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 이런 걸 신고하나”
고속도로 갓길 주행 운전자들
적반하장 태도 황당하다는 반응

사회적 거리 두기 해제 후 첫 추석을 맞이한 대한민국 국민들은 바쁜 하루를 보내고 있다. 이번 연휴 기간 땐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되기 때문에 수많은 차량들이 귀성, 귀경길에 오를 전망이다. 장거리 운전을 해야 하는 사람들이라면 안전을 위해 꼭 운행 전 내차 소모품과 엔진오일 같은 부분들을 점검해 보자.

그런데 매년 연휴 고속도로는 전쟁터를 방불케 한다. 수많은 차들이 함께 움직이기 때문인데, 남들보다 빠르게 이동하기 위해 일부 운전자들은 갓길로 주행을 하는 행동을 하기도 해 눈살을 찌푸리게 만든다. 당연히 갓길 주행은 불법일 터, 이들은 별도의 처벌을 받지 않을까? 그렇다면 나도 이번엔 갓길을 이용하면 되는 걸까? 함께 알아보자.

박준영 편집장

사진 = 티스도리 닷컴

고속도로 갓길 얌체 운전자들
매년 연휴 때마다 수없이 목격된다

평소에도 가끔씩 정체구간에서 만나볼 수 있는 빌런들 중 하나로, 고속도로 갓길을 주행하는 차는 특히 연휴 기간에 많이 보인다. 보통 한두 대가 갓길로 주행하기 시작하면, 정체에 답답함을 느끼던 많은 운전자들이 꼬리를 물고 따라가는 형태로 자주 목격된다.

너무 자주 목격되는 광경이라 그 어느 운전자라도 “나도 그냥 잠깐만 저쪽으로 갈까..”라는 유혹에 빠지기 십상이다. 그러나 절대 그러면 안 된다. 사유 없는 갓길 주행은 엄연한 불법행위이기 때문이다.

사진 = 티스도리 닷컴

블랙박스로 위반 신고 시
벌점 30점과 범칙금 6만 원

요즘은 블랙박스 신고가 활성화되어있는 시대이기 때문에 누구나 갓길 주행하는 차를 목격했다면 블랙박스로 신고를 할 수 있다. 고속도로 갓길 통행은 벌점 30점과 범칙금 6만 원 또는 과태료 7만 원이 부과되는 위법 행위다.

특별히 갓길을 주행해야 하는 사유가 있어서 이를 입증할 수 있다면, 면제되지만 대부분 갓길로 주행하는 운전자들은 그저 빨리 가고자 하는 목적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이를 입증할 수 있는 운전자는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얌체 운전의 대가는 벌점과 과태료라는 것이다.

사진 = 티스도리 닷컴

“뭐 이런 걸 신고하냐”
“더 열심히 해야겠다”
엇갈리는 네티즌들 반응

고속도로 갓길 주행을 전문적으로 신고하는 파파라치들도 등장하기 시작했다. 한 티스토리 블로그에는 연휴 기간 고속도로 갓길 통행 위반 차량들을 집중적으로 신고한 운전자가 등장했는데, 여기에 달린 댓글 반응이 매우 뜨겁다.

주로 신고를 당한 사람들은 “네가 신고했구나”, “어휴 할 짓이 그렇게 없냐”. “이런 거 보면 시간이 남아도는 사람들이 신고하더라”라는 반응을 보인 반면, “저도 다음부턴 신고해야겠어요”, “갓길충들 부들대는 거 보니 더 열심히 신고해야겠네요”, “자기들만 바쁜 거 아닌데 진짜 이기적인 사람들, 적반하장까지 난리네요”라는 반응들도 쏟아졌다. 잘못을 했으면 그에 상응하는 처벌을 받는 게 당연한 이치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6
+1
3
+1
0
+1
1

14

  1. 진짜보자보자하니까,별또라이짓거리를다하고있네……
    빙신쪼다리같은새끼들이비싼밥쳐묵고할짓거리가그렇게도없나??이런걸신고하라고하는경찰 ㅅㅐ ㄲ ㅣ들이나……..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