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산하의 친환경 서브 브랜드 아이오닉, 그중에서도 중형급 세단의 포지션을 담당하는 아이오닉6는 수많은 소비자의 성원에 힘입어 성공적인 공개가 이뤄졌다. 그리고 최근 아이오닉6의 가격표가 공개되어 많은 관심이 쏠리는 요즘이다.

국내 최초 항속 주행거리 500km의 벽을 허물은 모델답게, 가격표가 공개되자 네티즌들의 반응이 뜨겁다. 구성 대비 가격 면에서 메리트를 보인다는 반응이 있는반면, 아직 전기차에 대한 불신이 가득한 반응도 살펴볼 수 있었다. 또한 보조금 관련한 정보도 높은 관심을 보이는 요즘이다. 과연 아이오닉6의 가격은 어떻게 형성되었을까? 이 같은 물음에 오늘 이 시간 한걸음 더 들어가 본다.

권영범 에디터

현대 중형 전기세단
아이오닉6 가격 공개
보조금 100% 지원받아

현대차의 아이오닉6는 두 가지 모델이 존재한다. 롱레인지 모델과 스탠다드로 나뉘며, 롱레인지는 익스클루시브, 익스클루시브 플러스, 프레스티지, E-라이트로 구분된다. 반면 스탠다드 모델은 익스클루시브 모델 단일로 운영된다.

롱레인지 익스블루시브는 5,850만 원, 익스클루시브 플러스 6,100만 원, 프레스티지 6,400만 원이며 E-라이트는 5,450만 원으로 책정되었다.

스탠다드 익스클루시브는 5,400만 원으로 책정되었다. 앞서 전술한 가격대를 살펴보면, E-라이트 트림의 존재 덕분에 아이오닉6는 정부 보조금 100%를 받을 수 있게 되었다.

또한 현대차가 밝히길, 최근에 발생한 물가 상승을 반영해 특별히 E-라이트 트림을 신설하여 진입장벽을 낮췄다고 밝혔다.

아이오닉6의 기본 사양은
어떻게 구성되었나?

아이오닉6의 기본 구성을 살펴보도록 해보자. 우선 익스클루시브 트림을 기준으로, 기본 사양으로 적용해주는 부분이 상당히 많다. 성능 항목에서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건 실내 V2L 적용, 배터리 히팅 시스템, 전자식 변속 다이얼이 가장 먼저 눈에 띈다. 아울러 400V/800V 멀티 충전 시스템까지 적용했다.

지능형 안전 기술도 마찬가지다. 하위 트림인 익스클루시브 트림인데도 불구하고, HDA2가 기본으로 적용되었다. 여기에 요즘엔 웬만하면 기본사양으로 들어가는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도 기본으로 장착된 걸 살펴볼 수 있다.

아이오닉6 실물 /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젠틀B’님 제보

클러스터는 12.3인치 LCD가 기본으로 적용된다. 여기에 1열/2열 도어에 적용되는 이중접합 차음유리를 통해 외부로부터 유입되는 소음을 최대한 차단하였으며, 12.3인치 내비게이션과 OTA 무선 업데이트를 지원하는 6 스피커 오디오가 적용된다. 참고로 E-라이트 트림은 차음유리 미적용, 인조가죽 시트 미적용, 전동시트 미적용, 오토 플러시 도어 핸들 미적용 등이 있다.

아이오닉6에서 선보인 듀얼 컬러 앰비언트 무드램프는 익스클루시브 플러스에서 부터 만나볼 수 있으며, 실외 V2L 커넥터가 적용된다. 이 밖에도 프레스티지 트림은 에코 프로세스 천연가죽 시트가 적용되며, 프로젝션 타입의 풀 LED 헤드램프, 지능형 헤드램프, 다이나믹 웰컴 라이트, 릴렉션 컴포트 시트,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2가 적용된다.

비약적으로 늘어난
주행거리가 눈에 띈다

앞서 전술했다시피, 아이오닉6의 복합 주행거리는 524km다. 이는 롱레인지 2WD 모델을 기준으로, 18인치 휠을 장착해야 나오는 수치다. 도심에서 높은 주행거리를 나타내는 전기차의 특성상, 롱레인지 모델의 진가는 시내 주행에서 발휘한다.

도심 563km라는 수치는, 과거 국산 전기차 중 가장 먼 거리를 갈 수 있는 기아차의 EV6와 상당히 대조되는 부분이다. 주행거리만 보고 접근하더라도, 아이오닉6의 구매 포인트는 차고 넘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스텐다드 모델은 다소 빈약한 모습을 보이는 건 사실이다. 롱레인지 2WD 모델의 주행거리에 비해 빈약한 복합 주행거리 367km라는 수치를 기록한 것인데, 전기차의 특성상 인증받은 주행거리에 비해 더 주행할 수 있는 변수를 생각해본다면, 400km 주행은 너끈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롱레인지 E-라이트 트림의 가격이 출중하다 보니 스텐다드 모델의 선택이 많아 보이지 않는다. 따라서 아이오닉6의 주력은 롱레인지 모델이 될 것으로 업계는 예상한다.

이번 아이오닉6의 주력 트림은 롱레인지 익스클루시브 플러스로 예상된다. 전기차에서 접해볼 수 있는 다양한 기능과, 소비자들이 원하는 주요 옵션 구성이 익스클루시브 플러스에서 부터 시작되기 때문이다.

아울러 프레스티지에서 만나볼 수 있는 파킹 어시스트와 컴포트 플러스 항목도 선택사양으로 만나볼 수 있는걸 바라보면, 소비자들 입장에서 굳이 익스클루시브를 선택할 이유가 없어보인다. 다가오는 8월에 시작되는 아이오닉6의 사전계약은, 자동차 업계에 어떤 영향을 끼치게 될지 귀추를 지켜보며 글을 마친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0
+1
0
+1
0
+1
1

2 COMMENTS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