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오닉6 최근 스파이샷
후면 범퍼 양측에 적용된 등화류
계속해서 새로운 요소가 포착되는 중

아이오닉6 테스트카 / 오토포스트 독자 ‘김준식’님 제보

아이오닉6에 대한 기대감이 상당하다. 해외에서 호평을 받고 있는 아이오닉5의 뒤를 이은 모델임에 더해 컨셉카부터 주목받았던 수려한 외관 디자인이 무엇보다 관심을 이어가게 하는 요소로 꼽히고 있다. 

아이오닉6의 테스트카가 계속해서 포착되면서 아이오닉6의 예상도가 종종 공개되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최근 포착된 아이오닉6의 스파이샷 통해 기존 예상했던 부분과는 다른 특징을 포착할 수 있었다. 과연 최근 포착된 외형에서는 어떤 특징이 적용되었는지 한번 살펴보도록 하자. 

김성수 에디터

아이오닉6 테스트카 /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양산형에 쏟아진 실망감
디자인 수정을 거쳤지만 큰 차이는 없어

아이오닉6의 디자인에 상당한 관심이 아직까지도 이어지고 있다. 아이오닉6에 대해 전해진 대략적인 스펙으로는 쏘나타보다 다소 짧은 전장, 반면 그랜저보다도 넓은 휠베이스 지니고 있을 것이라 전해졌으며 77.4kWh 배터리를 장착하여 500km 이상의 항속거리를 확보할 것이라 예상되었다. 

아이오닉6에 쏟아지는 관심은 다양하다. 전동화로 넘어가는 현대차 라인업에 쏘나타를 대체할 차종이 될 것이지에 대한 기대부터 500km 이상의 주행거리를 발휘할 것인지에 대한 관심이 상당하지만, 무엇보다 큰 관심을 모으는 요소는 디자인이 아닐 수 없다. 

아이오닉6 테스트카 /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처음 공개되었던 컨셉카프로페시 “현대차가 만드는 포르쉐”라는 반응이 있을 정도로 상당한 호평을 얻어왔기 때문이다. 다만 초기 포착되었던 스파이샷 모델에서는 컨셉카를 통해 드러났던 미래적이면서도 스포티한 외형에서 크게 벗어난 다소 아쉬운 양산형 모습이 실망을 사고 말았다. 

첫 스파이샷이 공개되고서부터 많은 네티즌들에게 질타를 받아서인지, 근래 포착되는 스파이샷에서는 다소의 변화가 적용된 모습이었다. 다만 기존에 보였던 스파이샷과 큰 차이를 느끼긴 힘들었고, 이 정도의 미미한 개선으로는 아직 많이 부족하다는 평이 지배적이었다. 

아이오닉6 테스트카 / 오토포스트 독자 ‘김준식’님 제보

예상도에서도 적용되지 않았던
새로운 후면 디자인

뚜렷한 인상을 남기고 있지는 못한 아이오닉6이지만, 최근 포착된 새로운 스파이샷을 통해서는 기존에서 보지 못했던 디자인 특징을 포착할 수 있었다. 특히 후면 범퍼 부분은 그간 포착된 스파이샷을 바탕으로 제작되었던 다양한 예상도에도 반영되어 있지 않은 새로운 요소였다.

이번 테스트카 스파이샷을 통해 아이오닉6의 후면 디자인 특징을 살펴볼 수 있었다. 아이오닉6 테스트카의 리어범퍼 양 측면에 등화가 적용된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픽셀 형태의 디자인을 취하고 있어 기존 아이오닉5의 후면에서 보여주었던 디자인과 유사한 감성을 자아내고 있다.

아이오닉6 테스트카 / 오토포스트 독자 ‘김준식’님 제보

그 외에 포착된 요소는 기존과 크게 달라진 점은 없었지만, 군데군데의 특징을 한껏 자세하게 살펴볼 수 있었다. 먼저 아이오닉6에 적용될 것으로 예상되는 레벨3 자율주행 기능을 위한 전방 카메라의 위치와 사이 비치는 헤드램프의 형상, 픽셀 LED 형태 등이 포착됐다. 

휠 디자인 역시 지난번 포착되었던 휠 디자인이 적용되었다. 아이오닉6의 전용 휠 디자인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측면에서 바라본 아이오닉6는 C 필러와 루프라인, 루프라인에서 이어지는 리어 스포일러 형태가 프로페시를 연상케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아이오닉6 테스트카 / 오토포스트 독자 ‘김준식’님 제보

다만 프로페시에서 보여주었던 압도적 크기의 휠하우스, 빵빵한 볼륨의 공격적인 휀더 디자인은 역시나 적용되지 않았다. 양산형에 가까워질수록 프로페시에서 드러났던 강렬한 디자인과는 점차 거리를 두고 있는 모습이다. 

이번에 새롭게 포착된 리어 램프의 형상 이외에는 기존 아이오닉6에 묻어난 특징에 이렇다 할 큰 변화는 포착되지 않았다. 이번 테스트카 스파이샷을 통해 새롭게 아이오닉6 예상도가 탄생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한층 뚜렷해진 양산형 디자인에 더욱 관심이 가고 있는 상황이다. 

아이오닉6 테스트카 / 오토포스트 독자 ‘김준식’님 제보

컨셉카와 비교해서는 아쉬움이 남는 것이 사실인 아이오닉6이지만, 의외로 이전에는 보지 못했던 특징들이 지속적으로 포착되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추후 완전히 공개되는 아이오닉6에서는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요소가 포착되지 말란 법도 없다. 

아이오닉6는 소비자들이 현 현대차에서 가장 큰 기대와 우려를 동시에 보이는 모델이다. 아이오닉5의 뒤를 잇는 모델이기에 상당한 상품성을 갖춰 주었으면 하는데, 아이오닉6는 아이오닉5의 뒤를 이어 다시금 세계의 주목을 받을 수 있을 것인지 기대된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