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C 캐니언 풀체인지 공개
쉐보레 콜로라도의 형제 모델
국내 출시 가능할까?

최근 역대급 디자인으로 변화한 쉐보레 신형 콜로라도 소식을 전해드린 바 있다. 현재 국내에도 팔고 있는 차의 신형 버전인 만큼, 많은 소비자들이 관심을 가졌고 인정할 만한 상품성 개선이 이뤄졌기에 국내 출시 시기가 궁금해지는 차량이었다.

이번엔 자매품이라고 할 수 있는 GMC의 동급 픽업트럭을 소개해 볼까 한다. GMC가 현재 국내에 시에라를 론칭한 만큼, 이 차를 국내 출시할 가능성 역시 제로는 아니라고 볼 수 있는 상황. 오늘은 GMC의 중형 픽업트럭 캐니언을 살펴보자.

박준영 편집장

역대급 외관 디자인
신형 GMC 캐니언 공개

GMC 캐니언은 쉐보레 콜로라도의 배지 엔지니어링 모델이다. GMC 브랜드 자체가 GM 산하의 배지 엔지니어링 모델이라 같은 플랫폼을 활용하여 다른 차를 만들어낸다. 최근 신형 콜로라도가 공개된 만큼 GMC 역시 23년 상반기부터 판매를 목표로 신형 캐니언을 공개했다. 사진으로 확인할 수 있듯이, 신형 콜로라도처럼 기존 모델보다 더 커진 그릴과 헤드 램프가 분리된 것이 특징이다.

파워트레인은 무거운 기존 V6 가솔린 엔진과 디젤엔진을 과감히 삭제했으며. 콜로라도에 들어간 신형 직렬 4시통 2.7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을 장착했다. 또한 2도어 모델은 없이 4도어 크루캡 단일 모델로만 판매하는 것이 특징이다.

외관만큼이나 파격적인 실내
“이게 트럭이 맞나 싶을 정도”

파격적인 외관 디자인도 눈에 띄지만, 더 인상적인 것은 실내 인테리어다. 대시보드 레이아웃만 보자면 “이게 정말 트럭이 맞나”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세련된 스타일을 가지고 있다. 대형 디스플레이와 큼지막한 스티어링 휠, 역시 큰 물리 버튼들을 보면 정말 ‘미국차스럽다’라는 말이 절로 나온다.

그간 미국차, 특히 “픽업트럭 실내는 촌스럽다”라는 말을 많이 들었었는데, 최근 풀체인지를 거치는 신형 미제 픽업트럭들을 보고 있자면, 이런 말도 옛말이 될 듯하다. 이 정도면 정말 괜찮지 않나? 옵션도 이제는 픽업트럭에 버튼시동 및 스마트키는 물론, 차로 유지 보조 같은 반자율 주행 시스템도 탑재되는 시대다.

콜로라도 간섭 감안해도
국내 출시된다면
좋은 선택지 될 수 있어

GMC 캐니언은 중형 픽업트럭으로, 미국 현지 기준 스타트 가격은 약 4만 달러, 한화로 5,200만 원부터다. 3,000만 원 중후반대로 구매가 가능했던 구형 대비 가격이 비싸졌지만, 나아진 사양과 멋진 디자인을 보면 수긍할 수 있는 수준이다.

콜로라도와의 판매 간섭 때문에 국내에 출시될 가능성은 적지만, 이차가 한국 시장에도 판매된다면 좋은 선택지가 되지 않을까? 누군가는 F150, 실버라도 같은 풀사이즈 픽업을 외치지만 현실적으로 한국 도로 사정에 어울리는 차는 딱 중형 픽업 사이즈다. 국내 픽업 시장은 쌍용의 독무대라는 것도 옛말, GMC 캐니언의 활약을 기대해 보며 글을 마친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1
+1
1
+1
0
+1
3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