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로수길 명물은 ‘닛산 휘가로’?
이제는 볼 수 없다, 그 이유는?
최근 중고 매물로 올라온 휘가로
귀여움을 담당하고 있는 자동차들

자동차라고 하면 어떤 이미지가 가장 먼저 떠오를까? 아마 ‘날렵한 디자인’, ‘매서운 눈매’, ‘듬직한 체격’ 등 다양할 것이다. 하지만 대부분 ‘귀엽다’라는 이미지를 가장 먼저 떠올리진 않을 것이다. 이렇듯 한 눈으로 봐도 귀여운 자동차들은 많은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끌진 못했지만 그래도 오늘 살펴볼 이 차량은 서울 가로수길에서만큼은 명물로 자리 잡기도 했다.

가로수길 명물로 유명했던 차량은 바로 ‘닛산 휘가로’다. 매일 같은 자리에 주차되어 있어서 주목받았는데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인 보배드림 매물로 올라와서 더 주목받고 있다. 과연 어떤 차량이길래 국내 소비자들에게 주목을 받는 것이며 닛산 휘가로 이외에도 귀여움으로 주목받고 있는 차량들이 있는지 지금부터 살펴보려고 한다.

정서연 에디터

서울 가로수길에 있었던 ‘닛산 휘가로’ / 네이버 남차카페 ‘김지원’님 제보
서울 가로수길에 있었던 ‘닛산 휘가로’ / 네이버 남차카페 ‘김지원’님 제보

왜 가로수길에서 유명했을까?
그런데 지금은 볼 수 없다?

귀여운 자동차의 대명사인 닛산 휘가로가 도대체 왜 가로수길에서 ‘핑크 붕붕이’로 더 유명했을까? 그 이유는 지난 2018년까지 서울 가로수길 길가에 매일 같은 자리, 같은 시간에 주차되어 있었고 이를 본 사람들은 귀여운 이미지와 독특한 색상으로 분홍색 휘가로와 함께 인증샷을 남기기도 했다. 그렇다면 최근 가로수길에서 이 차량을 볼 수 없었던 것일까?

먼저 차량이 가로수길에 있던 이유는 인근 치과의사가 자신의 치과를 홍보하기 위해서 길가에 세워둔 것이었다. 그런데 2018년, 아반떼를 운전하던 음주 상태의 운전자가 가로수길을 지나다가 주차되어 있는 분홍색 휘가로를 들이받아서 이젠 더 이상 가로수길에서 볼 수 없었던 것이다. 당시 사고 후 가로수길에서 분홍색 휘가로를 볼 수 없다는 소식에 네티즌들은 “가로수길에서 명물이었는데.. 아쉽다”, “이젠 같이 사진을 찍을 수 없네”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과연 어떤 차인지
자세하게 살펴보자

귀여운 디자인을 가지고 있어서 사람들에게 더 주목받았던 닛산 휘가로는 어떤 자동차인지 자세하게 살펴보려고 한다. 닛산 휘가로는 일본의 닛산자동차에서 1991년에 출시한 레트로 소형 컨버터블 자동차다. 출시 후 엄청난 인기에도 불구하고 2만 대 한정 생산으로 판매됐으며 국내 가로수길에 있었던 분홍색 색상은 없었고 4계절 컨셉으로 한 4개의 색상이 제공됐다.

닛산 휘가로는 일본에서만 정식 판매됐지만, 영국을 비롯한 유럽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특히 유명 인사들이 휘가로를 구매하면서 더 유명해졌고 중고차 휘가로가 가장 많이 수입된 영국에서는 당시 휘가로 전문 중고차 매장이 있을 정도로 현지에서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휘가로의 인기는 단 1년이었다. 출시된 다음 해인 1992년 재고 소진으로 후속 모델 없이 바로 단종 길을 걸었다.

인터넷에서 포착됐다
중고 매물로 올라왔다

가로수길에서도 보지 못하고 단종되어 보기 힘든 닛산 휘가로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중고 매물로 올라와서 국내 네티즌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최근 한 판매자가 1991년형 닛산 휘가로 1.0 모델을 판매하겠다며 중고 매물로 올린 것이다. 판매자는 ‘닛산의 소장가치 높은 휘가로’, ‘독특한 복고풍 디자인의 클래식카’라며 ‘직수입을 했으며 무사고 운행 차량’인 것을 강조했다.

이렇듯 이제는 닛산 휘가로를 도로에서 보는 것은 어렵고 오히려 온라인, 미디어에서 찾는 것이 더 빠르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인기를 끌고 있는 닌텐도 게임 ‘놀러오세요 동물의 숲’에서 굉장에 주차되어 있는 아이보리색 휘가로의 모습을 볼 수 있다. 그리고 영화 ‘분노의 질주 3’에서 숀 보스웰과 DK의 대결 도중 휘가로가 아주 잠깐 등장하기도 한다.

귀여운 이미지로 알려졌지만
성능은 강력한 ‘미니 쿠퍼’

닛산 휘가로’ 이외에도 귀여운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 자동차들은 없을까? 먼저 소비자들에게 가장 많이 알려진 귀여운 디자인을 갖춘 ‘BMW 미니 쿠퍼’가 있었다. 미니 쿠퍼를 구매한 소비자들 중에서 약 80% 이상이 여성 소비자이었고 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구매한 소비자들 대부분 세련되면서도 귀여운 이미지를 가지고 있어서 구매했다고 답하기도 했다.

하지만 미니 쿠퍼는 작고 귀여운 이미지와는 다르게 강력한 성능을 갖추고 있었다. 4기통 트윈 터보 엔진과 8단 스텝트로닉 자동 변속기가 조합되어 최대 출력 231마력, 최대 토크 32.63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최근 BMW그룹 미니는 첫 전기차인 ‘미니 일렉트릭’을 출시하면서 소비자들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일본 ‘다이하츠 코펜’
일본 ‘혼다 S660’

그다음으로 살펴볼 귀여운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 자동차는 ‘다이하츠 코펜’과 ‘혼다 S660’인데 오늘 살펴본 ‘닛산 휘가로’와의 공통점은 모두 일본의 완성차 업체에서 만들었다는 것이다. 먼저 다이하츠 코펜은 토요타 산하의 경차 브랜드인 다이하츠에서 만든 2인승 로드스터 형식의 경형 스포츠카다. 폭스바겐 비틀을 닮은 둥글고 귀여운 디자인으로 과거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다.

‘혼다 S660’은 비트의 후속으로 개발된 2인승 미드십 경형 스포츠카다. ‘혼다 기술 연구소‘의 설립 50주년을 기념해서 개발하기 시작했으며 2015년 출시된 이후 일본에서 큰 인기를 끌고 국내 소비자들도 큰 관심을 보였지만 지난해 3월부터 단종됐다. 귀여운 이미지를 가진 스포츠카로 유명했지만, 이제는 중고차로만 만나볼 수 있다.

최근 보배드림중고 매물로 올라온 닛산 휘가로의 소식을 들은 네티즌들은 “이제는 서울 도산 강남에서도 보기 힘든 자동차가 됐다”, “기회만 되면 가져보고 싶은 차”, “이런 차는 실제로 타고 다니기는 부담스러울 것 같다”, “람보르기니보다 희소성이 있는 자동차”, “중고 매물로 올라온 휘가로 구매하면 유지비 얼마 정도 하려나?”라는 반응을 보였다.

그리고 “구매해도 오른쪽에 핸들이 있어서 불편할 것 같다”, “돈이 많으면 서브차로 사고 잠깐 타고 다니고 싶다”, “귀여운 자동차들은 역시 기능보다 감성인가?”, “가격이 안 적혀있던데 판매 가격이 궁금하다”, “일본차인데 영국에서 더 인기가 많았던 차”, “이쁘지만 관리 열심히 안 해주면 전시용 자동차가 될 듯”이라는 반응을 보인 네티즌들도 있었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