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잘 지내시냐”라는
질문에 쌍용차 관계자는
토레스로 대답했습니다

요즘 쌍용차 관계자들과 전화를 주고받으면, 확실히 “일이 잘 풀리고 있구나”라는 느낌을 받는다. 최근 출시한 토레스가 대박 행진을 이어 나가며 어둡던 쌍용차에 밝은 한 줄기 희망이 생겼기 때문이다. 최근 쌍용차는 공식적으로 자리를 만들어 “토레스는 시작일 뿐, 더 놀라운 차가 준비되어 있다”라며 후속 모델을 예고해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그런데 최근, 그 후속 모델의 실체가 공개되어 화제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사진이 올라왔는데, 유출된 것으로 보이는 해당 사진 속엔, 렌더링 이미지로만 존재하던 KR-10 목업이 존재했다. 이를 확인한 네티즌들은 뜨거운 반응을 쏟아내고 있는데, 오늘 함께 살펴보자.

박준영 편집장

“이번에도 렌더링이랑 똑같다”
쌍용 KR-10 목업 유출

이번에 유출된 사진은, 쌍용차 사내 연구센터에서 찍힌 것으로 보인다. 사진 속엔 티볼리를 포함한 쌍용차의 여러 신차가 줄 서있기 때문이다. 좌측엔 토레스가 있으며, 우측엔 오늘의 주인공인 KR-10 이 자리 잡았다.

렌더링이 실제 차랑 크게 차이 없는 쌍용차 특성상, KR-10도 렌더링 느낌으로 나와줄 것이 기대되는 상황에 유출된 사진이라 의미가 크다. 유출된 사진을 살펴보니 확실히 렌더링 느낌처럼 전면부 디자인 핵심 포인트들을 거의 살렸으며, 범퍼 쪽 스타일이 살짝 다듬어지긴 했지만 좀 더 옛 코란도 느낌을 살려 디자인한 것으로 보인다.

각진 ‘진짜 코란도’의
후속 모델이 될 예정

이차가 코란도의 후속 모델이 될 것이라는 건 우리 모두가 알고 있다. 쌍용은 이미 대놓고 공식적으로 구형 코란도와 뉴 코란도 다음 KR-10 이미지를 넣어 역사가 이어짐을 암시하는 이미지를 공개한 바 있기 때문이다. 현재 판매 중인 코란도는 ‘티볼리 중짜’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으며, ‘코란도’라는 이미지에 부합하지 않는 도심형 SUV라는 점에서 셀링 포인트를 잘못 잡았다는 반응이 많았다.

이는 본지에서도 여러 번 지적했던 사항이다. 쌍용차가 살아나기 위해선 과거의 영광, 지프 코란도 시절로 돌아가 라이벌 브랜드들이 만들지 않는, 쌍용차만 만들 수 있는 그런 차를 만들어야 한다. 그 결과 토레스는 ‘대중성과 타협한 디자인’임에도 매우 좋은 반응을 끌어내며 사전 계약 대수 2만 대를 넘겼다.

(KR-10 예상도 / Youtube ‘뉴욕맘모스’ 님)

“브롱코 같다”
“이대로만 나와라”
뜨거운 네티즌들 반응

쌍용차는 KR-10이 본게임임을 알린 만큼, 이차에 대한 소비자들의 기대는 높을 수밖에 없다. 유출된 사진은 목업으로, 아직 출시까진 시간이 많이 남았기 때문에 디자인이 조금 더 수정되어 출시될 가능성도 존재한다.

여러분들은 유출된 KR-10 디자인을 어떻게 생각할지 궁금하다. 각종 커뮤니티에선 “뭔가 브롱코삘난다”, “이렇게만 나와도 대박”이라는 반응과, “실제로 나와봐야 안다”, “저거보다 각이 더 살았으면 좋겠다”라는 반응들이 이어졌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8
+1
1
+1
1
+1
1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5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