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대로 주차했는데 경고
오히려 주차선을 넘으라고 해
민폐 입주민이 진상 부려

보배드림 / 경차 문제 사진

누군가 잘못을 했다면 행동에 대해 지적을 하고 잘못을 알려주는 것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 하지만 잘못을 지적하기 이전에 누가 잘못되어 있는지 먼저 파악하는 것이 우선이다. 잘못된 정보로 오히려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는 사례가 발행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경차 주차 관련 문의’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당시 글쓴이는 자신이 아파트 단자 내 경차 주차구역 관련 민원을 받아서 속앓이를 했다고 했는데, 어떤 사연인지 자세히 알아보자.

유재희 에디터

보배드림 / 경차 주차 구역
보배드림 / 글쓴이에게 남긴 쪽지

“심보가 배려를
전혀 모르는 분 같음!”

커뮤니티 글에 따르면, 글쓴이는 평소 경차 주차 자리에서 살짝 주차선을 밟은 채로 주차를 한다. 경차 주차 공간이지만, 옆 차량의 편의를 위해 배려하는 차원에서 주차선을 빠져나온 채로 주차를 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한다. 하지만 하루는 일반적으로 주차하는 상태로 차량을 주차선 안으로 정상적이게 주차를 하자 글쓴이는 황당한 쪽지를 받게 되었다.

글쓴이가 받은 쪽지에는 “아줌마 이 자리에 주차할 때 주차선 바깥쪽으로 주차해 주세요. 가운데 자리가 좁아서 다른 차들이 주차를 할 수가 없어요”라며 마지막에는 “심보가 배려를 모르는 분 같음!”이라고 글을 남겼다. 글쓴이는 입주민의 쪽지를 이해할 수 없었다. 해당 구역은 글쓴이가 정상적으로 주차를 해도 공간은 충분한 주차구역이었고, 이곳은 경차 전용 주차구역으로 공간이 부족한 공간은 아니었다. 글쓴이는 “아파트 주차장이 좁은 곳도 아니고 다른 곳에 주차할 곳이 많다”며 “경차가 아닌 차로 의심되는 차주가 자꾸 쪽지를 남긴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보배드림 / 네티즌 반응
보배드림 / 경차 주차 문제 글쓴이 댓글

대부분의 네티즌들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

해당 글을 본 네티즌들은 하나같이 같은 반응을 보였다. 네티즌들은 “이제부터는 배려하지 말고 정상적으로 주차해라” 또는 “오히려 쪽지를 남긴 사람이 심보가 고약한 거 같다”라며 “배려해 주니까 오히려 갑질하는 게 어이없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다른 네티즌들은 “해당 차량이 평소에 주차를 어떻게 해왔는지 알 수 없다”라고 말은 하지만, 사실상 글쓴이는 배려해준 것으로 쪽지를 남긴 입주민이 잘 못 행동한 것이라고 추측된다.


전용 주차 구역이지만
불법은 아니다

일반적인 전용 주차구역은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 전기차 전용 주차구역 등 여러 가지가 있지만, 앞서 글에 나온 경차 전용 주차구역은 일반 차량이 주차를 해도 불법이 아니다.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이나 전기차 전용 주차구역에는 일반 차량이 주차를 하면 과태료 대상이지만 경차 전용 구역을 그렇지 않다.

현행법상 경차 전용 주차구역에 대한 관련법이 없으며, 지자체에서도 별도로 처벌을 내릴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많은 경차 운전자들이 “경차 자리에 일반 차량들이 몇 칸씩 차지하면서 주차하는데도 손쓸 방법이 없다”면서 경차 전용 주차구역에 대한 대책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3
+1
2
+1
4
+1
18
+1
5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5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