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시할 땐 저평가
단종 이후엔 재평가
특이한 운명 타고난 국산차

해를 거듭할수록 자동차 시장은 세단의 수요가 줄어드는 추세다. 이와 더불어 SUV의 수요가 나날이 늘어나고 있으며, 실제로 신차시장 또한 SUV를 위주로 개발이 이뤄지는 게 요즘 자동차 시장의 근황이다.

최근 자동차 업계는, 상품성은 괜찮았으나 저평가가 이뤄진 비운의 자동차를 재조명 중이다. 그 차의 이름은 기아차의 박스카 혹은 소형 SUV인 ‘쏘울’이다. SUV의 형태와 승용차의 모습을 골고루 갖춘 쏘울은 체급 대비 높은 공간 활용성으로, 한때 많은 사랑을 받아왔지만 3세대로 접어들면서 저조한 실적으로,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다. 과연 쏘울은 어떤 이유에서 저평가받고 단종을 맞이했는지 오늘 이 시간 함께 알아보자.

권영범 에디터

컨셉트카로
끝내려 했던
쏘울의 역사

사실 쏘울의 역사는 그리 찬란하지 않았다. 정확하게는 개발 단계부터 기아차가 큰 기대를 걸지 않았던 모델이었는데, 2006년 기아차는 컨셉트카인 ‘SOUL’을 개발하였다. 당시 기아차는 CUV 모델 컨셉트카로만 만들고 끝낼 예정이었으나, 컨셉트카 공개 당시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자 가능성을 보고 개발에 착수한 모델이다.

SOUL 컨셉트카를 기반으로, 양산형으로 이어지기까지 놀랍게도 디자인 요소를 대부분 이어받아서 출시했다. 직선과 탄탄함이 강조된 디자인, 당시 닛산 큐브가 인기몰이하는 시점에 국산 박스카의 존재감은 실로 대단했다. 실제로 출시 당시, 차체 크기 대비 공간이 넓어 호평받은 모델이기도 하다.

아울러 피터 슈라이어가 다음은 디자인이 아니다. 2006년 당시 기아차에는 피터 슈라이어가 기아차에 몸을 담고 있지 않았으며, 디자인팀 대표로 부임할 당시 쏘울의 양산형 디자인으로 채택할 당시 별다른 이견 없이 통과된 완성도 높은 디자인이었다.

아무튼, 쏘울은 2008년 9월에 성공적으로 데뷔하게 되었다. 준중형 파워트레인인 1.6 감마 가솔린 엔진과 U 디젤엔진, 2.0 세타 엔진까지 탑재해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했다. 심지어 국내뿐만 아니라 북미 시장에서도 폭발적인 반응을 일으키며, 그 당시의 기아차는 세상을 다 가진 것만 같은 분위기가 연출되곤 했다.

2세대 부터
하락세를 탄 쏘울

쏘울이 국내 시장에서 본격적으로 하락세를 타기 시작한 건, 2세대 쏘울이 출시하면서부터 시작되었다. 당시 현대차와 기아차는 직분사 엔진 내구성 이슈로, 좋지 못한 나날을 보냈는데 쏘울 역시 감마 GDi를 장착하면서 대규모 리콜 대상이었다.

2세대 쏘울로 넘어오면서, 개선형 감마 GDi를 장착해서 판매했지만, 덩치에 비해 약해진 파워, 늘어난 공차중량 때문에 퍼포먼스 부분에서 아쉬운 소리를 많이 들었다. 여기에 기본 가격도 오르게 되었고, 상위 트림으로 넘어가게 되면 아무런 옵션이 없는 깡통 중형차가 눈앞에 아른거리는 가격대를 형성했다.

때문에 실구매자들은, 쏘울을 두고 호평하였지만 가격만 두고 본 소비자들의 반응은 냉담함 그 자체였다. 그렇게 2세대 쏘울은 1세대 비해 약간 모자란 실적을 기록하고 단종을 맞이했다. 이후 3세대 쏘울로 접어들면서 플랫폼이 완전히 변경되었다. 이후 반자율 주행 기술이 탑재되었고, 1.6 T-GDi 파워트레인을 기반으로 강력해져서 돌아왔지만, 출시 당시 현대차 그룹은 코나를 비롯해 스토닉, 셀토스가 연달아 출시하던 시기였다.

소형 SUV의 니즈가 점차 커지자 쏘울의 반응은 좋지 못했으며, 실제로 기아차 내부적으로 팀킬의 우려가 있어 마케팅에 있어 미온적인 부분도 있었다. 결국 쏘울은 2019년 조용히 역사의 뒤안길로 사려졌다. 그러나 오늘날에 들어서 가성비 소형 SUV로 통하는 중이며, 중고차 시장에서 많이 찾는 모델 중 하나로 손꼽히고 있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1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