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한문철 TV
네티즌들 갑론을박하는
오토바이 사고 발생

한문철 TV 유튜브 채널

교통사고 전문 변호사 한문철은 지금까지 다양한 블랙박스 제보 영상을 분석해왔고, 그때마다 그의 판단에 많은 네티즌이 공감을 보내왔다. 보험사의 과실 비율 책정에 대해 신랄하게 비판하거나, 직접 변호를 맡아 피해자를 보호하는 모습이 많은 이에게 신뢰를 줬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 한 블랙박스 영상에 대한 분석에서 한문철 변호사와 네티즌들의 의견이 갈렸다고 한다. 이 사고의 제보자는 자신이 목격한 탑차와 오토바이의 추돌 사고에 대한 분석을 의뢰했는데, 어떻게 된 일일까?

오대준 수습 에디터

한문철 TV 유튜브 채널 / 안전지대선을 밟고 주행하는 트럭
한문철 TV 유튜브 채널 / 오토바이의 블랙박스 시점에서 사고 직전 상황

누구의 잘못인가?
한문철과 네티즌들
의견 갈려

블랙박스차는 전방의 오토바이와 트럭 뒤에서 주행 중이었다. 3km를 이렇게 주행한 상황에서 탑차는 목적지인 마트의 입구 30m 전부터 우측 깜빡이를 넣으면서 반대쪽 안전지대선을 밟고 주행했다. 따라서 우측에 공간이 많이 남은 상황에서 오토바이 운전자는 깜빡이를 먼저 지나가라는 신호로 인식, 그대로 추월하려다 사고가 난 것이다.

한문철 변호사는 해당 트럭이 마트 입구로 쉽게 진입하기 위해 우측 깜빡이를 켜면서 좌측 안전지대선을 밟은 것이라 분석했으며, 오토바이는 이러한 트럭 운전자의 의도를 파악할 수 없었기 때문에 트럭 운전자에게 30의 과실이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경찰은 오토바이의 안전거리 미확보라고 주장한다고.

한문철 TV 유튜브 채널 / 뒷차 블랙박스가 목격한 사고 직후 상황
한문철 TV 유튜브 채널 / 방송 중 실시한 라이브 투표

네티즌들 분노
‘트럭 과실 말 안된다’

하지만 네티즌들의 의견은 달랐다. 아무리 깜빡이를 켜고 우측 공간을 비웠다고 해도 오토바이가 그곳으로 들어가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오토바이는 도로에서 자동차와 동일하게 여겨지기 때문에, 안전거리를 확보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트럭 운전자의 의도를 판단, 추월하려다 사고가 난 것은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트럭의 과실을 30이라고 주장하는 한문철 변호사에게 실망이라는 반응을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당시 라이브 방송에서 진행한 실시간 투표에서도 트럭의 과실이라는 의견이 16%, 오토바이 잘못이라는 의견이 84%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한문철 변호사 스스로닷컴 / 여러 매체, 방송에 출연한 한문철 변호사
한문철 TV 유튜브 채널 / 오토바이와 트럭 추돌사고 영상의 댓글

아직 아무도 모른다
판결이 나기 전까지

트럭 운전자에게 30의 과실이 있다는 것도 결국 한문철이라는 개인의 의견과 분석일 뿐, 어떠한 법적 효력을 갖지 못한다. 하지만 한문철은 60의 나이에도 유튜브 영상을 촬영하는 이유를 물었을 때, 자신이 건강, 나이 때문에 법정에 서지 못할 때도 사람들이 사례 분석을 할 수 있게 영상을 만들어 놓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오히려 그렇기에, 네티즌들에게 자신의 영상과 의견이 갖는 영향력에 대해 명확하게 인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물론 실제 판결이 내려지기 전까지 우리는 둘 중 누가 옳은 것인지는 알 수 없겠지만 말이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0
+1
0
+1
0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