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만만해 보이냐” 결국 신차 출시하자마자 터져버린 역대급 논란

2
33039

푸조 신형 308 출시
심상치 않은 소비자들 반응
또 디젤만 판매한다고?

최근 스텔란티스의 소속 브랜드인 ‘푸조’에서 새로운 디자인의 엠블럼을 장착한 신차를 발표했다. 이 차의 이름은 뉴 푸조 308이며, 유럽 시장에서 해치백 시장에서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모델 중 하나로 손꼽힌다.

그런 뉴 푸조 308이 9년 만에 풀체인지를 거듭했다. 또한 이번 풀체인지 뉴 푸조 308을 통해, 푸조의 새로운 시장 공략과 브랜드 정체성을 다시 한번 확립시키는 계기가 되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소비자들 사이에선 이번 뉴 푸조 308의 시선이 마냥 곱지 않은데 과연 어떤 이유에서 뉴 푸조 308이 환영받지 못하는지 오늘 이 시간 함께 알아보자.

권영범 에디터

뉴 푸조 308 출시 / 사진 = 매일경제

9년 만에
새롭게 태어난
푸조 308

앞서 전술했다시피, 뉴 푸조 308은 9년 만에 풀체인지를 거듭한 모델이다. 2008년 생산 중인 준중형 세그먼트의 해치백이며, 한때 국내 시장에서 사랑받는 모델 중 하나로 손꼽히는 차다.

이번 뉴 푸조 308의 최대 관심사는 플랫폼이다. 풀체인지 모델답게, EPM2 플랫폼을 기반으로 가솔린, 디젤, PHEV의 파워트레인 구성으로 이뤄졌다. 또한 새로 변경된 방패형 엠블럼을 최초로 적용한 차로도 통한다.

새롭게 선보인 뉴 푸조 308의 파워트레인은 1.5 블루 HDi 디젤 엔진과 8단 자동 변속기가 탑재된다. 엔진의 소형화를 거쳐 연료 효율성을 최대 7%까지 개선했다. 그 때문에 복합 연비는 17.2km/l를 기록하였고,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108g가량 배출하여 획기적인 에미션 개선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번 뉴 푸조 308을 향한 관심이 예전만큼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유는 유럽 브랜드, 특히 프랑스계 브랜드들이 가솔린 엔진이 존재하지만 국내 시장에만 가솔린 엔진을 들여와 반감을 사는 것이다. 푸조는 어째서 디젤 엔진만 고집하는 것일까?

저물어버린 디젤 선호도
와닿지 않는 이유
야박한 가솔린 엔진 투입

우선, 대한민국을 넘어 전 세계적으로 디젤 엔진을 향한 시선이 곱지 못하게 된 사례가 존재한다. 그것은 바로 여러분들도 잘 아는 사건 “폭스바겐 디젤게이트” 스켄들이다. 이 사건으로 인해, 수많은 제조사들이 대대적으로 홍보했던 디젤 엔진의 효용성에 의문이 제기되었고 차츰 디젤 엔진을 향한 시선도 변하기 시작했다.

특히 대한민국 자동차 시장에서 그 여파가 더욱 도드라졌는데, 디젤 연료를 선호하던 성향에서 점차 중립적으로 변하는 모습을 보였다. 아울러 세월이 흐르면서 친환경 파워트레인과 함께 배출가스 등급제를 시행함에 따라, 디젤 엔진의 존재는 ‘골칫덩어리’로 전락해버리고 말았다.

스텔란티스코리아 사장 / 사진 = 교통뉴스

그런 시장의 분위기를 스텔란티스코리아 사장도 인지하고 있었다. “한국도 시장의 흐름이 전동화를 향한 이동이 활발하단 걸 잘 알고 있다.”, “하지만 뉴 푸조 308은 아름답고 탁월한 성능을 갖춰 충분히 승산이 있다.”, “시장이 이동하고 있지만, 한국은 여전히 디젤차 수요가 많다”면서 시장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대처할 것을 약속했다.

그러나, 지난 5월 수입차 판매량을 살펴보면 국내에 런칭한 브랜드 전부 취합한 결과 총 22,412대가 판매되었으며, 가장 많이 판매된 파워트레인은 가솔린이었고 판매량은 15,135대로 집계되었다. 뒤이어 디젤은 4,505, 하이브리드 1,751, 전기 1,021대로 집계되었으며 현재 향후 내연기관 판매를 중단하기로 선언한 브랜드의 미래성을 바라본다면, 스텔란티스코리아의 입장은 설득력이 부족한 것으로 업계는 바라보고 있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2
+1
0
+1
2
+1
0

2

  1. 구형 디젤 차량들 언덕에서 매연 뿜고가는거보면 절대 좋게 볼수가 없죠.
    타는 사람만 좋지 뒤에 따라가는 사람, 길가는 행인들도 좋을까요?
    차동차 기자들 반성하세요. 10년전만해도 친환경이다 최고다 수식어 쓰며
    기사 쓰지 안았나요?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