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저씨, 차 빼라고요!” 자동 세차하다가 폐차하게 생겼는데 돈을 물어내라고 합니다

1
6241

날 따뜻하면 더러워지는 차
귀찮음에 자동 세차 돌리는데
방심하면 사고 발생 가능성

기온이 오르는 봄부터 다시 내려가는 가을까지, 식물이 왕성한 활동을 할수록 자동차 외관은 더러워지기 마련이다. 봄에는 꽃가루, 여름에는 각종 수액, 가을에는 낙엽에 묻은 이물질이 차에 떨어져 야외 주차를 피하게 된다.

이 때문에, 차를 뽑은 지 얼마 안 되었다면 지하 주차장을 선호하게 되는데, 연식이 좀 된 경우에는 외관이 더러워져도 세차가 귀찮아지는 지경에 이른다. 결국 귀찮음에 굴복한 차주들은 주유소 자동 세차장을 찾게 되는데, 기계 내부에서 사고가 발생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김현일 에디터

자동 세차 기계 / 온라인 커뮤니티
기계 내부에서 멈춰버린 차량 / 유튜브 한문철TV 화면 캡쳐

세차 도중 체인에 타이어 꼈다
원인인 타이어 펑크, 알고 있었다

유튜브 한문철TV에 올라온 영상에 의하면, 지난달 25일 서울시 광진구의 한 주유소에서는 자동 세차 도중 차량이 세차기 체인에 끼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차량은 도어, 펜더, 타이어가 손상되었고 세차기는 체인이 망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제보자는 주유소100% 과실을 주장했는데, 주유소 측에서는 사고에 100:0은 없다며 세차 기계도 손상된 부분이 있으니 민사 소송을 진행하겠다고 답했다. 이번 사고는 타이어 펑크로 인해 차량이 기계 내부에서 밀리면서 발생했는데, 주유소 직원과 차주는 이 사실을 세차 전부터 알고 있었다.

기계에 끼어버린 제보 차량 / 유튜브 한문철TV 화면 캡쳐
체인에 끼어버린 바퀴 / 유튜브 한문철TV 화면 캡쳐

양측 모두 안일한 생각
운전자도 책임 있다

주유를 마친 제보자는 기계 앞에서 세차를 기다리고 있었는데, 대걸레로 차를 닦던 직원이 타이어에 구멍이 난 사실을 알려줬다. 이 과정에서 주유소 직원은, “타이어가 펑크 났으니, 세차 마치고 정비소에서 교체하셔야 할 것 같아요”라고 말했고, 이에 수긍한 제보자는 그대로 세차를 진행했다.

결국 타이어가 체인에 걸려 기계가 멈췄고, 이후 차량을 빼는 과정에서 긁힘이 더해져 총 100만 원 정도의 수리비가 나왔다. 이에 한문철 변호사는, “펑크 난 것을 알았을 때 세차를 진행해도 되는지 확인하지 않았기 때문에 일부 잘못이 있을 수 있다”라고 말하며 자차 혹은 사비로 차량을 수리하고 소송을 진행하는 수밖에 없다고 답했다.

자동 세차 기계 사고 사례 / 온라인 커뮤니티
파손 책임 안 진다는 주의사항 / 온라인 커뮤니티

“각자 처리하세요”
네티즌들의 반응은

한편, 이번 사건을 접한 네티즌들은, “차주에게도 잘못이 있다고 봅니다”, “펑크 난 걸 몰랐다는 게 더 대단하네요”, “주유소도 펑크 난 채로 다니는 사람을 처음 봐서 몰랐겠지…”, “둘 다 암묵적으로 동의하고 한 거니까 50:50으로 각자 수리하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자동 세차를 진행한 이후 차량이 파손된 사고에서 세차 업체의 과실이 인정된 사례는 20%에 불과했다. 반면, 운전자의 실수로 세차 기계가 손상되면 일부라도 차주에게 손해배상 의무가 주어졌다. 자동 세차를 할 때는 직원의 지시사항이나 명시된 유의 사항을 꼭 준수하고 깜빡한 것이 없는지 주의 깊게 살펴야 한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2

1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