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똑똑한 놈들이네” 역대급 실적 기록한 현대차 영업이익 비밀

0
4097

현대차가 발표한
2분기 판매실적
그리고 불편한 진실

현대차의 판매실적은 날이 갈수록 고공행진이다. 반도체 수급 이슈를 제외하곤, 꾸준히 성장세를 보이며 내수와 수출에 꾸준한 성과를 보인다. 자동차 업계는 최근 현대차가 발표한 발표 자료를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그것은 바로 좋지 못한 이야기가 나오는 것 대비, 실적이 개선되어 놀라움을 금치 못한 것인데 내용을 살펴보니 소비자에겐 다소 불편한 진실이 숨어있어, 관심을 끌고 있다. 과연 현대차의 2분기 실적은 어떨지 오늘 이 시간 함께 알아보자.

 권영범 에디터

반도체 부족 현상은
변명이었나?

지난 21일 현대차는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이번 발표를 통해 실적 개선에 대한 부분도 언급했는데, 연결 기준 판매 97만 6,350대를 판매했다.

또한 매출은 35조 9,999억 원을 기록했으며, 그중 자동차 28조 수준을 기록해 큰 비중을 차지했다. 참고로 현대 그룹이 운영하는 금융과 기타 사업체는 7조 4,959억 원을 기록했다.

여기서 아이러니한 부분이 발견되었다. 판매량은 전년도 동월 대비 5.3% 감소한 게 확인되었다. 그러나 매출은 18.7%가량 개선이 이뤄진걸 볼 수 있고, 영업이익은 58%를 기록한 것이다.

이러한 실적 개선의 내막은 바로 고가의 자동차를 위주로 판매했기 때문이다. 선진국을 중심으로 ‘지역 믹스’를 발동, 환율에 따른 차익이 더해져 전년도 실적 대비 효과적인 개선을 보인 것으로 업계는 바라보고 있다.

캐스퍼 조립중 / 사진 = 비즈조선

신차 효과도 큰 영향을
끼친것으로 해석

또한 자동차 업계는 이번 현대차의 실적을 두고, 아이오닉5와 G90 같은 신차가 출시됨에 따라 ‘신차효과’가 제대로 적용된 것으로 보고 있다.

여기에 반도체 수급이 원활하지 않은 점을 이용해, 할인 프로모션을 제한적으로 두거나 일부 차종은 할인 없이 판매가 이뤄졌다. 추가로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금리 인상, 인플레이션 확대가 기다리고 있다 보니 현대차는 향후 오랜 시간 동안 보수적인 정책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종합적으로 정리해보면, 현대차 그룹은 그동안 플레그십 모델을 주력으로 판매해왔다. 이 말인즉 마진율이 높은 차량을 우선순위로 판매한 것인데, 네티즌들은 이러한 현상을 두고 좋지 못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네티즌들의 반응은 다음과 같다. “현대차 노조만 없어져도 찻값 내려간다.”, “근데 해외 시장은 오히려 악화한 거 아닌가?”, “현대차뿐만 아니라 다른 메이커도 플래그십만 팔려고 하지”, “이래 놓고 G80 사려면 오래 기다리라던데?” 등의 반응을 살펴볼 수 있었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