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회장 연봉 약 27억 상승
현대차 54억, 모비스 33억, 총 87억 원
지난해 역대급 실적으로 배당금도 상승

현대자동차그룹은 2021년 기준 국내 재계서열 2위의 대형 기업이다. 현대차는 21년도 지정 자산총액 1위 삼성의 457.3조 의 뒤를 이은 246.1조 원 수준으로 2위를 차지했다. 그렇다면 대형 기업의 수장, 정의선 회장의 연봉은 어느 정도일까?

최근 정의선 회장의 연봉과 관련한 흥미로운 소식이 전해진 바 있다. 국내 2위 대형 기업의 수장인 만큼 연봉 수준도 어마어마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많은 이들의 흥미를 끌 만한 소식이 아닐 수 없다. 과연 정 회장의 연봉은 어느 정도일지, 재작년에 비하면 어느 정도 인상된 수치인지 한번 살펴보도록 하자.

김성수 에디터

;

정 회장 현대차 한정 급여
약 54억 원, 상위 세 번째

지난 16일, 현대차가 공시한 2021 사업보고서에는 현대차의 대표이사, 정의선 회장의 급여가 공개되었다. 보고서에 따르면 정의선 회장의 급여는 40억 원, 상여 14억 원, 기타 근로소득은 100만 원 등으로 총 54억 100만 원을 수령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자동차그룹 산하, 자동차 부품 기업인 모비스로부터 받은 급여는 급여 25억 원, 상여 8억 7,500만 원으로 총 33억 7,500만 원이며, 이를 총 합산한 작년 정의선 회장의 연봉은 87억 7,600만 원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의선 회장은 현대차와 현대모비스뿐만 아니라 기아에서 역시 등기임원을 맡고 있긴 하지만 기아에서는 보수를 받지 않는다. 지난해 정의선 회장의 현대차 한정 연봉은 재작년 2020년 연봉인 59억 8,900만 원보다 큰 폭으로 상승했다.

정의선 회장의 현대차 급여는 현대차 임원 중 보수액 상위 5명 가운데 세 번째 수준이다. 정 회장이 세 번째인 이유는 지난해 말 퇴직한 임원들이 고액의 퇴직금을 수령했기 때문이다.

정의선 회장보다 고액의 연봉을 수령한 이들로는 윤여철 전 부회장이 퇴직금 39억 1,400만 원을 포함한 총 57억 3,900만 원으로 1위를, 이원희 전 사장이 퇴직금 43억 3,000만 원을 포함한 55억 4,700만 원으로 2위를 차지했다.

하언태 전 사장과 김병준 전 부사장 역시 퇴직금을 수령하며 각각 4,5위를 기록했다. 한편 등기임원 중 현 현대차 대표이사 장재훈 사장의 경우 급여 6억 9,400만 원, 상여 2억 7,000만 원, 기타소득 1,300만 원을 포함해 총 9억 7,700만 원을 연봉으로 수령했다.

역대 최고 매출로
약 3조에 달하는 배당 단행

대기업 임원들의 연봉만 살펴보더라도 어마어마한 수준이지만, 사실 연봉은 임원들이 벌어들이는 수익의 일부에 불과하다. 바로 배당금이 주요 수익이라 할 수 있는데, 배당금은 기업이 일정 기간 동안의 영업활동을 통해 벌어들인 수익의 일부 혹은 전부에서 할당되는 이익을 말한다.

최근 현대차그룹이 3조 원에 달하는 역대급 배당을 단행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해 코로나 사태의 여파로 인해 반도체 수급이 어려워지는 난항을 겪었음에도 불구하고, 사상 최대 실적을 거둔 인상적인 성과를 거두었기 때문이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 / 뉴스1

현대차그룹은 현대차 매출 117조 6,106억 원으로 전년 대비 13.1%의 매출이 상승했고 영업이익은 178.9% 상향된 6조 6,789억 원을 기록했다. 기아는 각각 18.1%, 145.1% 증가한 69조 8,624억 원, 5조 657억 원을 기록했다. 현대모비스 역시 13.9%, 11.5% 증가한 41조 7,022억 원, 1조 1,262억 원을 기록했다.

그룹 내 주요 회사들이 말 그대로 역대급 실적을 거두며 배당금 수준 역시 전례 없는 고액이 예상되고 있는 상황이다.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에 따르면 정의선 회장은 전년 대비 204억 원이 증가한 787억 원의 배당금을 수령할 것으로 예상한다 전했다.

네티즌들의 반응 역시 상당했다. “저 정도면 연봉은 눈에도 안 들어오겠다”, “대기업 임원들은 월급통장 확인도 안 할 것 같다”, “어려운 상황에 최고 실적 낸 건 잘한 거라고 본다”라는 반응들을 볼 수 있었다.

코로나로 세계 경제가 불안정한 상황에서도 실질적인 성과를 거두었음을 배당금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렇게 되면 코로나 및 러시아 우크라이나 사태가 완전히 종식되고 난 후 반도체 및 원자재 수급 등이 안정화되고 난 후의 현대차 행보가 기대되지 않을 수 없는데, 국내 대기업의 추후 행보가 계속해서 기대가 되는 상황이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