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선전 중인 현대차
유독 중국 시장에서만 약세를 보인다?
사드 사태 이후로 점점 판매량 줄고 있다
최근 대대적 개편 진행, 약 1조 자금 수혈?

현대자동차가 지난해 연도별 판매량에 이어 올해 월별 판매량 역시 엄청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시장에서도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이렇듯 승승장구만 할 것 같은 현대차가 유독 중국 자동차 시장에서만큼은 자리를 못 잡고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현대차의 중국 자동차 시장은 오랜 시간동안 진행됐다. 하지만 이러한 현대차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중국 자동차 시장에서 점유율 1%대까지 하락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데 이에 현대차는 다시 한번 더 투자를 감행하는 모습을 보였다. 도대체 현대차가 중국 자동차 시장에 목을 매는 이유가 무엇일까? 오늘은 현대차의 글로벌 판매량과 현재 중국 자동차 시장 내 상황을 파악한 후 최근 투자 진행 소식까지 살펴보려고 한다.

정서연 에디터

지난해 국내 판매량
올해 국내 판매량

현대자동차의 중국 자동차 시장 내 상황을 살펴보기 전에 전반적으로 현재 현대차가 어떤 상황인지 매출 및 판매량을 살펴보면서 파악해보려고 한다. 먼저 현대차는 지난해 매출을 117조 6,110억 원을 기록하면서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구체적으로 판매량을 살펴보면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는 72만 6,838대가 판매됐고 해외 시장에서는 총 316만 4,143대가 판매됐다.

그렇다면 올해 판매량은 어떨까? 현재 코로나19 사태 장기화, 글로벌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 안좋은 상황들이 자동차 제조사들에게 안 좋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에 현대차의 올해 1~2월 국내 판매량은 9만 9,215대로 전년 대비 약 11% 감소했다.

역시나 해외 시장에서
엄청난 강세를 보였다

현재 여러 요인으로 현대차의 국내 판매량이 감소한 수치를 보였지만 해외 시장에서만큼은 아니었다. 최근 현대차는 특히 유럽 자동차 시장에서 강세를 보였다. 유럽자동차공업협회 집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올해 2월 유럽 자동차 시장에서 3만 7,032대가 판매되어 전년 대비 약 25% 증가한 수치를 보였다.

현대차의 미국 판매량을 말할 것도 없었다. 최근 미국 자동차 시장에서 제네시스의 선전에 지난 2월, 전년 대비 10만 5,088대가 팔리면서 역대 판매 기록을 경신했다. 그리고 미국 위에 있는 캐나다 시장에서도 엄청난 강세를 보였다. 캐나다 자동차 시장에서 1만 5,932대가 판매됐고 여기에 기아 판매량까지 더하면 8년 만에 다시 일본의 도요타를 다시 추월한 수치였다.

중국 자동차 시장
베이징현대

이렇듯 해외 시장에서 엄청난 강세를 보이고 있는 현대차인데 왜 유독 중국 자동차 시장에서 약세를 보이고 있는 것일까? 먼저 중국 자동차 시장 내 현대차에 대해서 살펴보려고 한다. 현재 현대차는 중국에서 베이징현대로 알려져 있다. 이는 현대자동차와 중국 베이징자동차가 합자한 브랜드다.

베이징현대가 생긴 후 초기 생산 확장 당시에는 국내에서 중국으로 부품을 보내서 조립하는 형태로 생산했다. 중국 자동차 시장에서 베이징현대는 늦게 출발한 브랜드였지만 중국 소비자들 내에서 ‘현대속도’라는 말이 언급될 정도로 아주 빠른 속도로 성장했다. 2003년 이후 2012년까지 연도별 평균 판매량이 평균적으로 37만 대 정도였고 이는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사드 사태로
한한령 본격화

베이징현대는 2014년 112만 대, 2016년에는 114만 대를 판매라면서 엄청난 성장세를 보였다. 하지만 2017년 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인 사드 사태로 중국 내 한한령이 본격화되면서 2017년 베이징현대의 판매량이 대폭 감소했다. 당시 사드 사태로 인해 중국 소비자들의 한국 제품 불매운동이 확산되면서 해마다 판매량이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상황이 점점 안 좋아지자 결국 베이징현대는 2021년 해외 첫 생산 공장이었던 베이징 1공장을 매각하고 최근 베이징 2공장의 매각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아도 중국 자동차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서 중국 둥펑자동차그룹과 합작하여 ‘둥펑위에다기아’를 설립했지만 역시나 이런 상황으로 설립된 지 20년 만에 결별했다.

여전히 판매 부진 진행 중
얼마나 팔리고 있을까?

현대차는 중국을 제외한 거의 모든 해외 자동차 시장에서 승승장구하고 있다. 하지만 중국 자동차 시장에서만큼은 해당되지 않았다. 과연 최근 중국 자동차 시장에서 현대차는 얼마나 판매됐을까?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에서 베이징현대는 총 35만 277대가 판매됐다. 이는 전년 대비 약 20% 감소한 수준이고 가장 판매량이 높았던 2016년 판매량과 비교해보면 무려 약 80% 감소한 수준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현대차의 중국 자동차 시장에서 판매 부진의 원인으로 꼭 사드 사태만 있는 것이 아니라는 의견이 제기됐다. 현대차가 베이징자동차와 합작을 한 후 중국 내 입지를 높이기 위해서 자동차 판매 가격을 대폭 낮춘 것이 시간이 지나 오히려 중저가 브랜드로 인식되게 만들었다는 분석이 있었다. 그리고 제일 중요한 것은 중국 소비자들의 선호도는 세단에서 SUV로 빠르게 변하고 있는데 현대차가 이를 따라가지 못했다는 것이다.

현대차와 기아 모두
대대적인 개편 준비

현대차와 기아 모두 중국 자동차 시장에서 도무지 맥도 못 쓰는 상황에 네티즌들은 “이 정도면 철수해야 한다”, “지금 우리가 현대차사면 다 중국으로 가는 거야?”, “그냥 중국 시장 포기해”라는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현대차는 굴하지 않았다. 오히려 기아와 함께 중국 시장에서 눈 부셨던 그 시절로 돌아가기 위해서 대대적인 개편작업을 준비 중이었다.

현대차와 기아는 각자 브랜드 이미지부터 현지 회사 조직, 지배 구조, 생산방식 등을 개편할 계획을 밝혔다. 소심한 개편으로는 반등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하고 대대적인 개편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전략적 효율화 작업을 진행 및 소형차 단산에 따른 조치로 최근 중국 생산공장 중에서 충칭공장의 가동을 잠정중단했다.

1조 1300억 원
신규 자금 수혈

그리고 현대차는 최근 베이징현대에 9억 4,200달러, 한화로 약 1조 1,300억 원의 신규 자금을 투입했다. 이에 베이징현대 관계자는 “이번 자금 수혈로 인해 베이징현대가 중국 시장의 전기차 전환에 따른 투자 수요에 대응할 수 있게 됐다”라며 “베이징현대의 자금운용 안전성도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이번 신규 자금 수혈로 중국 시장에서 신모델을 도입, 전기차 전환 등에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최근 중국 자동차 시장 개방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중국 내 테슬라 판매량이 점점 증가하고 있다. 그리고 최근 한한령이 6년 만에 풀리는 듯한 조짐이 보이고 있는 상황에서 현대차의 신규 자금 수혈이 앞으로 어떤 결과를 불러올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현재 현대차의 글로벌 자동차 시장 속 상황 및 판매량과 중국 자동차 시장 속 베이징현대의 상황까지 확인한 네티즌들은 “제네시스 런칭해도 안 되는 중국 자동차 시장인데 자금 수혈한다고 해서 과연 잘 풀릴까?”, “여태 중국 시장에 신경 엄청 썼으면서 이번에 신규 자금 투입한 거야?”, “그러지 말고 자동차 품질 개선을 해주세요”라는 반응을 보였다.

추가로 “몇 년째 안 풀리는 중국 시장 버리고 국내 시장을 좀 더 살펴보는 건 어때?”, “이렇게 안 되는 중국 시장을 포기하지 않은 이유가 뭐야?”, “내 돈이 다 중국으로 들어갔구나”, “중국 시장이 현대차에게 중요한 이유가 궁금하네”, “정말 밑 빠진 독에 물 붓기다”, “중국 시장에 1조를 수혈할 만큼 현대차에게 중국이 그렇게 중요한 거야..?”라는 반응을 보인 네티즌들도 있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