니 재고 걱정이 없어 크게 손해를 보지 않는다. 즉 주문생산 방식으로 내놓으면 밑져야 본전인 셈이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3

  1. 슈팅 브레이크는 영국 근대에서 사용된 사냥용 4인승 탑오픈 마차인데 “원래” 란 단어를 어디다 붙이는지. 볼보 v60판매량 호조에 해볼만하다면서 인식문제라니. 뭔 기사가 이따군지요.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