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큰일 날 뻔 했네” 전문가들조차 깜빡 속은 1,000km 미만 중고차 매물들

0
1504

중고차 사이트에서
간혹 보이는 이것
1,000km 미만 중고차
어떻게 나오는 걸까?

최근 신차 판매 가격이 많이 올랐다. 코로나19 사태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의 장기화로 차량 원자재 가격이 큰 폭으로 올랐기 때문이다. 판매 가격뿐만 아니라 신차 출고까지 걸리는 시간도 크게 늘었다. 현재 신차를 구매하면 차량 인도까지 평균 6개월의 시간이 소요되며, 차종에 따라선 1년이 넘는 시간이 소요되기도 한다.

이 때문에 많은 소비자가 눈길을 중고차 쪽으로 돌리고 있다. 그런데 중고차 매물을 보다 보면 간혹 이상한 점이 보이는 매물들이 있다. 바로 주행거리가 1,000km도 되지 않은 신차급 중고차들이다. 주행거리가 1,000km도 못 된 신차급 중고차들은 어떤 경위를 통해 중고차 매물로 등록된 것일까? 이번 시간에는 주행거리 1,000km 미만의 신차급 중고차들이 나오는 대표적인 이유에 관해서 이야기해볼까 한다.

조용혁 에디터

1,000km 미만의 중고차
알아야 걱정도 덜 한다

자, 여러분은 지금 중고차를 구매하려고 한다. 중고차 매물을 천천히 살펴보던 중 이게 무슨 일인가? 마음에 쏙 드는 차량을 발견했다. 그런데 해당 매물을 자세히 살펴보니 주행거리가 1,000km도 되질 않는다. 이때 여러분들은 어떤 생각을 할 것 같은가? “오? 주행거리가 1,000km도 안 된 중고차면 완전 횡재네?” 할 것 같은가?

아마 대다수 소비자는 해당 매물에 대해 의심부터 할 것이다. “혹시 어딘가 하자가 있는 차량이 아닐까?” 또는 “큰 사고를 겪은 차량이 아닐까?” 하면서 말이다. 만약 여러분들도 이러한 걱정을 했다면, 그 걱정은 잠시 접어둬도 좋겠다. 상대가 중고차이다 보니 “100% 괜찮다”라고 호언장담할 수는 없지만, 그래도 오늘 이야기할 내용은 여러분들의 걱정을 조금이라도 덜어줄 내용이니 말이다.

경품으로 받은 차량이
중고차 매물로 나온 경우

주행거리 1,000km 미만의 신차급 중고차가 매물로 나오는 첫 번째 이유, 경품 차량이다. 간혹가다 상품으로 자동차를 제공하는 행사들이 있다. 과거엔 중형 세단 차들이 경품으로 주로 등장했는데, 요즘엔 경차부터 준중형~중형 크기의 세단과 SUV 등등 다양한 차들이 경품으로 등장한다.

문제는 경품 차량을 받은 당첨자가 해당 차량이 필요 없을 경우에 발생한다. 당첨자가 이미 운용에 충분한 수량의 차량을 보유하고 있거나 취등록세 지급에 부담을 느낀다면, 보통은 해당 차량을 곧바로 중고차 딜러에게 판매하게 된다. 이럴 때 주행거리가 1,000km도 되지 않은 차량이 중고차 매물로 등장하게 된다.

차깡을 거쳤던 차량이
중고차 매물로 나온 경우

주행거리 1,000km 미만의 신차급 중고차가 매물로 나오는 두 번째 이유, 차깡이다. 여러분들은 차깡이란 단어를 아는가? 아마도 중고차에 관심이 많은 사람이라면 한 번쯤은 들어봤을 법한 단어라 생각한다. 차깡이란 단어는 차량이라는 물건을 매개로 현금을 확보하는 행위를 뜻하는 단어다. 차깡은 주로 1금융권에서 일반 신용대출이 불가한 사람들이 이용하는 방법이다.

차량 구매 대출 상품은 신용도 대비 일반 신용대출보다 한도와 금리, 그리고 승인율이 높은 편이다. 일반 신용대출이 불가한 사람들은 이 점을 노려 차량 구매 대출 상품으로 차량을 구매하고, 곧바로 차량을 중고차로 판매해 현금을 융통한다. 이를 차깡이라고 하는 것이다. 이럴 경우, 해당 차량은 분명 중고차이지만 운행은 전혀 하지 않은, 단어 그대로 신차급 중고차가 되어 매물로 등록된다.

차주의 단순 변심으로
중고차 매물로 나온 경우

주행거리 1,000km 미만의 신차급 중고차가 매물로 나오는 세 번째 이유, 구매자의 단순 변심이다. 차량 구매에 대해 소비자들이 보이는 자세는 정말로 다양하다. 차량 구매를 학수고대하며 구입할 차량을 꼼꼼히 알아보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이와는 정반대로 차량을 제대로 알아보지도 않고 구매하는 사람도 분명히 있다. 또는 직접 타보고 나서야 맘에 들지 않는 부분들이 나오는 경우도 존재하는데 이럴 때 해당 차량들은 중고차 매물로 등장하게 된다. 사유는 그저 단순 변심이다.

해당 경위로 나오는 차량들 역시 경품 차량만큼 그 빈도가 매우 낮은 편이다. 그런데 주행거리를 1,000km 이상에서 10,000km로 늘려서 보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해당 경위로 나오는 차량의 수가 압도적으로 늘어나게 되는데, 이는 사회초년생들의 무리한 차량 구매가 원인이 된다. 사회초년생들이 할부를 이용해 차량을 구매한 뒤, 유지 비용을 감당하지 못하고 차량을 되파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위 세 가지 경우 외에도
여러 이유가 존재한다

이 외에도 주행거리 1,000km 미만의 차량이 중고차 매물로 나오는 다른 경우가 있다. 흔하지는 않지만 차량을 탁송하는 과정에서 차체가 긁히거나 작은 사고가 발생하면, 간단한 정비를 거친 다음 신차급 중고차로 등장하기도 한다. 차량을 구매하기로 했던 소비자가 차량 인수 후, 소정의 할인이 적용된 가격으로 해당 차량을 재판매하는 것이다.

또한 법인 차량이었던 경우도 있다. 법인에서 법인용으로 차량을 구매했는데 차량을 구매한 법인이 망했을 경우 해당 차량은 보통 중고차 시장으로 나오게 된다. 이 외에도 신차 딜러가 영업할당량을 맞추지 못해 되파는 경우도 존재하고, 경매 차량으로 나왔던 매물이 중고차 시장으로 흘러드는 경우도 존재한다.

이번 시간에는 이렇게 주행거리 1,000km 미만의 신차급 중고차들이 나오는 대표적인 이유에 대해 알아봤다. 어떤가? 출처가 불분명해 걱정을 한 아름 떠안아야 하는 차량들은 확실히 아니지 않은가? 그렇다면 이쯤에서 새로운 질문거리가 하나 생기겠다. 해당 차량들, 과연 맘 놓고 구매해도 괜찮은 것일까?

당연히 답은 “괜찮을 수도 괜찮지 않을 수도 있다”이다. 1,000km 미만의 중고차라도 말이다. 사실 제일 중요한 지점은 저 모든 차량들이 “중고차”라는 점이다. 만일 여러분들이 본 1,000km 미만의 중고차가 별다른 특이점이 없고, 차량이 가진 역사가 확실하면 구매해도 문제가 없을 것이다. 하지만 그렇지 못한 차량들도 분명 존재할 것이다. 이러한 차량을 피하기 위해선 아무리 차량에 관심이 없다고 하더라도 차량이 가진 기록들과 서류들은 한 번 더 확인해 볼 필요성이 있겠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