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 이게 한국에 있네” 실물 포착되자마자 네티즌들 역대급 반응 쏟아진 차

포르쉐의 과도기 모델
911 964 공도 발견
과연 964는
어떤 차였을까?

웅크려 앉은 듯한 자태, 터질듯한 뒷모습 그리고 개구리와 흡사한 앞모습은 자동차 마니아라면 한 번쯤은 관심 있게 봤을 법한 911의 모습이다. 그만큼 포르쉐 911의 모습은, 포르쉐만의 아이덴티티로 자리 잡아, 각종 파생형 모델에 이어갈 정도이며 역사와 전통은 타의 추종을 불허할 정도다.

그 중 911을 넘어, 포르쉐의 근본과도 같은 모빌이 최근 대한민국 도로에 발견되었다. 이 차의 코드명은 911 964로, 포르쉐의 기계적인 감성을 한껏 머금은 모빌이다. 그러나 단순히 기계적인 매력에서 끝나지 않으며 포르쉐의 혁신적인 변화가 시작되는 시점이기도 한데, 과연 911의 과도기와도 같은 964는 어떤 매력을 가졌는지 오늘 이 시간 함께 알아보도록 해보자.

 권영범 에디터

1984년 964의
프로젝트가 시작된다

때는 바야흐로 1984년, 이때 당시 포르쉐는 911 930 카레라 3.2를 출시하던 시기였다. 이때 포르쉐는 기존에 충성 고객층보다 새로운 고객 유입에 신경을 쓰고 있는 시기였는데, 그 시기에 나오던 첫 번째 차가 바로 930 터보였다.

포르쉐 최초의 터보 모델답게, 레이스에서 명성을 떨치던 포르쉐의 기술력과 모터스포츠의 황금기라는 적절한 시기에 출시된 930 터보는, 극악의 무게 배분과 컨트롤을 하기도 어려웠으며, 심지어 가격도 굉장히 비싼 차량이었다. 때문에 판매량에 있어선 실패로 끝났지만, 포르쉐 최초의 ‘양산형 터보’라는 부분에서 수많은 의미를 둘 수 있었다.

이에 따라 포르쉐 911의 명성은 높아지기 시작했다. 애초에 930 터보는 포르쉐 내부적으로 ‘최고급 포르쉐’라는 컨셉으로 출시가 이뤄졌기도 하였으며, 실적 면에서 기대를 걸었던 모델은 911 SC를 대체하는 모델인 930 카레라 3.2였기 때문이었다.

그리고 포르쉐의 예상은 적중하였다. 이러한 상승 기류를 유지하기 위해 카레라 3.2가 출시하던 그해, 포르쉐는 내부적으로 새로운 911의 프로젝트를 실행하였고 이때 불렸던 프로젝트 코드네임이 바로 964였다.

911 역사상
최초로 AWD 적용

1984년 이후 꼬박 4년 만에 포르쉐는 그 결실을 보기 위해, 1988년 파리모터쇼에 새로운 911을 선보였다. 당시 포르쉐에서 고질적으로 지적받던 RR 특유의 무게 배분을 해결하기 위해, 새로워진 964에서 AWD를 선보였다.

이는 911 역사상 통틀어 최초로 선보이는 AWD 시스템이며, 이 시스템은 먼저 선보인 포르쉐 959의 구동계인 Porsche-Steuer Kupplung 이하 다른 의미의 PDK를 계승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모노코크 바디를 사용하여 차체 강성과 경량화에 큰 역할을 하였으며, 기존 토션바 구조의 하체를 코일 스프링이 결합한 맥퍼슨 스트럿 방식으로 변경되었다. 덕분에 930에 비해 일취월장한 하체의 구성은, 그동안 “911은 트랙션이 불안하다”라는 오명을 벗게 해준다.

엔진도 변화를 거쳤다. 930에서 선보였던 엔진은 플랫-6 3.2L 엔진이었다면, 964에서 선보인 엔진은 동일한 플랫-6를 간직했지만, 배기량을 3.6L까지 늘려 최대 출력 227마력 최대 토크 31.6kg.m를 기록하였다.

911 964
30주년 쥬빌리

수많은 911 964들 중에서 가장 특별한 모델을 꼽아보자면, 역시나 911의 30주년 한정판 쥬빌리가 먼저 떠오른다. 이 한정판 쥬빌리는, 국내 유명 가수가 9번째 모델을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도 유명한 녀석인데 특이한 점이 있다면, 일반 카레라 4 구동 계통에 터보 모델의 와이드 바디를 입혀 단 911대만 생산한 귀하디귀한 몸이다.

전방과 후방에 넓은 윙을 장착하여 더욱 화려한 외관을 자랑하며, 17인치 광폭 타이어와 한정판만의 상징인 비올라 메탈릭 컬러, 루비콘 그레이 컬러를 가진 가죽 인테리어를 갖췄으며, 1993년에 공개된 964 쥬빌리는, 출시하는 순간 곧바로 완판을 기록하였다.

아울러 930에서 성공을 봤었던 포르쉐였지만, 재정적으로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던 시기였기에 포르쉐는 964에 미래를 위한 도전이었다. 그러나 930의 클래식한 바디 라인에 포르쉐가 할 수 있는 모든 걸 걸고 964에 녹여낸 결과, 이 또한 성공적인 결실을 맞게 된다.

1988년에 출시되어 1994년 단종되는 순간까지 총 63,762대를 생산한 911 964, 포르쉐는 차를 파는게 아닌 꿈을 판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세월이 흘렀음에도 높은 가치를 자랑하고 있으며, 여전히 대한민국 어딘가에 수많은 이들의 꿈인 올드 포르쉐가 숨어 있을 것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