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차의 최고존엄
제네시스 G90 LWB
실물 느낌은 이렇다

국산 차의 최고봉 혹은 최고 존엄으로 불리는 제네시스 G90, 그중에서도 진정한 쇼퍼드리븐을 꿈꾼다면 리무진 모델을 선택할 것이다. 그러나 4세대 G90으로 넘어오면서부터 거추장스러운 B필러 마감을 삭제했고, 그 자리를 도어가 자리하면서 리무진이란 단어 대신 LWB라는 단어를 쓰기 시작했다.

현재 국산 차 세단 중 G90의 크기가 가장 크다. 그만큼 2열 승객의 편안함을 생각하여 만든 자동차다. 국산 차 기술의 총 집약 채로도 불리는 제네시스 G90 LWB의 실물 느낌은 어떨지 오늘 이 시간 함께 알아보도록 해보자.

 권영범 에디터

무겁고 웅장한
느낌에 압도되다

먼저 전면부를 살펴보자 4세대로 넘어오면서 G90의 디자인은, 제네시스만의 디자인 철학이 담긴 걸 바라볼 수 있다. 범퍼 하단 끝에 마감된 크롬 라인과, 크레스트 그릴의 조화가 생각보다 이질감 없이 잘 정착해 있었다.

또한 2분할 헤드램프의 디자인까지 더해져 한층 더 와이드해 보이는 시각적 효과를 얻을 수 있었고, 양옆 펜더까지 이어지는 클램쉘 보닛은 보다 일체화된 디자인을 표현하고자 노력한 흔적이 보였다.

측면과 후면의
느낌은 어떨까?

측면으로 다가가 보면, 도어의 배치 비율이 인상 깊다. 일반적인 승용차의 경우, 앞좌석 보다 뒷좌석의 도어가 작기 마련이다. 그러나 G90 LWB는 쇼퍼드리븐을 과시라도 하듯이 앞 도어보다 훨씬 더 긴 모습을 보인다. 아울러 휠베이스 길이 또한 일반 세단 모델에 비해 190mm나 늘어난게 한눈에 봐도 체감이 되는 수준이었다. B필러의 요란한 장식 대신 도어의 길이를 늘여, 디자인의 완성도를 높인 것도 하나의 특징이다.

전 세대 G90의 디자인 틀이 이어지는 테일램프는, 제네시스만의 트레이드 마크인 2줄 램프가 적용됐다. 전 세대 G90의 경우 제네시스 로고가 위치한 곳에도 램프로 마감하여 “링컨을 닮았다.”라는 평가가 많았는데, 4세대 G90에선 이 같은 반응을 의식한듯하다. 양옆으로 배치된 마름모꼴 테일램프의 디자인도, 바디라인에 딱 떨어지게끔 만들어 일체감이 좋다.

LWB에만 적용되는
특별한 인테리어

G90 일반모델과 LWB의 차별점을 골라보자면, 엔진과 실내 내장재를 대표적으로 손꼽을 수 있다. 그중 실내의 경우, LWB만 적용할 수 있는 전용 퀼팅과 세미 에닐린 가죽시트, 인조 실크 매트가 적용된 게 큰 특징이다. 해당 모델은 화이트 컬러 인테리어가 적용되었는데, 블랙 컬러에 비해 매트의 질감이 한층 더 고급스러워 보인다. 또한 인테리어 가죽 마감 또한 메트한 느낌을 잘 살렸다.

질감 역시 나무랄 게 없고, 우드 트림 또한 소재 선정에 노력을 기울인 흔적이 역력하다. LWB 모델답게 매우 넉넉한 레그룸과 헤드룸을 자랑했으며, 시트 각도에 따라 더욱 편안한 운행이 가능하다. 에어벤트 또한 4개로 구성되어 있어, 쾌적한 환경을 보장한다. 다만 아쉬운 점이 있다면 2열 모니터의 시인성은 특별히 매우 선명하진 않고 보통이란 점이었다.

LWB에만 적용되는
MHEV 파워트레인

G90 LWB에는 48V MHEV 일렉트릭 슈퍼차저엔진이 장착된다. 저속에선 모터의 개입으로 인해 응답성을 살리고, 고속영역에선 엔진의 파워와 함께 어우러져 파워풀한 주행이 가능하다. 실제로도 3.5 터보 48V MHEV 파워트레인의 평가가 꽤 괜찮다. 최대 출력 415마력, 최대 토크 56kg.m로 2.3톤이 넘는 공차중량을 가진 차에겐 다소 빈약해 보일 수 있다. 차량의 모든 문을 닫고, 소음을 들어봤을 때 느껴진 기분은 마치 ‘밀실’에 있는듯한 느낌이었다. 실제로 LWB 모델을 운행해본 동료의 증언에 따르면, MHEV 시스템 개입이 조금 부자연스러운 점을 빼면 차 자체는 고요함 그 자체라고.

그만큼 차음 차폐가 굉장히 훌륭하단 뜻이다. 실제로 웨더스트림의 두께가 일반적인 세단에 비해 비교가 되지 않을정도로 두꺼웠으며, 윈도우의 두께와 문을 열었을 때 느껴지는 무게감을 짐작해볼 때, 도어트림을 비롯한 도어 내부에도 방음을 위한 마감처리가 되어 있음을 예상할 수 있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1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1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