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의 플래그십 세단 자리를
되찾으려는 풀체인지 그랜저
롱바디 모델 출시가 예상되고 있다

그랜저 롱바디 예상도 / 유튜브 ‘하이테크로’

현대차가 제네시스와의 분리로 인해 공백이 생긴 대형 세단, 플래그십 라인업을 보강하려는 시도를 보이고 있다. 그 자리는 현 현대차의 기함, 그랜저의 체급을 한 단계 더 끌어올린 롱바디 모델을 출시하여 구성하게 될 전망이다. 

사실 그랜저는 현 현대차의 플래그십 세단이지만, 여태까지 현대차 라인업에서 플래그십 위치에 있었던 시기는 얼마 되지 않는다. 그랜저 롱바디 출시된다면 현대차 플래그십의 새로운 전환점을 맞이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오늘은 그랜저 롱바디 대한 소식과 그 예상도를 훑어보는 시간을 가져보도록 하자. 

김성수 에디터

(사진출처=오토포스트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초기 그랜저의 위치를
되찾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현대차의 현 플래그십 준대형 세단, 그랜저의 풀체인지 모델이 올해 하반기에 출시될 전망이다. 본래 지난해 하반기 출시될 전망이었지만 대내외적으로 여러 악재가 겹치며 상당 부분 지연된 경향이 없지 않다.

오랜 시간 현대차의 플래그십 세단으로서의 명성을 되찾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는 상황인데, 최근에는 그랜저와 관련한 새로운 소식도 전해져 화제다. 현대차가 그랜저 롱바디 모델을 출시하여 현 부재한 대형 세단의 라인업을 보강할 계획이라고 한다.

그랜저 풀체인지 예상도 / 유튜브 ‘하이테크로’

그랜저는 2세대 모델, 뉴 그랜저 이후 다이너스티, 에쿠스 등의 대형 세단이 연이어 출시되며 플래그십 세단의 위치를 내주고 말았다. 이후 에쿠스의 후속 모델이 제네시스 브랜드로 편입되며 현대차에는 대형 플래그십 세단의 자리가 부제 되게 되었고, 아슬란 출시하며 이를 만회하려 시도했지만 판매량은 그리 좋게 나타나지 못했다. 

그러는 와중에 이번 출시를 준비하고 있는 그랜저 롱바디 모델은 K8과 함께 공유하는 현대차의 전륜구동 플랫을 한층 더 늘린 모델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더욱이 롱바디 모델은 그랜저 L 출시되게 될 것인지, 이전 현대차의 대형 세단을 상징하던 이름으로 출시되게 될 지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그랜저 풀체인지 테스트카 /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새로운 패밀리룩이 적용된
풀체인지 그랜저

그랜저 롱바디 모델에 대한 소식이 전해지면서 기존 포착되었던 그랜저 스파이샷을 토대로 한층 더 커진 휠베이스를 지닌 그랜저 예상도도 속속들이 드러나고 있다. 지금까지 공개된 그랜저 예상도는 실제 출시될 양산형 모델과 상당 부분 유사한 것으로 전해지기도 했던 만큼 롱바디 모델 역시 상당한 유사도를 지닐 것으로 예상된다. 

먼저 일반적인 그랜저 풀체인지의 특징으로는 현대차의 새로운 패밀리룩인 이른바 스타리아 램프”, 가로형 일자 데이타임 러닝라이트 우선 꼽을 수 있다. 헤드램프도 그릴 영역과 통합되며 현대차가 최근 밀고 있는 디자인을 반영했다. 

그랜저 풀체인지 예상도 / 유튜브 ‘갓차’
그랜저 풀체인지 예상도 / 유튜브 ‘뉴욕맘모스’

테일램프의 디자인 형상도 상당히 인상적이다. 많은 이들이 예상했던 파라메트릭 픽셀 디자인이 적용된 대신 가늘고 긴 형태의 모습을 취하고 있다. 측면 디자인은 단순하고 강렬한 캐릭터 라인이 한 줄로 지나가면서 전면 주간주행등부터 테일램프까지 윈도우 벨트라인과 평행하게 이어진다. 

풀체인지 그랜저에는 1세대 그랜저를 상징하는 요소도 반영되었다. 1세대 모델을 상징하는 분리된 C필러의 쿼터 글라스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적용시켰고 후면부는 거대한 아치형 스포일러를 장착해 정통 세단형의 트렁크 리드 라인을 연출했다. 

그랜저 롱바디 풀체인지 예상도 / 유튜브 ‘하이테크로’

롱바디 모델의 예상도를
살펴보자

다음으로 오늘의 주인공인 롱바디 모델의 예상도를 살펴보자. 휠베이스의 크기를 늘린 모델인 만큼, 전체적인 디자인은 기존 풀체인지 그랜저 예상도에서 보였던 것과 크게 차이가 나진 않는다. 다만 변화가 아예 없진 않았는데, 스포티한 디자인을 강화하기 위해 필러, 사이드스커트 부분을 크롬 등의 유광 소재를 적용, 전면에서 후면까지 연속성을 지닐 전망이다. 

해당 예상도에서는 전면 그릴의 주위도 블랙 혹은 실버 색상의 포인트를 적용해 고급감과 차별성을 한껏 자아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휠 디자인 역시 전용 특징이 적용될 전망인데, 일반적인 의전 차량에서 채택하고 있는 평평한 디자인이 적용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사진출처=오토포스트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현대차가 이번 풀체인지 될 그랜저의 롱바디 모델 출시를 준비하면서 과거 그랜저가 지니고 있던 플래그십 세단으로서의 명성을 다시금 회복하려는 의지를 내비치는 상황이다. 전체적인 디자인이 신형 패밀리룩이 적용됨과 동시에 과거 그랜저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요소가 상당 부분 반영되어 상징성 역시 적지 않은 모델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가 그랜저에 대한 의미와 플래그십 세단으로서의 명성 회복을 위한 마케팅을 지속해온 상황이다 보니 롱바디 모델의 네이밍은 그랜저 L 등으로 적용될 가능성이 상당하다고 생각된다. 다만 그랜저가 플래그십 세단으로서의 마케팅에 집중하게 되면서 기존 합리적인 구성으로 상당한 판매 실적을 거뒀던 가격구성 측면에선 다소 아쉬운 행보를 보이진 않을까 우려가 되고 있기도 하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19 전체 댓글

  1. 앞모습은 스타렉스고 내부 인테리어는 개구린데 현대가 메기 소나타 하나론 부족한가보네. 저대로 뽑아봐~ 어떤 결과가 나올지 똑똑히 보여줄게.

  2. 새로운 차가 출시 할때 마다 가격도 상승하고
    요즘 새로운 차 괜찮은차 타고 싶은차 국산차 수입차 까지 고려하면 너무너무 많다.
    이번에 새로운 출시할 그랜저L 살 사람들은 산다.
    못사거나 안사는건 돈이 없거나 싫거나 말거나…

  3. 얼마나 디자인 하기가 귀찮았으면 과거 각그랜져를 다시 리콜했을까? 누구머리에서 나왔는지 아이디어 참…..
    망하는 소리가 들린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