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위매물 수법과 반대로
매우 높은 가격으로
책정된 중고차 매물

중고차 시장에서 가장 문제가 되었던 부분이 바로 허위 매물이다. 정상 매물 대비 저렴한 가격으로 손님을 끌어들인 후 다른 차를 파는 수법이다. 실제로 허위 매물 사이트를 보면 터무니없이 낮은 가격으로 책정된 경우가 많다. 일부에서는 교묘하게 사기 치기 위해 왠지 그럴듯한 가격 정도로 낮추기도 한다.

하지만 반대로 가격이 터무니없이 높게 책정된 경우도 있다. 유명 중고차 사이트인 엔카에도 이런 매물이 많다. 그리고 허위 매물이 아닌데도 70만 원, 80만 원 등 터무니없이 낮게 책정된 것도 있다. 도대체 이런 매물은 어떤 목적으로 올리는 것일까?

글 이진웅 에디터

터무니없이 높이 책정된 가격 / 엔카

시세 대비
매우 높은 가격

중고차 매물을 보면 중고차는 물론 신차와 비교해도 터무니없이 높이 책정된 경우가 있다. 이를 쉽게 보려면 국산차 항목을 선택한 후 높은 가격순으로 정렬하면 된다.

이렇게 해보면 꽤 다양한 차종에서 이런 사례를 볼 수 있다. 유명 중고차 플랫폼인 엔카에서도 이렇게 가격 책정이 되어 있는 것을 자주 볼 수 있다.

터무니없이 높이 책정된 가격 / 엔카

해당 매물은
예약중인 매물

일반적으로 중고차 매물은 시세에 맞게 가격을 책정하는 편이며, 손님을 끌어들여 최대한 빠르게 차를 팔기 위해 마진을 더 포기하고 조금 더 저렴하게 내놓는 경우는 있다. 거기다가 싼 가격에 혹한다는 소비자의 심리를 이용해 가격을 대폭 낮춰 허위 매물 사기를 치는 사례는 매우 많다.

하지만 반대로 가격을 터무니없이 올린 매물을 보면 이해가 전혀 안 갈 것이다. 누가 봐도 팔 생각이 전혀 없어 보이는 가격이다. 심지어 써놓은 것 보면 9,999만 원이거나 12,345만 원 등 장난스럽게 적어놓은 듯한 것도 볼 수 있다.

터무니없이 높이 책정된 가격 / 엔카

이런 매물은 정상적으로 매물을 올린 후 구매예약이 되어 이를 표기하기 위해 터무니없는 가격을 써놓은 것이다. 상식적으로 이 가격에 이 차를 살 리는 없다는 점을 이용한 것이다. 예약 후 계약이 성사되지 않으면 다시 원래 가격으로 되돌린다.

평균가를 올리기 위한 수법이라는 말도 있지만 딜러들은 매입한 차를 상품화해 한 대라도 차를 더 팔아야 수익이 많이 나오기 때문에 이런 이유로 괜히 터무니없이 높은 가격을 쓸 필요가 없다. 이와 관련해 기사가 나오기도 했지만, 네티즌들은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인다. ‘조금만 살펴봐도 예약 차량인 걸 알 수 있는데?’, ‘상식적으로 저게 진짜 가격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나?’ 등이 있다.

터무니없이 낮게 책정된 가격 / 엔카

반대로 터무니없이
낮은 매물은 무엇일까?

반대로 낮은 가격순으로 정렬하면 터무니없이 낮은 가격으로 책정된 경우가 있다. 허위 매물이 아닌데도 이런 경우가 있다. 팰리세이드가 78만 원, 그랜저가 79만 원 등 얼핏 보면 그냥 거저 주는 수준의 매물로 보인다.

하지만 가격 밑에 잘 보면 리스 승계라고 적혀 있다. 매물을 살펴보면 리스승계가 없는 것도 있긴 한데, 이는 마티즈, 비스토, 아반떼 XD 등 매우 오래된 차들이 실제로 해당 가격에 팔 생각으로 올려놓은 것이다. 실제로 리스 승계라고 적힌 매물을 들어가면 월 리스료와 차량 가격이 일치함을 확인할 수 있다.매물을 클릭하기 전에 월 리스료가 얼마인지 바로 알려주기 위한 용도로 책정한 가격이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