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자동차 대규모 리콜
총 40만 대가 리콜되었다
차량 품질 문제 논란


우리는 어떤 물건을 구매할 때 해당 물건에 문제가 생기면, 정당하게 구매처에 교환이나 환불을 요청할 수 있다. 자동차의 경우에도 이런 교환, 환불 규정이 있는데, 이는 자동차 관리법 제47조의2인 자동차의 교환 또는 환불 요건으로 명시되어 있다.

자동차 관리법 제47조의2에 의해 차량을 교환하기 위해서는 일정 부분 차량을 수리해야 하는데, 이처럼 차량을 애초에 수리를 하지 않을 수는 없을까? 이에 대한 자동차 리콜이 자주 발생하는 원인에 대해 알아보자.

유재희 에디터


현대차와 다른 제조사들도
리콜 진행한다

지난 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현대차의 2015년부터 2018년 생산분 싼타페 DM과 맥스크루즈에 HECU 내부 합선 문제로 인한 화재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또한 아반떼 N에서는 조향 핸들 공정 불량으로 인해 운전자에 상해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전반적인 리콜에 들어갔다.

현대차 이외에도 기아, 벤츠, 지프, 한국GM 등 7개의 제조사에서도 리콜이 진행된다. 국토부는 이번 결함 시정 문제에 대해 “리콜 대상 차량 제조사에서는 차주들에게 통지문을 보내, 시정 방법을 알리고 리콜 이전에 차주가 직접 자비로 수리한 경우 제작사가 해당 금액을 보상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자신의 차량이 리콜 대상인지 확인하는 방법은 국토부 산하 자동차리콜센터나 해당 제조사들에 문의를 해 확인하면 된다.


너무 자주 발생하는
리콜 문제 원인은?

자동차리콜센터가 집계한 올해 1월부터 7월까지의 리콜 현황은 총 895개의 차종, 204만 3,131대가 리콜된 것으로 알려졌다. 2016년에는 100만 대 수준이었던 리콜 현황은 6년 사이에 2배 이상 증가한 셈이다. 이런 리콜 대수가 늘어난 주된 원인으로는 차량에 들어가는 전자 장비의 증가가 꼽히고 있다.

과거 차량들은 주로 물리적인 엔진이나 부품들이 많았지만, 최근 차량들에는 다양한 센서나 반도체들이 들어가면서 다양한 오류들이 발생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렇기 때문에 대부분 리콜 차량들을 수리하는 방식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나 부품 교체로 진행된다. 이에 대해 업계 관계자는 “차량에 사용되는 다양한 부품들은 운전자의 안전과 직결된 것들로 제조사들이 해당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늘어가는 리콜 문제
더 심각한 전기차 리콜

앞서 이야기한 대로 대부분 차량에 각종 전자 장비들이 탑재되고, 심지어 더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그중 대표적인 예로는 전기차를 예를 들을 수 있다. 전기차는 내연기관 차량과 다르게 대부분이 전자 장비로 이뤄진 차량으로 거대한 전자기기로 볼 수 있다.

전기차의 핵심 부품인 배터리는 지금까지도 안전성에 대해 믿음이 가지 않는다는 소비자들이 있다. 최근 GM에서 볼트 EV를 전량 수거해 리콜을 진행하기도 했고, 현대차의 코나 EV도 배터리 문제로 전량 리콜을 진행하기도 했다. 전 세계적으로 점점 전기차의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 배터리 관련 문제는 각 제조사들이 신경 써야 할 부분이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1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