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래서 중국은 믿고 거르나봅니다…” 현대차만 죽쓰는줄 알았더니 일본차도 마찬가지였다

2
889

아큐라 중국 철수설 논란?
제네시스는 이 와중에 중국 시장 진출?
현지 아큐라 딜러들의 움직임이
사실상 철수를 앞두는 거 같아 보여

도요타는 렉서스, 닛산은 인피니티, 혼다는 아큐라 이 세 가지 브랜드들을 보면 떠오르는 공통점이 뭐가 있을까? 맞다 그것은 바로 원래 가지고 있는 브랜드보다 더 높은 프리미엄 럭셔리 브랜드라는 공통점이 있다. 그리고 그중 오늘 다뤄볼 이야기는 혼다의 고급 디비전 브랜드인 아큐라의 이야기다.

아큐라가 중국 시장 철수설이 들려오는 요즘이다. 그 이유는 바로 ‘판매 부진’이라는 이유 때문인데, 지난 2006년 혼다는 수입차 형태로 중국 시장에 야심 차게 출범하였지만, 중국 내에선 브랜드 인지도가 낮아 판매 부진에 시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일부 외신에선 현지 딜러들이 심각한 판매 부진으로 인해 차량 판매를 중단하고 이미 남아있는 재고 차량들은 범용 합작사인 GAC 혼다에서 판매키로 한 전말이 공개되어 업계의 큰 관심을 받고 있는 중이다.

 권영범 에디터

왼쪽 : 아큐라 비고, 오른쪽 : 혼다 레전드다. 레전드를 기반으로 만든 비고는 상당히 많은 부분이 닮았다. 참고로 파워 트레인은 다르다.
왼쪽 : 아큐라 CSX, 오른쪽 : 혼다 시빅 8세대 이 또한 비고와 마찬가지다. 인테리어는 완전히 판박이다.

북미 시장에서도
브랜드 파워가 애매하다

아큐라는 렉서스보다 북미 시장에 먼저 출범한 브랜드였다. 그 때문에 여타 다른 독립 럭셔리 브랜드들 보다 더욱 긴 역사가 있는 것은 사실이었지만, 출범 초기부터 아큐라는 “과연 이게 럭셔리 브랜드가 만든 차가 맞나?”라는 의문을 달고 살았다.

이유는 바로 품질에서 비롯된다. 기본적인 품질은 좋았으나 럭셔리 브랜드답지 않은 조잡한 인테리어는 기본이고, 혼다에서 판매하는 차량들을 디자인 수정 혹은 품질의 개선이 이뤄지지 않은 채 그대로 뱃지 엔지니어링 해서 판매하였다.

왼쪽 : 아큐라 비고, 오른쪽 : 혼다 레전드 형상은 사뭇 다르지만, 기반 자체가 레전드 인지라 풍기는 분위기는 똑같다.
왼쪽 : 아큐라 CSX, 오른쪽: 혼다 시빅 8세대

이 차는 그냥 똑같다. 물론 북미판 시빅도 존재하지만, 그 스티어링 휠을 제외하면 똑같다.때문에 일반 혼다차들 보다 비싼 가격을 주고 구매했음에도 불구하고, 고급차를 탄다는 인식이 전혀 없었던 것이었다. 명차로 알려진 혼다의 NSX 혹은 인테그라, 레전드 같은 명차들을 어큐라에서 손봐 판매에 돌입하긴 하였으나 이마저도 큰 차이점이 없었기에 브랜드 파워는 밑바닥을 쳤다.

다행인 점은 2013년을 기점으로 혼다의 플랫폼을 사용할지라도 북미 전용으로 따로 개발된 차들로 라인업을 재편하여 판매에 돌입하였고, 그 결과는 곧바로 소비자들의 반응으로 이어졌다. 과거 엠블럼만 바꿔치기에 불과했던 시절에서 이제는 진정한 프리미엄 브랜드로 거듭난 것이기 때문이다.

중국 시장을 겨냥하여 나온 CDX다. 이때부터 아큐라는 차별화를 두기 위해 열심이었다.

2016년부터 중국 현지화에
힘썼지만 이미 늦었다

전술했다시피 고질적으로 낮은 브랜드 파워, 그리고 중국 소비자들에겐 생소하거나 별달리 메리트를 못 느끼는 탓에 2006년 브랜드 첫 출범부터 큰 활약을 펼치지 못했었다. 경쟁사인 렉서스는 그나마 꾸준하게 판매가 됐던 것에 반해 아큐라는 힘도 못 쓰고 점차 마이너 한 브랜드로 전략하기 시작했다.

보고만 있을 순 없던 아큐라는 결국 2016년 중국 소비자를 위한 전용 모델을 내놓는 등 적극적인 공세로 한동안 판매량에 영향을 미쳤다. 판매량이 오르는 듯 하였으나, 2020년 이후 다시금 판매 부진에 시달려야 했다. 일각에선 북미에서도 크게 어필하지 못하다 보니, 아시아권 시장에서도 똑같은 결말을 맞이했단 의견이 나오고 있다.

5세대 CR-V를 기반으로 만든 RDX다. 예전처럼 앰블럼만 바꾸고 내놓지 않는다.

이 같은 소식이 외신에서 지속적으로 흘러나오자, 혼다 차이나는 “아직 정확하게 결정을 지은 건 없다”라며 일축하였지만, 합작사인 GAC는 “중국 시장의 발전 추세와 소비자 수요 변화를 고려해 브랜드를 통합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지난해에는 중국 자국 브랜드인 홍치, 캐딜락 등에 판매량에 있어 추월을 당했으며, 현지 GAC 아큐라 매장에서는 파격적인 가격에 재고를 소진하는 것으로 밝혀진 만큼 현재 중국 내에서 아큐라의 철수 소식은 기정사실화된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프리미엄 전기차로
중국 시장을 어필하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자사의 고급 브랜드인 제네시스를 중국 시장에 진출하겠다고 지난해 2021년 4월에 발표하였는데, 중국 내 주요 도시 4곳에 브랜드 거점을 구축하고 점차 판매망을 확대해 나갈 것으로 알려졌다.

제네시스는 G80 electrified, GV70 electrified, GV60, G90, 등을 투입하여 프리미엄 전기차들을 중국 시장에 선보일 것이며, 고급화 및 전동화 전략을 통해 기존의 현대차와는 사뭇 다른 마케팅으로 다가간다고 한다.

그러나 현재 먼저 앞장서서 출시한 아우디 e-트론마저도 아직까지 프리미엄 브랜드라는 타이틀을 안착시키지 못했는데, 한-중 양국 간의 관계가 좋질 못한 브랜드가 투입된다고 하더라도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을지 미지수인 상황이다.

아울러 현대차와 기아차마저 현재 판매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는데, 제네시스 전동화 차량으로 시장 선점이 가능할지 상황적으로나 환경적으로나 불투명한 상황이다. 먼저 선점했던 브랜드는 떠날 위기에 놓였고, 이제 다른 신흥 브랜드가 중국 시장에 뛰어들기 위해 준비 중이다. 과연 아큐라와 제네시스의 행보는 어떻게 이어질지 귀추를 지켜보며 글을 마치도록 하겠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2

  1. 현기랑 일본차랑 비교가되나 흉기차 엔진오일쳐먹는 엔진, 신차 출고때부터 노킹나는 차랑 10만키로넘도록 엔진오일 미션오일만 교체하는 차랑같냐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