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키도 없어지는 요즘
스마트폰으로 시동까지
현대차그룹의 디지털 키

기술이 발전해 나가면서 생활 속에서 편리함을 많이 생각하게 된다. 예를 들면 집 열쇠가 도어락으로 변하고, 자동차 키도 직접 열던 열쇠에서 스마트키로 변화했다. 심지어 이제는 카드나 스마트폰으로 차를 열고 시동까지 걸 수 있게 되었는데, 일부 운전자들은 이런 기능이 편하다고 말하고 있다.

심지어 테슬라나 다른 전기차에서도 자동차 키가 간소화되고 있는 상황으로, 스마트키마저도 사용하지 않고 있다. 이런 자동차 제조사들이 자동차 키를 어떤 식으로 편리하게 만들고 있는지 자세히 살펴보자.

글 유재희 에디터

시작은 역시나
테슬라에서부터

첨단 기술의 시도는 역시나 테슬라에서 먼저 보급을 시도했다. 2017년 테슬라는 ‘모델3’를 선보이면서 “모델S와 모델X에 제공되었던 스마트키가 아닌, 스마트폰으로 차량을 제어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테슬라는 기존 스마트키의 역할을 스마트폰이 대신할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만약 스마트폰을 분실할 경우 일반 신용카드 사이즈의 NFC 카드를 사용할 수 있다.

하지만 “테슬라의 디지털 키가 편리함에 비해 보안이 취약하다”라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외신에 따르면, “영국의 보안회사는 테슬라 디지털 키를 간단하게 해킹해 차량의 잠금을 해제하고 주행까지 가능하도록 시행했다”고 전했다. 보안회사 연구원은 테슬라 보안에 대해 “전문가는 물론 일반인까지 맘먹으면 100달러짜리 장치로 테슬라 차량을 쉽게 열 수 있다”라며 “테슬라를 비롯한 여러 제조사들이 빠르게 해결해야 더 큰 문제를 막을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현대차에서도
사용하고 있던 디지털 키

2020년 출시 기준으로 현대차는 아반떼, 쏘나타, 코나, 투싼 등에 사용된 디지털 키를 사용하도록 만들었다. 현대차의 디지털 키는 NFC 기술과 블루투스 기능을 활용해 사용되었는데, 이는 운전자가 스마트폰만으로 차 문을 열고 운행까지 가능하도록 제작되었다. 게다가 운전자 이외에도 최대 세 명에게 디지털 키를 공유해, 사이드미러나 내비게이션 등 개인에 따라 조작할 수 있다.

이런 기능은 출시 당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만 사용할 수 있던 기능이었는데, 당시 많은 아이폰 사용자들은 불편을 호소했다. 이렇게 뜻하지 않은 차별을 하게 된 이유는 애플 NFC의 보안 정책이 안드로이드와 달라서 현대차가 선보인 디지털 키를 사용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동차 디지털 키의 구동 방식이 각 제조사마다 다르게 제작되어 많은 소비자들이 불편하다는 의견들을 내놓았다. 결국 ‘카 커넥티비티 컨소시엄’이라는 국제단체에서 디지털 키의 국제 표준을 만들었고, BMW가 가장 먼저 국제 표준의 디지털 키를 선보였다.

국제 표준이 세워진 이후, 현대차그룹도 새로운 국제 표준과 UWB 방식을 사용한 2세대 디지털 키를 선보였다. 현대차그룹은 GV60을 시작으로 최근에 출시한 신형 팰리세이드에도 적용했으며, 연말에 출시될 G90에도 적용될 방침이다. 이에 대해 현대차 관계자는 “’디지털 키 2’ 서비스를 통해 운전자의 편의성이 개선되었으며, OTA 서비스를 통해 추가 기능들을 추가할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4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26 전체 댓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